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목)

  • 흐림동두천 0.0℃
  • 맑음강릉 7.5℃
  • 흐림서울 3.0℃
  • 구름많음대전 0.6℃
  • 구름조금대구 -2.9℃
  • 맑음울산 0.2℃
  • 흐림광주 4.8℃
  • 맑음부산 4.9℃
  • 구름많음고창 5.0℃
  • 맑음제주 7.8℃
  • 흐림강화 2.9℃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0.6℃
  • 구름많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0.3℃
기상청 제공

의보공단

65세 이상 수급권자 급여비 4조 1,329억 원 ...전년 대비 11.4% 증가

의보공단-심평원, 2019년 의료급여통계연보 발간 65세 이상 1인당급여비는 761만원… 전년 대비 7.4%↑

URL복사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과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의료급여 관련 주요통계를 수록한 「2019년 의료급여통계연보」를 공동 발간한다고 밝혔다. 


2019년 의료급여통계연보는 의료보장 일반현황, 의료급여 수급권자 및 의료급여기관현황, 진료(심사․급여)실적 등 총 5편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를 통해 의료급여 전반사항에 대한 통계를 확인할 수 있다.

2019년 의료급여통계연보는 10월 29일(목)부터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홈페이지(www.hira.or.kr) 및 국민건강보험공단 홈페이지(www.nhis.or.kr) 에서 열람 가능하며,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시스템 KOSIS(www.kosis.kr)에도 DB 자료를 구축하여 제공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여성암 사망률 1위, ‘난소암’...발병 후에도 특이증상 없어 조기발견 어려워 '건강하게 잘 지내다 갑자기 난소암 3기 진단을 받았어요’ 난소암 환자들에게 흔히 들을 수 있는 이야기이다. 난소암은 특별한 증상이 없어 조기 발견이 어렵고 치명률도 높아 전문가들로부터 ‘침묵의 암살자’라고 불린다. 여성의 자궁 양옆에 작은 살구씨 모양으로 존재하는 난소는 생식세포인 난자를 보관·성장 시키고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 같은 호르몬을 만들어 분비하는 중요 생식기관이다. 이런 기능적 역할에 따라 다양한 종류의 종양이 발생하기 쉬운 곳이기도 하다. 난소암은 바로 이 난소에 발병하는 암으로서 표면 세포에 생기는 상피성 난소암이 80% 이상으로 대부분을 차지한다. 2019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암으로 사망한 여성의 47%가 난소암으로 사망했으며, 이는 자궁경부암, 유방암, 갑상선암 등 다른 여성암보다 현저하게 생존율이 낮은 것이다. 난소암은 ‘BRCA1’, ‘BRCA2’ 같은 특정 BRCA 유전자의 돌연변이 또는 난소암 가족력이 있는 경우 고위험군으로 알려져 있다. 할리우드 유명 여배우인 안젤리나 졸리가 예방적인 유방 및 난소난관절제술을 받은 이유가 바로 이 BRCA 유전자 때문이다. 또한 빠른 초경과 늦은 폐경, 임신·출산 경험이 없는 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