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3 (금)

  • 맑음동두천 23.7℃
  • 맑음강릉 19.3℃
  • 맑음서울 23.2℃
  • 맑음대전 23.3℃
  • 맑음대구 24.7℃
  • 맑음울산 22.6℃
  • 맑음광주 23.3℃
  • 맑음부산 22.9℃
  • 맑음고창 22.9℃
  • 맑음제주 20.5℃
  • 맑음강화 20.6℃
  • 맑음보은 24.1℃
  • 맑음금산 24.3℃
  • 맑음강진군 25.8℃
  • 맑음경주시 24.1℃
  • 맑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한국신약조합, ‘혁신 신약개발의 전망 및 Breakthrough 전략 라운드테이블’ 개최

혁신 신약개발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하여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이사장 김동연)은 지난  2일 서울 당산동 그랜드컨벤션센터 토파즈홀에서 일본 고베 첨단의료복합단지 FBRI 산하 TRI 후쿠시마 마사노리 센터장과 야마구치 이타다키 박사를 초청하여 ‘혁신 신약개발의 전망 및 Breakthrough 전략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하였다.


1부 ‘혁신 신약개발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하여’, 2부 ‘일본 TRI 초청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 일본 AMED 신약개발 파이프라인 국제 기술거래 협력, 한·일 첨단 재생 의료 이노베이션 컨소시엄 확립’을 주제로 열띤 강연과 Q&A가 진행되었다.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김동연 이사장은 혁신신약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기초과학에 많이 투자해야한다면서, 신개념의 신약개발은 시간과의 싸움이자 종합예술이기 때문에 바이오헬스 기술의 진보와 혁신 규제의 맥을 잘 짚어 글로벌 파트너가 호기심을 가질 뿐 아니라 환우에게 꼭 필요한 차별화된 First in Class 개발전략을 세워야 함과 동시에 기술경영과 적극적인 아웃소싱이 결합된 시스템오픈이노베이션의 제4세대 연구개발 전략으로 나만의 차별화된 신약개발 전략을 추진하지 않으면 글로벌 신약개발 경쟁에서 도태될 수밖에 없다고 거듭 강조 하였다.


아울러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은 우리나라 바이오헬스신산업의 신약개발을 대표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기관으로서 제약기업, 바이오기업, 벤처기업, 스타트업을 위한 R&D 정책제도 수립과 함께 글로벌 시장 진출 비즈니스를 지원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한일 양국간의 혁신신약과 첨단바이오 분야의 기술과 정보를 교류할 수 있는 장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국민의 구강건강을 위해 전국 대학생 나서 한국건강증진개발원(원장 조인성)은 4월 30일 COEX 컨퍼런스룸에서 구강건강 서포터즈로 선발된 대학생 44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학생 구강건강 서포터즈’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대학생 구강건강 서포터즈’는 지난 2017년도에 발표한「구강보건사업 1차 기본계획(2017~2021)」에 따라 추진되는 국가 홍보사업으로 지난 3월 25일부터 모집을 시작하였다. 전국 각 대학에서 57팀이 지원하였고, 발표심사를 통해 최종 9개 학교*, 10팀의 학생들이 선발 되었다. 선정된 서포터즈는 앞으로 3개월 동안 학생들이 직접 세운 계획에 따라 구강건강과 관련된 다양한 주제에 대한 교육 및 홍보 콘텐츠를 제작하고, 이를 활용하여 지역사회와 주변이웃에게 널리 교육하고 홍보하는 활동을 하게 된다. 이날 발대식은 참여 학생들의 구강건강 서포터즈 활동수칙 선언, 10팀의 활동계획 발표, 구강건강을 위한 홍보전략 및 소셜미디어 적용방안에 대한 특강 순으로 진행하였다. 특히, 활동수칙 선언문에는 지역사회, 주변이웃의 구강건강을 챙기는 청춘리더로서, 많은 사람들에게 구강관리의 중요성을 알리고, 최선을 다해 활동하겠다는 포부가 담겨있다. 조인성 한국건강증진개발원장은 “다빈도 질병

배너
배너

한국신약조합, ‘혁신 신약개발의 전망 및 Breakthrough 전략 라운드테이블’ 개최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이사장 김동연)은 지난 2일 서울 당산동 그랜드컨벤션센터 토파즈홀에서 일본 고베 첨단의료복합단지 FBRI 산하 TRI 후쿠시마 마사노리 센터장과 야마구치 이타다키 박사를 초청하여 ‘혁신 신약개발의 전망 및 Breakthrough 전략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하였다. 1부 ‘혁신 신약개발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하여’, 2부 ‘일본 TRI 초청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 일본 AMED 신약개발 파이프라인 국제 기술거래 협력, 한·일 첨단 재생 의료 이노베이션 컨소시엄 확립’을 주제로 열띤 강연과 Q&A가 진행되었다.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김동연 이사장은 혁신신약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기초과학에 많이 투자해야한다면서, 신개념의 신약개발은 시간과의 싸움이자 종합예술이기 때문에 바이오헬스 기술의 진보와 혁신 규제의 맥을 잘 짚어 글로벌 파트너가 호기심을 가질 뿐 아니라 환우에게 꼭 필요한 차별화된 First in Class 개발전략을 세워야 함과 동시에 기술경영과 적극적인 아웃소싱이 결합된 시스템오픈이노베이션의 제4세대 연구개발 전략으로 나만의 차별화된 신약개발 전략을 추진하지 않으면 글로벌 신약개발 경쟁에서 도태될 수밖에 없다고 거듭 강조 하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