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2 (금)

  • 구름많음동두천 24.5℃
  • 구름조금강릉 24.4℃
  • 구름많음서울 26.2℃
  • 구름많음대전 25.8℃
  • 구름많음대구 26.7℃
  • 구름많음울산 25.1℃
  • 구름많음광주 27.9℃
  • 구름많음부산 28.1℃
  • 구름많음고창 25.9℃
  • 구름많음제주 24.4℃
  • 구름조금강화 24.5℃
  • 구름많음보은 25.1℃
  • 구름많음금산 25.2℃
  • 구름많음강진군 26.6℃
  • 구름많음경주시 27.1℃
  • 구름조금거제 28.4℃
기상청 제공

전북대병원 설미혜 간호사 수기공모 당선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조남천)은 신경계중환자실 설미혜 간호사가 병원중환자간호사회 창립30주년 기념 수기공모전에 당선됐다고 12일 밝혔다.


공모전은 병원중환자간호사회 창립 30주년을 맞아 마련되었으며, 응모작은 △30주년 기념 슬로건 △사진전 △수기공모 △중환자실 역사 전시물 부문으로 구분하여 모집되었다.


설미혜 간호사는 9년여의 중환자실 근무 중 환자와 보호자를 보며 느꼈던 자기반성과 간호사로서의 바람직한 태도에 대한 수기를 공모하여 당선됐다.


설 간호사는 ‘백 마디 말보다 따뜻한 손을 내밀어 줄 수 있는 간호사’를 주제로 한 수기를 통해 중환자실에서 보호자들이 환자에게 가장 많이 하는 말이 ‘사랑한다’는 말이며, 갑작스러운 질환 혹은 사고들로 중환자실에 온 환자와 가족들의 모습을 지켜보며 간호는 일이 전부가 아니라 마음과 마음을 소통하는 것이라는 것을 깨닫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중환자실에서 보낸 9년여의 시간은 따뜻한 마음으로 간호하며 진심으로 사랑할 수 있는 의료인으로 성장할 발판을 만들어주었고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큰 경험을 주었다”며 “몸은 힘들지만 가슴은 뜨거운 행복한 중환자실 간호사”임을 자부하며 수기를 갈무리했다.


전북대병원 간호부(간호부장 박수정)는 “당선작이 위독한 환자와 이를 정성껏 간호하는 보호자를 통해 느낀 감정을 솔직하게 담아 동료 간호사들로부터 공감대를 이끌어내며 잔잔하고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담배 없는 사회, 금연상담사가 앞장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원장 조인성)은 7월 11일(목) ~ 7월 12일(금) 이틀 동안 경주에서 2019년 보건소 금연클리닉 금연 상담사 연수과정을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연수과정은 전국 256개 보건소에서 연간 30만 명이 넘는 흡연자를 대상으로 금연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보건소 금연클리닉의 성과*를 공유하고, 신종담배 출시 등 최신 흡연환경 변화에 대한 대응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11일 행사 1부에서는 보건소 금연클리닉에서 금연상담을 모범적으로 수행하여 금연 문화 확산에 기여한 우수 금연상담사 6명을 선정해,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여하고 금연상담 우수사례를 발표하였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경북 포항시 북구 보건소는 관내 유치원과 협력하여 유아들의 모발 내 니코틴 수치 검사를 통해 간접흡연의 영향을 확인하였고, 그 결과를 흡연하는 부모에게 공유함으로써 금연을 유도하는 사업을 추진했다. 그 외에도 충남 서천군 보건소와 서울 성북구 보건소가 우수상을, 인천 부평구 보건소와 서울 서초구 보건소, 경북 영양군 보건소는 장려상을 각각 수상하였다. 이어서 2부에서는 금연클리닉 상담사 역량 강화를 위해 국가금연정책 현황 및

배너
배너


전북대병원 설미혜 간호사 수기공모 당선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조남천)은 신경계중환자실 설미혜 간호사가 병원중환자간호사회 창립30주년 기념 수기공모전에 당선됐다고 12일 밝혔다. 공모전은 병원중환자간호사회 창립 30주년을 맞아 마련되었으며, 응모작은 △30주년 기념 슬로건 △사진전 △수기공모 △중환자실 역사 전시물 부문으로 구분하여 모집되었다. 설미혜 간호사는 9년여의 중환자실 근무 중 환자와 보호자를 보며 느꼈던 자기반성과 간호사로서의 바람직한 태도에 대한 수기를 공모하여 당선됐다. 설 간호사는 ‘백 마디 말보다 따뜻한 손을 내밀어 줄 수 있는 간호사’를 주제로 한 수기를 통해 중환자실에서 보호자들이 환자에게 가장 많이 하는 말이 ‘사랑한다’는 말이며, 갑작스러운 질환 혹은 사고들로 중환자실에 온 환자와 가족들의 모습을 지켜보며 간호는 일이 전부가 아니라 마음과 마음을 소통하는 것이라는 것을 깨닫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중환자실에서 보낸 9년여의 시간은 따뜻한 마음으로 간호하며 진심으로 사랑할 수 있는 의료인으로 성장할 발판을 만들어주었고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큰 경험을 주었다”며 “몸은 힘들지만 가슴은 뜨거운 행복한 중환자실 간호사”임을 자부하며 수기를 갈무리했다. 전북대병원 간호부(간호부장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