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4.3℃
  • 흐림강릉 22.7℃
  • 연무서울 25.5℃
  • 흐림대전 26.3℃
  • 연무대구 26.0℃
  • 구름조금울산 25.6℃
  • 구름많음광주 26.3℃
  • 구름많음부산 26.5℃
  • 구름조금고창 27.7℃
  • 맑음제주 25.3℃
  • 구름많음강화 24.2℃
  • 구름많음보은 25.9℃
  • 구름많음금산 25.8℃
  • 구름많음강진군 26.6℃
  • 흐림경주시 26.5℃
  • 구름조금거제 27.7℃
기상청 제공

질병관리본부

한.중"글로벌 보건 안보 및 질병 퇴치를 위해 힘 모은다"

질병관리본부, 한-중 질병예방 및 관리 협력 양해각서 체결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7월 16일(화)~17일(수)에 중국 베이징에서 중국 질병관리본부(China Centers for Disease Prevention and Control)와 신종감염병 대응 및 실험실 협력에 관한 정책대화를 나누고, ‘한-중 질병관리 협력 양해각서(이하, MOU)’를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7월 16일(화)에 중국 질병관리본부 국립인플루엔자센터를 방문하여 발생정보 감시, 병원체 분리, 필요물질 분석 등 진단검사 및 연구시설을 둘러보고 협력 사항을 모색하였다.

특히, 센터 관계자들과 조류독감 인체감염 바이러스 등 인플루엔자 발생정보 및 병원체, 실시간 유전자 정보 등 관련 자원 공유 협력체계 구축 방안을 논의하였고, 양국 관련 센터간 감염병 대응 역량 및 연구기반을 강화할 수 있는 구체적인 협력사항을 발굴하여 진행할 것을 중국 측에 제안하였다.

7월 17일(수) MOU 체결식에 앞서 진행된 정책대화에서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중국 질병관리본부 지지안 팽(Dr. Zijian Feng) 부본부장 및 양국 실무진과 함께 신종감염병 정보교류 및 대응협력과 신종감염병 분야 실험실 연계망(네트워크) 구축 등 2개 분야에 대한 정책대화를 통해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하였다.

조류인플루엔자 인체감염 대응(예방조치 매뉴얼, 발생현황 등) 정보교류, 연락관 체계 구축, 감염병 역학조사 및 감시정보 공유 등을 추진키로 하였다.

신종감염병에 대한 검사, 분석, 백신 및 치료제 개발연구 협력체계 구축, 전문가 회의(미팅) 및 공동연수회(워크숍) 개최, 전문인력 및 기술교류 및 단기 연구협력 등을 위해 구체적인 사항을 논의하였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중국 질병관리본부와 체결한 MOU에서 감염병 감시․예방 및 관리, 만성병 감시․예방 및 관리, 양측 공통 관심의 연구프로그램 지원, 국제 공중보건 역량 강화 등 양국의 최근 질병관리 상황 및 관심 분야를 제시하여 양국 간 협력 범위를 확대하고 구체화 하였다.

특히 ‘긴급대응․대비 및 보건안보’, ‘역학정보 및 실험실 기술교환’, ‘공중보건 인력훈련 및 역량 강화’ 등을 협력 분야에 명시하여 국제(글로벌) 보건안보에 심각한 위협 및 도전과제가 되고 있는 신종감염병 예방 및 대응에 있어 양 기관 간 긴밀한 공조체계를 구축하고 실질적인 협력 의지를 다졌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중국은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 조류인플루엔자 등 지속되는 신종감염병 발생․유행과 활발한 교류로 국내 유입 가능성이 가장 높은 국가로서 감염병 발생·유행 동향 감시 및 국내유입 가능성 상시 위험분석이 요구되며, 위기 대응 시 긴밀한 협조체계 구축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양해각서 개정 체결과 정책대화를 계기로 구체적인 실행계획(Action Plan) 마련을 통해 향후 양국 간 상시적인 정보공유를 통한 예방 및 대응 능력을 증대시키고, 국내 유입가능성이 높은 감염병에 대한 진단 및 치료제 개발 역량을 높이며, 아프리카 등 주요 신종 질병 발생 국가에 대한 한-중 공동대응을 통해 국제보건안보를 강화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중국 가오 푸(Dr. Gao Fu) 질병관리본부장은 “지난 10여 년간 한국과 중국은 유사한 신종감염병의 위협으로부터 긴밀한 협력을 해왔고, 이를 통해 양 기관의 역량 강화 및 질병관리를 위한 상호 신뢰를 쌓아왔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번 양해각서 체결과 신종감염병에 대한 정책대화를 통해 앞으로 양 국가와 기관 간 질병관리를 위한 실질적인 협력체계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손가락이 저릿저릿 ‘손목터널증후군’...손저림 방치하면 영구적 신경손상 가정주부인 오 모(58)씨는 최근 들어 손이 저려 밤에 자다가 깨는 일이 잦아졌다. 저린 손을 털면서 생각해보니 지난 1년간 손님접대를 하거나, 이사를 하고나서 몇일 동안 손이 저렸던 것이 생각났다. 가끔씩 저리던 손이 이제는 거의 매일 저리고 손의 움직임도 굼뜬 느낌이 들었고, 급기야 손이 저려 잠도 편히 못자는 상태가 되고 말았다. ‘나는 가정일만 하는데 왜 손이 저리지?’ 손저림은 고된 수작업을 직업적으로 하는 사람에게나 있을 것으로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의외로 충실히 가정일을 하는 주부에게 많이 발생한다. 이는 가사 노동의 강도가 매우 높다는 증거이기도 하고, 그 가사 노동의 중심에 ‘손’이 자리 잡고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물론 손을 주로 쓰는 직업을 가진 사람들, 예를 들어 조리업무 종사자나 악기를 다루는 음악가, 공구를 이용해 수작업을 하는 기술자 등도 손저림을 경험하는 경우가 많다. 흔히, 손이 저리면 혈액순환장애를 먼저 떠올리고 혈액순환 개선제를 복용하거나 온찜질 등으로 증상을 완화시키려고 시도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손저림증은 ‘손목터널증후군’이라는 병에 의해서 발생한다. 손목터널증후군 이란? 손목에서 손으로 이어지는 부위에는 뼈와 인대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