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6 (금)

  • 구름조금동두천 22.2℃
  • 구름조금강릉 23.5℃
  • 흐림서울 23.5℃
  • 흐림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7.9℃
  • 구름조금울산 28.3℃
  • 흐림광주 25.5℃
  • 맑음부산 27.5℃
  • 구름많음고창 24.1℃
  • 구름많음제주 25.9℃
  • 구름많음강화 24.0℃
  • 구름조금보은 25.0℃
  • 구름조금금산 23.4℃
  • 구름많음강진군 26.1℃
  • 구름조금경주시 28.9℃
  • 구름조금거제 27.7℃
기상청 제공

유앤아이, 2019년 1H 매출액 164억원 달성… 흑자 전환

하반기 해외 신규거래처 확보 등 매출 성장세 이어져

 유앤아이(대표 구자교)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반기보고서를 통하여 반기기준 최대매출 및 흑자전환에 성공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유앤아이는 2019년 상반기 매출액 164억원, 영업이익 4억원, 연결 기준 반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으며, 영업이익 뿐만 아니라 순이익 역시 1분기에 이어 상반기에도 흑자 구도를 유지했다고 밝혔다.


특히 유앤아이는 상반기 실적에 대해 연결기준 자회사인 디엠파워의 주 고객사인 한국전력 발주감소 등 외생변수가 있었으나, 주력사업인 의료사업부문이 133억원을 달성하면서 전년동기(86억원) 대비 55% 이상 초과 달성되어 반기 기준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주력사업인 척추고정장치의 해외 매출 증가에 따른 영업성과에 기인한 것으로 유앤아이는 안정적인 기업운영을 통하여 꾸준한 신규 R&D 투자는 물론 미국 법인 및 중·남미, ASEAN 지역 등 신규 거래처를 지속적으로 확대하면서 반기 최대 매출 달성과 동시에 이익기반 성장이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유앤아이는 하반기에도 매출 성장세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올해 창사이래 최대 매출 및 영업이익 확대라는 쾌거를 이룰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해외 마케팅에 주력하고 있는 척추고정장치 역시 하반기에도 미국을 중심으로 대형거래처 확보, 중·남미, EU 등 8개 국가에 대한 신규거래가 추진되고 있으며, 신규사업인 스텐트 사업 역시 서울대 등 대형병원을 중심으로 36개이상 병원등록이 완료됐다. 또한 Biologic 골대체제 사업에서도 1분기 미국 Lifelink社의 동종골 론칭에 이어 RTI Surgical社의 제품도 하반기에 연이어 출시할 예정이므로 매출성장세는 더욱 박차를 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유앤아이는 생체흡수성 소재인 reosmet에 대한 중국 독점판매권을 보유하고 있는 중국 부창그룹이 2021년을 목표로 자국내 임상시험승인을 위한 수탁계약을 체결하여 CFDA 역시 차질 없이 추진되고 있으며, 터키 공급 계약 이후 영국, 스페인 등 EU 주요국가를 중심으로 마케팅 및 판로를 확대하고 있음으로 미래가치사업으로 중국내 상용화는 물론 해외시장 확대에 가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100병상 이상 병원, 경찰청 연결 비상벨 설치 의무화...의료기관 "보안 대폭 강화" 의료기관에 대한 보안이 대폭 강화된다. 지금까지는 의료인등에 대한 폭력 등 비상 상황이 발생해도 경찰청과 연결된 비상벨이 설치되어 있지 않고, 보안인력도 배치되어 있지 않아서 초기에 긴급한 대응이 어려웠다. 앞으로는 100병상 이상의 병원급 의료기관(2,317개소, ’18.12)은 경찰청과 연결된 비상벨을 설치하고, 1명 이상의 보안인력을 배치하여야 한다.정신의료기관도 보안장비․보안인력 등 기준을 갖추어야 하며, 그 구체적인 기준은 「정신건강복지법」을 따르도록 했다.또한, 폭력행위 예방․대응 내용을 담은 지침을 마련하고, 의료인과 의료기관 종사자 등에게 교육을 실시하여야 한다. 이는고(故) 임세원 교수 사망을 계기로 관계부처 합동으로 마련․발표한 「안전한 진료환경 조성방안(‘19.4.4)」 후속조치에 따른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또 수술실․분만실․중환자실에 출입하는 사람에 대한 제한기준이 없어 환자 감염위험 등의 우려가 컸다. 하지만앞으로는 의료행위가 이루어지는 동안에 수술실․분만실․중환자실에 출입이 허용 되지 않은 외부인은 출입할 수 없다. 환자, 의료인 등이 아닌 사람이 수술실등에 출입하려면 의료기관 장의 승인을 받고, 위생 등 출입에 관한 교육을 받아

배너
배너


뇌전증 수술 중 ‘신경계 변화 감시법’..합병증 발생 0%로 낮춰 측두엽 뇌전증 수술 중 ‘운동유발전위 검사’를 통해 합병증을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뇌전증 수술은 난치성 뇌전증 환자의 중요한 치료법이다. 그 중 측두엽 절제 수술은 운동 신경계와는 거리가 멀지만 일부 1~3% 환자들이 편마비 등 합병증을 얻게 된다. 최근 영구적인 합병증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수술 중 신경계 감시를 진행하기 시작했다. 수술 중 신경계 감시법은 신경생리 전문의, 외과 전문의, 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진행하는 대표적인 다학제 진료 방법이다. 삼성서울병원 신경과 서대원 교수팀은 1995년 1월부터 2018년 6월까지 측두엽 절제 수술을 진행한 892명 환자들을 추적 관찰하여 수술 중 신경계 감시법이 실제로 합병증 예방에 효과적인지 분석했다. 수술 중 신경계 감시법은 신경생리검사의 하나인 유발전위검사에서 운동유발전위 검사와 체성감각유발전위 검사를 이용한다. 운동유발전위 검사는 두피에 설치한 자극전극을 통해 뇌 운동경로를 자극해서 양팔(엄지와 새끼손가락벌림근)과 양다리(전경골근과 엄지발가락벌림근)에 설치한 기록전극을 통해 근육 반응을 파형으로 기록하는 검사다. 체성감각유발전위 검사는 손목 부위의 정중(正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