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화)

  • 맑음동두천 -0.3℃
  • 맑음강릉 3.2℃
  • 맑음서울 3.1℃
  • 맑음대전 2.1℃
  • 맑음대구 6.0℃
  • 맑음울산 6.0℃
  • 맑음광주 5.0℃
  • 맑음부산 6.8℃
  • 맑음고창 0.3℃
  • 맑음제주 7.9℃
  • 맑음강화 -1.7℃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1.1℃
  • 맑음강진군 2.6℃
  • 맑음경주시 3.8℃
  • 맑음거제 6.9℃
기상청 제공

'안수자' 기자의 전체기사

오늘의 칼럼

더보기




제약ㆍ약사

더보기
중앙대광명병원 최상림 교수, ‘한미수필문학상’ 대상 영예 의료계 대표 문학상 ‘한미수필문학상’에 <유방암 환자의 군가>를 출품한 중앙대광명병원 영상의학과 최상림 교수가 대상을 수상했다. 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은 지난 5일 서울 송파구 한미약품 본사 2층 파크홀에서 ‘제22회 한미수필문학상’ 시상식을 열고 14명의 수상자에게 상패와 상금을 전달했다고 7일 밝혔다. 상금은 대상 1000만원, 우수상 3명 각 500만원, 장려상 10명 각 300만원이다. 한미수필문학상은 환자와 의사 사이 신뢰 형성을 목적으로 한미약품과 ‘청년의사’ 신문이 2001년 제정한 의료계 대표 문학상이다. 대상 수상자는 ‘한국산문’을 통해 정식 수필 작가로 등단하게 된다. 심사는 한국 문단을 대표하는 성석제 소설가(심사위원장)와 장강명 소설가, 박혜진 문학평론가가 맡았다. 올해 한미수필문학상에는 치열하면서도 숭고한 의료 현장에서 의사가 직접 겪은 다양한 이야기들을 풀어낸 126편의 작품이 응모해 9대 1이라는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심사위원단은 “올해 한미수필문학상에 응모된 126편의 글을 읽으며 환자와 보호자, 의사라는 삼각의 결속체 안에서 의사들이 겪는 고민과 갈등, 깨달음과 부끄러움, 다짐과 반성을 섬세한 렌즈로 들여다볼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