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7 (수)

  • 구름많음동두천 25.1℃
  • 구름많음강릉 23.2℃
  • 박무서울 25.1℃
  • 박무대전 24.5℃
  • 구름많음대구 23.8℃
  • 흐림울산 23.4℃
  • 구름많음광주 25.0℃
  • 구름많음부산 25.2℃
  • 구름많음고창 25.0℃
  • 구름많음제주 26.6℃
  • 구름많음강화 24.3℃
  • 구름많음보은 24.9℃
  • 구름많음금산 24.5℃
  • 구름많음강진군 26.1℃
  • 구름많음경주시 25.4℃
  • 구름많음거제 24.5℃
기상청 제공

한국파비스제약, 의료기기 시장 진출 탄력받나?...美 FDA승인 창상 피복제 '쥬벤콜' 국내 독점 출시 '눈앞'

겔타입 액상 지혈제 '헤모스탑' 출시 이어 창상피복제 시장까지 확대



(주)한국파비스제약(대표 최용은)이 2018년 미국 FDA 승인 및 2019년 5월 KFDA 승인 받은 의료기기 창상피복제 '쥬벤콜'의 출시를  앞두고  마케팅전략  짜기  등  의료기기시장  파악에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파비스제약이 쥬벤콜에 정성을 드리는 것은  겔타입 액상 지혈제 '헤모스탑' 출시가  의료기기 시장   진출을  위한  마중물 이었다면, 창상피복제  시장노크는  교두보 마련에  중대한 기로점이 될 수 있기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현재 쥬벤콜은 치료재료 급여 평가가 막바지 진행 중으로 빠르면  오는  8월 1일 생물학적 드레싱 분류로 비급여로 고시될 예정이어서  이르면 올  3분기 말쯤 시장에서  관련 제품을 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출시 예정인   창상피복제 '쥬벤콜(JUVENCOLL)은 고순도 Type I porcine 아텔로 콜라겐(Atelo collagen) 및 안전성이 검증된 가교 히알루론산(Crosslinked hyaluronic acid)을 주성분으로 하는 친수성 겔타입의 창상피복제(습윤,창상보호, 치유촉진)로 식약처 허가  이후 부터 주목  받고  있다.

쥬벤콜의 주요성분 중 히알루론산이 초기 염증 단계에서 피브린(Fibrin) 과 혈병(Thrombus, Blood clot)과의 상호 작용을 통한 구조적 골격을 형성하고 창상부위 체내의 염증세포와 세포외 기질 세포의 침윤을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또한 HA 가 치유 과정에서 염증 세포기원 효소(serine proteinases)를 억제시켜 적절한 염증반응을 유도하고 육아조직의 안정화에 기여한다. 콜라겐은 섬유세포, 상피세포, 혈관내피세포의 이동을 촉진 시켜, 상처(흉터) 및 조직 재생을 도우는 등  창상피복의 이상적인 배합구조를  이루고  있다.

특히 콜라겐은 관절에서 관절부위 윤활 작용 및 연골 형성, 유지에 핵심적인 물질로 연골 기질인 콜라겐(Type 2)과 HA 의 합성을 촉진하며, 연골 형성을 촉진하는 효소(MMP)의 감소를 억제하고, 골관절을 파괴시키는 Interleukin-1(cytokine) 의 작용을 억제하는 것으로 많은 임상을 통해  확인되고 있다.

(주)한국파비스제약 의료기기 미래전략팀 관계자는 "겔타입 액상 지혈제 '헤모스탑' 출시에 이어 콜라겐과 히알론산의 복합제제인 창상피복제 '쥬벤콜'의 출시와 향후 출시 계획중인 헤모스탑TR, 히아젠 등 신제품의 지속적인 런칭은 한국파비스제약의 의료기기 분야 성장의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밝히고 "이를 위한 마케팅 및 유통전략을 세워 '쥬벤콜' 및 신제품을 성공적으로 런칭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창상피복제의 경우, 과거 전통적인 밴드 또는 거즈 형태의 상처 관리 제품(Traditional Wound Management)군에서 현재는 피부 재생 효과 및 수술 후 유착 방지 또한 기대할 수 있는 높은 습윤 형태의 제품 개발  추세이다. 이 같은 트렌드는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대 되고 있다. 

국내 창상피복제 시장 성장도 연평균 19.7%의 지속 성장 추세에 있어 (주)한국파비스제약은 의료기기 파트너사인 디메드 리소스 와 협업을 통한 시장공략에 나선다는 마케팅전략도 구축해  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동구바이오제약 관계사 디앤디파마텍, 신약파이프라인 발표 '주목' 동구바이오제약의 관계사이자 퇴행성 뇌신경질환 신약 개발업체인 디앤디파마텍이 신약파이프라인을 발표하며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최근 1,40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 유치를 성공적으로 완료한 디앤디파마텍은 내년 코스닥 상장시 1.5조 이상의 기업가치를 평가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디앤디파마텍은 존스홉킨스의대 교수 및 연구진들이 소속된 뉴랄리(Neuraly), 세랄리(Theraly), 프리시젼 몰레큘라(Precision Molecular) 등 3개의 미국 내 자회사를 통하여 치료제가 없는 퇴행성 뇌신경질환 및 섬유화증 관련 글로벌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뉴랄리가 개발중인 퇴행성 뇌질환 치료제 ‘NLY01’은 미세교 세포의 활성화를 차단하고 성상교 세포의 발생을 막아 뉴런의 사멸을 억제하는 대안가설로 업스트림을 타킷으로 하는 신경염증 반응 억제치료제 개발 및 임상진행에 있어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현재 임상 1상을 마무리 하고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조기 허가를 검토하겠다는 권고에 따라 단순히 기전을 증명하기 위한 수준이 아닌 환자수300명 규모의 대규모 임상2상을 예정하고 있다. 세랄리는 근육섬유아세포를 타킷해 섬유화를 차단하는 섬유화 억제 기전

일산백병원, 감염관리 주간행사 성료 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원장 이성순) 감염관리실(실장 곽이경)에서는 지난 7월16일(화) 본원 지하 1층에서 감염관리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감염관리 주간행사’를 개최 했다. 감염관리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올바른 감염관리 방법을 공유하기 위해 일산백병원 감염관리실에서 주관한 이번 행사는 ▲감염관리 수행 사진전 ▲감염관리 프로세스맵 공모전 시상 ▲손위생 우수직원 시상 ▲손위생 상태검사 등 직원들의 자연스러운 참여를 유도해 감염관리 중요성에 대한 의미를 더했다. 일산백병원은 감염관리 확산 방지를 위해 모든 병동에 스크린도어를 설치하고, 면회객 출입 시간을 제한하고 있다. 또한 환자 및 지정보호자에게 출입증을 제공하여 지정시간 외에 외부인의 병동출입을 금지하는 등 감염관리를 위한 다양한 제도를 운영 중이다. 일산백병원 감염관리실 곽이경 실장(감염내과)은 “감염관리 주간행사를 통해 의료현장에서 감염관리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되새기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며, “환자 및 보호자들에게도 올바른 감염관리에 대한 정보를 전달하여 안전한 병원이 되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일산백병원은 환자 및 직원 안전사고에 대한 적극적인 예방과 대처를 위해 매년 감염관리 주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