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5 (수)

  • 맑음동두천 -3.5℃
  •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1.6℃
  • 맑음대전 -1.5℃
  • 맑음대구 1.3℃
  • 맑음울산 1.4℃
  • 구름많음광주 0.8℃
  • 구름많음부산 3.0℃
  • 흐림고창 0.4℃
  • 흐림제주 5.4℃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2.7℃
  • 구름조금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2.0℃
  • 구름조금거제 0.9℃
기상청 제공

보령제약.보령바이오파마, 임원 인사 단행

1. 보령제약

1) 승진
◈ 상무      김길순(Renal 본부), 황용연(제제연구소), 김기정(ETC 운영그룹)
◈ 상무보    김정유(CNS 영업그룹), 엄홍열(제조1그룹)


2) 보임
◈ 운영총괄(COO)     장두현 전무 
◈ 글로벌사업본부장   최성원 전무 


2. 보령바이오파마

1) 승진
◈ 상무      김태연(생명공학연구소)

2020년 1월 1일자.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의료데이터 활용지침 마련... 5대 보건의료 데이터센터 구축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바이오헬스 핵심규제 개선방안'을 수립하여 1월 15일(수) 혁신성장전략회의에서 의결하고, 이에 따른 규제개선을 적극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대표적 유망 신산업인 바이오헬스 산업을 미래 3대 주력산업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에 따라,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전략」(‘19.5.22)을 수립·추진하는 등 산업기반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신산업 육성을 위한 의료데이터 활용, 생명연구 등 규제개선 요구에 대해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전략 추진위원회’를 구성하여 지난해 9월부터 관계부처 합동으로 업계 및 연구 현장의 규제개선 과제를 발굴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하였습니다. 바이오헬스 핵심규제 개선방안에 따라 정부는 연구·산업 현장에서 제기된 4대 분야 총 15개 과제를 개선해 나가기로 하였습니다. 신산업 육성을 위한 연구환경 조성을 위해 의료데이터 활용 확대, 폐지방 재활용 허용 및 파생연구자원 지침(가이드라인) 마련 등을 추진한다. 우리나라 병원은 방대한 의료데이터를 보유하고 있으나, 현재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가명 조치 등의 법적 근거가 미비하고 공익적 연구에만 활용해야 하는 등 제약으로 인해 희귀난치질환 치료제, 혁신적 의료기기 개발 등에 활용하기 어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한독,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에 ‘당당발걸음 양말’ 1천 2백 켤레 기부 한독(대표이사 김영진, 조정열)이 15일,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에 ‘당당발걸음 양말’ 1천 2백 켤레를 기부했다. ‘당당발걸음 양말’은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를 통해 전국의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수행기관으로 배포돼 당뇨병을 앓고 있는 1천여 명의 홀로 사는 어르신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이번에 기부되는 ‘당당발걸음 양말’은 일반인 참여로 마련됐다. 한독은 양말이 한 켤레 팔릴 때마다 회사가 한 켤레를 기부하는 착한 펀딩을 진행했으며 11월 13일부터 12월 1일까지 3주 동안 총 2천 켤레가 판매됐다. 한독은 지난 12월 치매를 앓고 계신 어르신들을 위해 당당발걸음 양말 8백 켤레를 서울광역치매센터에 전달했고, 이번에 1천 2백 켤레를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에 추가로 기부한다. ‘당당발걸음 양말’은 한독이 펼쳐오고 있는 ‘당뇨병 극복을 위한 당찬 발걸음’(이하 당당발걸음) 캠페인의 일환으로 제작됐다. 한독은 평소 당뇨병 관리의 중요성과 심각한 합병증인 ‘당뇨발’을 알리기 위해 2009년부터 매년 ‘당당발걸음 캠페인’을 진행해오고 있다. ‘당뇨발’은 당뇨병 환자 10명 중 4명이 겪고 있을 정도로 흔하지만, 작은 상처가 절단으로 이어질 수 있는 치명적인 합병증이다. 한독은

의료·병원

더보기
성장기 아이 반드시 ‘치아’와 ‘척추 건강’을 챙겨야 방학이 되면 부모는 더욱 바빠진다. 평소 챙겨주지 못했다는 미안함에 어색하지만 아이와 대화도 하고, 어디 아픈 곳은 없는지 건강도 챙겨야하기 때문. 아이가 성장기라면 반드시 ‘치아’와 ‘척추 건강’을 챙겨야 하는데, 직접 묻기보다는 아이의 행동을 한번 지켜보는 건 어떨까? 가방 메는 스타일로 알아보는 척추건강!아이마다 가방을 휴대하는 모습은 제각각이다. 한쪽 어깨에 걸치거나 양쪽으로 메는 아이가 있는 반면, 한손으로 들고 다니거나 대각선으로 메는 아이도 있다. 가방을 드는 습관은 사소하지만 건강에 큰 영향을 준다. 경희대학교병원 재활의학과 전진만 교수는 “가방을 어떻게 메는지에 따라 척추 건강이 달라질 수 있다”며 “평소 한쪽으로 가방을 메는 아이라면 척추가 C자 혹은 S자로 굽거나 휠 수 있으며, 거북목증후군 유발과 함께 아이의 키 성장을 방해할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교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가방을 한 손으로 들고 다닌다면, 무게 중심이 팔꿈치 안쪽에서 멀어지기 때문에 척추에 무리가 갈 수 있어 이 또한 교정이 필요하다. 건강한 척추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가방의 어깨끈을 조절해 등에 밀착하고 양쪽으로 메거나 대각선으로 번갈아가며 메는 것이 좋다. 가방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