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5 (일)

  • 구름많음동두천 26.6℃
  • 구름많음강릉 29.5℃
  • 구름많음서울 26.8℃
  • 흐림대전 26.3℃
  • 흐림대구 26.3℃
  • 구름많음울산 25.8℃
  • 구름많음광주 24.7℃
  • 흐림부산 24.7℃
  • 구름많음고창 25.1℃
  • 흐림제주 23.1℃
  • 구름조금강화 25.3℃
  • 흐림보은 26.5℃
  • 흐림금산 23.9℃
  • 구름많음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27.5℃
  • 구름많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국내 에이즈 환자, 지난해 16명 늘어나 총1,222명...남자 1111명 90.9%

20대 438명(35.8%), 30대 341명(27.9%)으로 전체의 63.7% 차지

국내 에이즈 환자, 지난해  16명 늘어나 총1,222명...남자 1111명 90.9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2019년에 신고․보고된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 감염인/후천성면역결핍증 환자(HIV/AIDS) 현황을 분석하여 '2019 HIV/AIDS 신고현황 연보'를 발간하였다. 2019년도에 신고 된 HIV/AIDS는 1,222명으로 전년 대비 16명(1.3%) 증가하였으며, 이 중 남자 1,111명(90.9%), 여자 111명(8.9%)이었다. 연령별로는 20대 438명(35.8%), 30대 341명(27.9%), 40대 202명(16.5%), 50대 129명(10.6%) 순으로, 20·30대가 전 연령대의 63.7%를 차지하였다. 내‧외국인별로는 내국인이 1,005명(82.2%)으로 전년 대비 16명(1.6%) 증가하였고 외국인은 217명(17.8%)으로 전년과 동일하였으며, 신규 HIV 감염인(내국인 1,005명)에 대한 감염경로 조사에서 821명(81.7%)은 성 접촉으로 인한 감염이라고 응답했으며, 이 중 동성 간 성 접촉은 442명(53.8%), 이성 간 성 접촉은 379명(46.2%)으로 조사되었다. 검사를 받게 된 동기와 관련하여, 임상증상이 있어 질병 원인을 확인하기 위한 경우가 332명(35.9%)으로 가장 많았고, 그 외 자발적 검사 273명(29.5%), 수술 전 검사 175명(18.9%) 순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에이즈는 전 세계적으로 치료제 개발로 인해 충분히 관리 가능한 만성 감염질환이며, 이에 따라 국가 정책도 질병 예방, 조기 진단과 치료에 역점을 두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HIV 감염 예방을 위해서는 안전한 성 접촉 등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감염 의심이 되는 사람은 전국 보건소를 방문하여 조기에 무료 검사(익명검사도 가능) 받을 것”을 당부하였다. 아울러, “20․30대 젊은층의 HIV 감염 예방을 위해 다양한 매체를 통한 예방수칙 등에 관한 홍보와 교육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늘의 칼럼.성명

더보기
경상남도의사회 ,"창원시 방역 정책, 신중해야"  중국에서 시작된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하여 현재 Pandemic 단계가 선포되어 국내는 물론 전 세계에 환자들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지난 달 잠시 확진자 발생이 주춤할 때 질병의 조기종식을 예상하면서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고 있는 상황이기에 집단행사를 연기하거나 취소할 필요가 없다"고 하였지만, 이런 예상과는 달리 대구,경북에서의 엄청난 환자의 발생으로 사상 유래 없는 대가를 치루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창원시는 한 동안 새로운 환자 발생이 없자 관내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을 경우 단계적인 공공시설 개방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히고 일부 야외 체육시설을 14일부터 개장하였습니다. 아직 코로나19 유행의 종식은 아무도 예상을 못하고 있으며, 특히 유럽을 중심으로 환자가 폭증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아직도 공항으로 많은 사람들이 외국에서 들어오고 있고, 특히 코로나19 감염이 급증하는 유럽에서 유학생들과 여행객이 국내로 들어오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집단 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이 상황에서 중앙정부도 아직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물론 야외 시설을 개장하는 것이 당장은 큰 문제를 야기하지 않겠지만, 이렇게 하나씩 시민들의 경계의식이 떨어지게 되고 사람들이 모일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될 수 있어 환자의 발생이 우려됩니다. 창원시의 섣부른 판단은 시민들의 혼란을 줄 수 있으며, 나아가서는 환자의 발생을 야기할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이런 독단적인 판단은 하지 말아야 하고 경상남도 방역당국과 긴밀한 협조, 전문가들의 의견들을 참고하여 방역정책을 결정해야 할 것입니다. 창원시는 공공시설 개방을 취소하고 신중한 방역대책을 마련하기를 바랍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