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많음동두천 11.8℃
  • 맑음강릉 12.9℃
  • 맑음서울 11.9℃
  • 맑음대전 11.4℃
  • 구름많음대구 13.3℃
  • 맑음울산 13.5℃
  • 맑음광주 12.1℃
  • 맑음부산 13.8℃
  • 맑음고창 9.5℃
  • 구름조금제주 14.5℃
  • 맑음강화 12.0℃
  • 구름많음보은 11.6℃
  • 맑음금산 10.6℃
  • 맑음강진군 10.1℃
  • 맑음경주시 12.2℃
  • 구름조금거제 13.4℃
기상청 제공

제16회 인터비즈 바이오 파트너링&투자포럼 2018...역대 최대 규모 막내려

국내외 340개 기관 1,100명 참석,511개 유망제안기술 가운데 최소 40여건 기술이전 전망




전 세계가 바이오경제의 주도권을 잡기 위한 치열한 경쟁이 가속화되는 가운데 국내 최대 규모의 산/학/연/벤처/스타트업간 파트너링 행사인 제16회 인터비즈 바이오 파트너링&투자포럼 2018(이하 인터비즈 포럼) 행사가 2018년 7월 4일부터 6일까지 2박 3일간 제주 휘닉스 섭지코지에서 1,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종료되었다.


최첨단 바이오, 의료, 헬스케어 관련 ICT 융복합 분야 511개 유망 신기술을 두고 150여개 수요기업과 110개 기술공급기관 등 340여개 기관 간의 치열한 기술협상이 이루어진 이번 인터비즈 포럼에서는 역대 최대 규모에 걸맞게 다양한 기술이전 성과와 국내외 투자유치 등 풍성한 성과가 기대됨으로써 한국 제약․바이오헬스산업이 글로벌 바이오경제 혁신 주도권 확보에 가속도가 더해질 전망이다.


주최측인 인터비즈 포럼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최근 4년간 제안된 유망기술 가운데 평균 7~8%가 성공적으로 제약․바이오기업 등 수요기업으로 성공적으로 이전되고 있음을 감안하면 올 인터비즈 포럼에 제안된 511개 유망기술 가운데 최소 40여 건이 수요기업에 성공적으로 이전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이번 인터비즈 포럼에는 차세대 먹거리 발굴을 위해 Johnson & Johnson, Sanofi, MSD, Merck 등 글로벌 다국적 5대 제약․바이오기업 소속 오픈이노베이션 책임자들도 대거 기술이전 협상에 참여한 점을 고려하면, 다수의 글로벌 라이센싱 가능성도 매우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타트업 발굴을 위한 탐색전을 벌였으며, 이번 행사에 참여한 모 바이오기업에 조만간 수백억원 규모의 투자 의사결정을 한 것으로 전해지는 등 향후 국내 제약․바이오헬스산업계에 지속 유입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어 해외 자본의 국내 유망 제약․바이오기업에 대한 투자도 활성화될 전망이다.


조직위 관계자에 따르면, 올 인터비즈 포럼에서는 미국, 일본, 이스라엘 등 기술협상단들도 대거 초청됨으로써 해외 유망기술의 국내 유입과 국내 유망기술의 해외 진출 가능성이 매우 높아지고 있고, 인터비즈 포럼에 미국, 유럽, 일본, 이스라엘, 호주 등 해외기업 등의 참여 수요가 매우 큼에 따라 차년도부터는 국내 산/학/연/벤처/스타트업과의 비즈니스 협력과 기술협력을 희망하는 이들 해외기업 및 기관 등이 참여할 수 있도록 인터비즈 포럼과 연계한 별도의 글로벌 인터비즈 포럼 개최도 적극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 역시 바이오 경제의 실현을 통한 혁신성장 성과 창출을 위해 민간의 활발한 오픈이노베이션을 지원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동 행사의 후원과 함께 금번에 기술이전 계약이 체결된 기술을 대상으로 후속 R&D를 지원한다. 또한,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한국연구재단,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및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 등 유관기관과 협업해 연구개발성과를 창업과 일자리로 연결하는 지원도 맞춤형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진규 제1차관은 축사를 통해 “국내 최고 최대의 산학연 협력 플랫폼인 인터비즈 포럼은 바이오 경제의 성과와 미래비전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행사”라고 말하고,  “동 포럼의 지속적인 발전이 대한민국이 글로벌을 주도하는 계기를 만들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판 JP모건 컨퍼런스로 여겨지며 국내 최대 규모의 기술거래의 장으로서 명성을 얻고 있는 인터비즈 바이오 파트너링&투자포럼(InterBiz Bio Partnering & Investment Forum)은 창립기관이자 조직위원회 사무국을 운영하고 있는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을 비롯하여 국내 산학연을 대표하는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한국대학기술이전협회,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연구소기술이전협회, 순천향대학교,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이 공동으로 지난 2002년부터 매년 7월 초 개최하고 있으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보건복지부, 산업통상자원부, 제주특별자치도, 충청북도가 후원하고 있다.

배너

배너
말할 수 없는 비밀? 숨길수록 깊어지는 치질의 모든것 최근 대장항문학회에서 항문 건강에 대하여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항문이 건강하지 않다고 응답한 인원의 비율은 23.5%로 나타났다. 부끄러운 것으로 인식돼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은 항문 질환, 치질에 대해 알아보자. 치질이란 항문 불편감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질병 중 하나인 치질. 치질은 널리 알려져 있는 병으로, 겉으로 쉽게 관찰되고 증상이 전형적이어서 일반인들에게 친숙한 병이라 할 수 있다. 치질은 항문에 생기는 질환을 통칭하여 부르는 용어이나 일반적으로 대부분 치핵을 치질이라고 부른다. 출혈이나 통증 또는 노인층에서 괄약근 약화로 인해 항문탈출 등의 증상을 유발하는데, 암을 제외한 전체 항문 질환의 약 60%를 차지할 정도로 빈도가 높아 항문 전체 질환을 뜻하는 치질로 불리어지게 된 것이다. 치핵은 인구 25~30명 중 1명이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50세 이상에서는 반 이상이 가지고 있다는 보고도 있는 흔한 질환이다. 대한대장항문학회 갤럽조사에 따르면 항문이 불편할 때 하는 행동으로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는다는 응답자가 45.5%로 응답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하였다. 하지만 대장암 환자의 35~48%가 항문출혈이 첫번째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