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월)

  • 맑음동두천 4.2℃
  • 구름조금강릉 9.9℃
  • 황사서울 5.4℃
  • 황사대전 8.7℃
  • 흐림대구 9.9℃
  • 흐림울산 12.0℃
  • 황사광주 10.0℃
  • 흐림부산 14.2℃
  • 흐림고창 8.9℃
  • 흐림제주 12.9℃
  • 구름조금강화 3.9℃
  • 흐림보은 7.0℃
  • 흐림금산 6.9℃
  • 흐림강진군 10.0℃
  • 흐림경주시 10.9℃
  • 흐림거제 14.3℃
기상청 제공

AI로 조기위암 발견..."정확도 98.5%"

강남세브란스병원 김지현교수팀, ‘셀바스 AI’ 기업과 진단 모델 개발

위 내시경 사진을 분석해 조기위암을 발견하고 종양의 침범 깊이를 예측하는 인공지능(AI) 모델이 개발됐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김지현, 윤홍진 교수, 인공지능 전문기업 셀바스 AI는 기존 영상 분류 인공지능 모델을 기반으로 조기위암 최적화 모델을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연구팀은 영상 분류에 널리 사용되는 인공지능 모델인 ‘VGG-16’을 기반으로 새로운 모델을 개발하고 11,539장의 내시경 사진을 통해 800개의 조기위암 병변을 학습시켰다. 개발된 인공지능 모델의 조기위암 발견 정확도는 98.5%, 종양의 침범 깊이 예측 정확도는 85.1%로 나타났다.

 연구를 진행한 김지현 교수는 “조기위암은 종양의 침범 깊이에 따라 수술 없이 내시경 절제술만으로도 완치가 가능하다”라면서 “새로 개발된 AI 모델의 예측 정확도라면 조기위암의 진단 및 치료 방침 결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셀바스 AI측은 “종양의 침범 깊이 예측 등 위암 진단 보조 기술로 AI 기술을 응용하는 새로운 방법론을 제시하여 세계적인 논문에 게재된 것을 뜻 깊게 생각한다. AI 연구개발을 통해 인공지능 기술로 의료기술 발전에 앞장서는 대표 기업이 되겠다”고 밝혔다.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임상의학저널(Journal of Clinical Medicine)’ 최근호에 게재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독일 하이델베르크대학 안과 의료진, 센트럴서울안과 방문 센트럴서울안과(원장 최재완, 황종욱, 김균형)는 지난 11일 독일 하이델베르크대학 안과병원 교수진이 센트럴서울안과를 방문했다고 15일 밝혔다. 1386년 설립된 독일 하이델베르크대학 안과병원은 세계에서 두 번째로 오래된 역사를 가지고 있으며, 백내장, 굴절수술 분야의 최고권위를 자랑한다. 이번 방문 목적은 세계적 수준의 안전한 진료환경을 보유한 센트럴서울안과의 검사 과정 및 수술시설과 치료과정의 프로세스를 참관하기 위해서다. 대표단 방문을 맞이해 백내장, 굴절 수술에 대한 센트럴서울안과의 시설, 장비 등을 소개하고 임상 결과와 수술 결과를 리뷰하는 시간을 가졌다. 하이델베르크대학 의료진은 센트럴서울안과의 학술적 성과와 풍부한 임상경험에 대해 매우 고무적이라는 평가를 하기도 했다. 한편, 센트럴서울안과는 2011년 개원, 올해 8주년을 맞이하여 안과 의사 5명을 포함, 40여 명의 구성원들이 함께 일하는 중견 안과로 성장하였다. 레이저 노안백내장 수술, 녹내장 스텐트 수술 등 최신 수술방법을 앞서 도입하는 등 고객들이 높은 의료의 질을 경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또한, 세계 최고 권위의 세계안과학회(WOC)에서 2회 연속 학술상을 수상하고, 국내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