한국릴리, 레테브모 국내 출시 기념 심포지엄 개최

2022.10.07 08:01:57

한국릴리(대표: 크리스토퍼 제이 스톡스)는 최초의 RET(REarranged during Transfection) 표적 치료제 ‘레테브모(성분명 셀퍼카티닙)’의 국내 출시를 기념하여 ‘렛츠 RET 무브(Let’s RET Move)’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레테브모는 지난 3월 ▲전이성 RET 융합-양성 비소세포폐암 성인 환자 ▲전신요법을 요하는 진행성 또는 전이성 RET-변이 갑상선 수질암이 있는 성인 및 만 12세 이상 소아 환자 ▲방사선 요오드에 불응하고, 이전 소라페닙 및/또는 렌바티닙의 치료 경험이 있으며 전신요법을 요하는 진행성 또는 전이성 RET 융합-양성 갑상선암 성인 환자를 위한 치료제로 국내 허가된 바 있다.


좌장은 삼성서울병원 혈액종양내과 안진석 교수가 맡았으며, 삼성서울병원 혈액종양내과 이세훈 교수가 ‘RET융합-양성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치료(Targeting RET fusion in patients with metastatic non-small cell lung cancer)’로 첫 번째 발표를 진행했다.


이어서 서울대학교병원 혈액종양내과 김범석 교수는 ‘갑상선암 환자를 위한 정밀의료의 새로운 시대: RET 표적 치료제(New Era of precision medicine for thyroid cancer patients : RET inhibitor)’를 주제로 토론을 이어갔다.
 
안진석 교수(삼성서울병원 혈액종양내과)는 “레테브모는 다양한 국가의 RET 유전자 변이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최대 규모의 임상시험 LIBRETTO-001을 통해 유효성 및 안전성 프로파일을 확인한 치료제로 , , 한국을 비롯하여 미국, 유럽 등에서 임상적 유용성을 인정받아 허가됐다., ”며, “이제 국내에서도 본격적으로 RET 유전자 표적 치료의 기회가 열린 만큼, 그동안 최적의 치료를 받지 못했던 RET 유전자 변이 비소세포폐암 및 갑상선암 환자들이 정밀의료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의료계와 보건 당국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다”고 말했다.

 

노재영 기자 imph7777@naver.com
Copyright @2015 메디팜헬스뉴스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주)메디팜헬스뉴스/등록번호 서울 아01522/등록일자 2011년 2월 23일/제호 메디팜헬스/발행인 김용발/편집인 노재영/발행소 서울특별시 송파구 송파대로 42길 45 메디팜헬스빌딩 1층/발행일자 2011년 3월 3일/청소년 보호 책임자 김용발/Tel. 02-701-0019 / Fax. 02-701-0350 /기사접수 imph7777@naver.com 메디팜헬스뉴스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따라서 무단사용하는 경우 법에 저촉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