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6 (목)

  • 맑음동두천 21.5℃
  • 맑음강릉 19.4℃
  • 구름조금서울 22.4℃
  • 구름많음대전 20.6℃
  • 구름많음대구 19.6℃
  • 구름조금울산 19.4℃
  • 흐림광주 20.6℃
  • 구름많음부산 20.5℃
  • 구름조금고창 20.7℃
  • 구름많음제주 21.4℃
  • 맑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19.1℃
  • 구름조금금산 19.8℃
  • 흐림강진군 20.6℃
  • 맑음경주시 16.5℃
  • 구름많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유한양행, 트루셋 출시로 텔미살탄 기반 복합제 라인업 완성

자체 개발 복합제 듀오웰, 듀오웰에이에 이어 3제 복합제 트루셋 출시

유한양행(대표이사 이정희)은 텔미살탄과 암로디핀에 이뇨제인 클로르탈리돈이 더해진 3제 복합제 트루셋을 11월 출시하였다.


 트루셋은 텔미살탄과 암로디핀의 복합요법으로 혈압이 적절하게 조절되지 않는 본태성 고혈압에 사용할 수 있으며 1일 1회 식사와 관계없이 복용한다. 각각 텔미살탄, 암로디핀, 클로르탈리돈 40/5/12.5mg, 80/5/12.5mg, 80/5/25mg의 3가지 용량으로 출시 되었다.


 3상 임상시험에서 트루셋은 텔미살탄과 암로디핀 투약에도 불구하고 적절히 혈압이 조절되지 않는 본태성 고혈압환자에서 텔미살탄과 암로디핀을 함께 투약한 환자 대비 우월한 혈압 강하 효과를 나타내었고, 발생한 이상반응은 텔미살탄+암로디핀과 트루셋 두 군간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유한양행은 트루셋 출시 이전 텔미살탄이 포함된 자체개발 복합제로서 고혈압·이상지질혈증 치료제인 듀오웰(텔미살탄+로수바스타틴)을 2015년 2월 출시한 바 있다.


 유한양행은 듀오웰에 이어 2019년 5월 듀오웰에 암로디핀을 추가한 3제 복합제 듀오웰에이(텔미살탄+로수바스타틴+암로디핀)를 출시 하였고, 곧 이어 11월 트루셋을 출시함으로써 텔미살탄을 공통으로 포함하는 자체 개발 복합제 라인업을 완성하게 되었다.


2018유럽심장학회 고혈압치료 가이드라인은 초치료부터 ACEI or ARB + CCB or 이뇨제 조합의 2제 고정 용량 복합제를 쓰고 조절이 안되면 ACEI or ARB + CCB + 이뇨제의 3제 고정 용량 복합제를 쓰도록 권고하고 있다. 트루셋은 텔미살탄(ARB) + 암로디핀(CCB) + 클로르탈리돈(이뇨제)의 3제 복합제로 고혈압 치료의 유용한 치료 옵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유한양행 관계자는 “고혈압은 심혈관계 질환과 뇌혈관계 질환의 유병률, 사망률에 영향을 주는 매우 중요한 요인이다”라고 설명하면서 “고혈압 치료의 첫 번째 목표는 적절하게 혈압을 유지하는 것이고, 텔미살탄과 암로디핀의 병용투여는 모든 stage의 고혈압에 효과적이며, 이뇨제인 클로르탈리돈은 반감기가 길어 24시간동안 일괄적인 혈압강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고정 용량 복합제는 환자의 복용 편의성을 높이고 약제비 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 되어 3제 복합제인 트루셋을 개발하게 되었다” 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대원제약 ‘콜대원‘, ‘2020 아시아-태평양 스티비상‘ 수상...브랜드 혁신 부문 대원제약(대표 백승열)은 짜 먹는 감기약 ‘콜대원‘이 ‘2020 아시아-태평양 스티비상‘ 브랜드 혁신 부문 은상을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아시아-태평양 스티비상‘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 29개 나라의 기업과 공공기관, 단체 등의 혁신적인 비즈니스 성과를 평가해 시상하는 상이다. 2003년 미국 비즈니스 대상으로 시작한 이후 2013년에 아시아 태평양 지역 부문이 신설됐으며, 비즈니스 혁신 성과를 평가하고 시상하는 유일한 국제 대회로 ‘비즈니스 분야의 오스카상‘으로도 불린다. 전 세계 100여 명의 심사위원이 2개월에 걸쳐 수상자를 선정한다. 대원제약 콜대원은 브랜드 혁신 및 리브랜딩 부문에서 은상을 수상했다. 창의적인 마케팅 활동을 통해 브랜드 가치를 재정립하고 매출을 극대화함으로써 혁신적인 성과를 인정받았다. ‘짜 먹는 감기약‘ 콘셉트를 앞세우던 콜대원은 2019년 가을부터 2020년 봄까지 ‘초기감기 종결자‘라는 새로운 콘셉트의 광고를 제작해 방영했다. 모델 이유리가 서부개척시대 카우보이로 등장, 감기가 시작되자마자 총을 쏘듯 약을 먹고 총알처럼 빠르게 낫는다는 재치있는 광고를 통해 빠른 효과를 강조했다. 콜대원키즈 광고에서도 “열나? 짜라!“라는 문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선글라스 썼다고 색안경 끼고 보지 마세요"...눈 건강이 우선 여름이 절정에 이를 때면 우리는 하루 평균 15시간 이상을 햇빛과 함께 생활한다. 햇빛은 비타민D 생성과 우울증 완화 등에 도움을 주지만, 직접적으로 노출되는 눈에는 악영향을 미친다. 다행스럽게도 눈 보호를 위한 선글라스 활용은 점차 증가하고 있지만, 주로 성인들에 한해, 해변이나 휴양지에서 국한되어 사용되고 있다. 아이 눈에 더 치명적인 자외선 자외선 차단 여부, 렌즈 크기 등은 신중하게! 햇빛이 강한 여름에는 아이 또한 성인과 마찬가지로 눈이 부시기 때문에 야외활동 시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미국실명방지협회에 따르면 아이의 눈은 성인보다 약하고 투명해 자외선이 눈 속 깊이 더 잘 들어갈 수 있다고 한다. 경희대병원 안과 박인기 교수는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햇빛 노출 시간이 많고 자외선이 강한 여름철에는 선글라스 착용을 통해 눈을 보호해야 한다”며 “다만, 선글라스 선택에 있어 자외선차단코딩 여부, 얼굴에 맞는 렌즈 크기, 활동성에 따른 재질 등을 신중히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렌즈의 색이 진할수록 자외선차단율이 높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데, 자외선차단코팅은 색으로 보이지 않는다. 자외선 차단 기능은 없고 어둡게 색깔만 입힌 렌즈를 사용하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