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6 (월)

  • 흐림동두천 20.1℃
  • 맑음강릉 22.3℃
  • 구름많음서울 22.4℃
  • 구름많음대전 20.3℃
  • 박무대구 19.9℃
  • 구름많음울산 19.8℃
  • 흐림광주 21.2℃
  • 흐림부산 21.7℃
  • 흐림고창 19.8℃
  • 흐림제주 21.3℃
  • 구름많음강화 19.1℃
  • 구름조금보은 18.1℃
  • 구름조금금산 18.5℃
  • 구름많음강진군 20.0℃
  • 구름많음경주시 18.7℃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제약ㆍ약사

비오신코리아㈜, 2019 대한민국 사회공헌대상 수상

독일 통합암치료프로그램 국내 도입 호평

비오신코리아㈜(대표 강종옥)가 지난 29일 개최한 ‘제14회 대한민국 사회공헌대상’ 사회봉사 부문에서 보건복지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5일 밝혔다.


‘대한민국 사회공헌대상’은 사회 각 분야에서 사회 공헌 문화 확산 및 공동체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한 기관 및 개인에게 수여하는 사회공헌 관련 포상이다. 올해는 대한민국사회공헌재단 및 한국서비스산업진흥원 등이 공동 주최했다.


지난 2013년부터 국내 제약사인 ㈜휴온스(대표 엄기안)와 손 잡고, 고용량 셀레늄 주사제인 ‘셀레나제’를 국내 시장에 선보여 국내 암환자 및 집중치료 환자들의 효율적인 치료가 가능하도록 한 점을 인정받았으며, 이에 더해 독일의 통합암치료프로그램을 국내 의약계에 접목시키기 위해 지난 20년 동안 한독생의학학회를 발족, 학술 정보 및 임상 프로그램을 제공해온 점에 높은 평가를 받아 이번 상을 수상하게 됐다.


특히, 비오신코리아는 한독생의학학회의 통합암치료프로그램을 통해 현대 의학과 고용량 ‘셀레나제’ 및 면역항암제 ‘이뮤코텔’을 병행함으로써 치료율은 증대시키고, 부작용을 줄이는 새로운 치료법 개발에도 매진하고 있으며, ‘유방암 환우자조모임 지원’ 등의 사회공헌 프로그램도 운영해 암 환자의 생명 연장뿐 아니라 삶의 질 향상도 고민하고 있다.


이 밖에도 국내 의약계의 한 단계 성장을 위해 국제심포지엄, 독일연수 등의 활동을 지원, 국내와 독일 의약계간의 활발한 교류를 추진하고 있으며, 대한민국을 거점으로 대만, 홍콩, 인도네시아, 중국 간의 교두보 역할을 함으로써 세계 의약 발전에 이바지한 점을 인정받았다


강종옥 비오신코리아 대표이사는 “암 치료 핵심은 비독성 암 치료(Non-Toxic Cancer Therapy)다. 이와 관련해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이뮤노시아닌을 이용한 면역 항암치료제 보급에 집중하겠다”며 “앞으로도 암 치료와 함께 암으로 고통받고 있는 환우들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비오신코리아의 대표 제품인 ‘셀레나제’는 독일 비오신이 연구개발한 의약품으로 1987년 독일에서 최초로 출시됐다. 셀레늄 함유 의약품 중 최다 임상연구 자료 보유(30건 이상 임상시험)하고 있으며 특허받은 독자적 원료의약품 생산공정에서 제조되는 안전하고 독창적인 의약품으로 인정받아 대한민국을 포함해 전세계 25개국에 진출해있다.


국내에서는 휴온스와 지난 2013년부터 공동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으며, 기존의 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면역 치료뿐만 아니라, ‘집중 치료 환자(수술, 화상, 뇌졸중, 심장마비)’의 염증 억제 및 감염 예방 등에도 집중하는 등 국민 보건 증진을 위해 힘쓰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의협, “한방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철회” 거듭 요구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3일 한방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추진을 논의하기 위한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소위원회 회의에 앞서 긴급 집회를 열고 이 시범사업의 철회를 다시 한 번 촉구했다. 이날 오후 2시 30분 서울 서초동 국제전자센터 앞에서 열린 ‘한방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철회 촉구 집회’에서 의협 변형규 보험이사는 “안전성도 검증되지 않은 한방첩약에 대한 건강보험 급여가 얼마나 국민건강에 위해를 끼치고 건강보험재정을 낭비시키는지 건정심 위원과 국민들에게 정확하게 알리고 싶다”며 집회의 취지를 설명하고 “반드시 시범사업 철회를 이끌어 내 국민의 건강권을 보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대집 회장은 “의협은 국민건강을 최우선으로 책임져야 하는 전문가 단체”라며, “한방첩약 급여화를 반대하는 것은 단순히 건강보험 재정이나 한의계와의 직역간 다툼의 문제가 아닌 국민의 건강권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또 “전문가뿐만 아니라 환자단체도 안전성과 유효성 입증이 가장 중요하다고 지적하고 있음에도 검증되지 않은 첩약에 건강보험 재정을 투입해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오히려 시범사업을 통해 안전성과 유효성을 검증하겠다는 것이 보건복지부 입장에서 어떻게 가능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