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3 (월)

  • 흐림동두천 21.2℃
  • 흐림강릉 22.1℃
  • 서울 22.9℃
  • 흐림대전 25.8℃
  • 흐림대구 29.1℃
  • 흐림울산 26.0℃
  • 흐림광주 29.8℃
  • 흐림부산 24.3℃
  • 흐림고창 28.4℃
  • 맑음제주 28.5℃
  • 구름많음강화 22.7℃
  • 흐림보은 25.3℃
  • 흐림금산 27.0℃
  • 구름많음강진군 29.3℃
  • 흐림경주시 29.2℃
  • 흐림거제 24.6℃
기상청 제공

의료기기ㆍ건강식품ㆍ화장품

이번 여름방학 우리 아이 근시 교정하려면?

여름방학중에 청소년, 어린 자녀들의 눈 건강, 근시 진행 여부를 파악하고자 안경원을 찾는 부모들이 많아졌다.


근시는 눈으로 투과되는 빛이 망막에 맺히지 못하고, 망막 앞쪽에 맺히는 증상이다. 이로 인해 가까운 물체를 보는 데엔 지장이 없지만, 먼 거리의 물체는 흐리게 보인다. 자녀가 먼 곳을 볼 때 자주 눈을 찡그리고 불편을 호소한다면 일단 의심해봐야 한다.


문제는 이러한 어린이 근시 증상은 성장기 신체 성장과 맞물려 진행이 가속 된다는것. 근시를 그대로 방치하면 학습은 물론 일상생활에도 큰 지장이 생기며, 성인이 된 뒤 약시, 고도근시 등 시 생활에 불편한 상태로 발전 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자녀에게 근시가 있는지 여부를 수시로 체크하고, 혹 있다면 근시 진행을 억제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특히 초등학생 근시가 의외로 많아 확인은 빠를수록 좋다. 보건복지부의 작년 통계에 따르면 근시가 1~2학년도 38%나 됐고, 4~5학년은 절반을 훨씬 넘는 63%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소년-아동 근시가 많은 것은 과도한 학습량과 컴퓨터 스마트폰 등 디지털 기기의 과잉 사용으로 눈이 혹사당하는 환경 때문이다. 더구나 어린이들 중에는 시(視) 생활에 별다른 불편을 못 느껴 방치한 채로 지내는 저도 근시자가 많아 근시 상태를 악화시키기 쉽다.


아동-청소년 자녀를 둔 부모는 방학중에 최소 6개월에 한 번 정도 안경원을 방문해 전문가(안경사)의 상담을 통해 자녀 시력 및 눈 건강 상태를 점검해보는 것이 좋다. 특히 눈의 성장이 멈추는 18세 이전까지는 근시 예방과 진행 억제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모더나의 오미크론 대항 2가 백신 ‘스파이크박스 2주’...이달부터 코로나19 부스터샷 사용 mRNA 치료제 및 백신 분야 선도 바이오테크 기업 모더나는 지난 29일(목) 자사의 오미크론 함유 2가 백신인 모더나 스파이크박스2주(엘라소메란, 이멜라소메란) (사스코로나바이러스-2 mRNA백신) 론치 웨비나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모더나 스파이크박스 2주 론치 웨비나’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국립중앙의료원 진범식 감염의학센터장이 좌장을, 모더나코리아 김희수 의학부 부사장이 연자를 맡아 진행되었으며 총 2,124명이 참석하는 등 모더나의 차세대 코로나19 2가 백신에 대한 국내 의료진의 뜨거운 관심을 보여주었다. 이날 주요 발표 내용은 스파이크박스 2주의 효능을 평가한 2/3상 임상데이터로, 해당 임상 시험에서 스파이크박스 2주는 감염된 적이 없는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스파이크박스 주 50μg 추가접종의 효능과 비교 시, 오미크론(BA.1)에 대응하는 중화항체반응을 포함한 모든 주요 평가 변수를 충족했다. 스파이크박스와 오미크론 함유 2가 백신(mRNA-1273.214) 부스터샷은 오미크론에 대한 중화 기하 평균 역가(GMT)를8배 높였다. 또한, 스파이크박스 2주는 기존의 스파이크박스주와 비교 시, 오미크론 하위 변이체 BA.4와 BA.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국제성모병원 김영욱 교수, 중심경추협착증 새 진단법 개발 국내 의료진이 진단이 까다로운 중심경추협착증의 새 진단 기준을 마련했다.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은 김영욱 교수팀(마취통증의학과)이 중심경추협착증의 다른 원인을 찾아냈다고 30일 밝혔다. 중심경추협착증은 퇴행성질환으로 추간판 돌출이나 후방종인대의 골화 또는 골극(스트레스, 염증성 자극 등으로 웃자란 뼈)으로 발병한다. 증상은 목, 어깨, 팔, 손에 저린 증상과 통증이 발생하는데, 이러한 증상은 목디스크와 유사해 효과적인 치료를 위해서는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 김영욱 교수는 경추 MRI(자기공명영상장치)를 통해 경추 및 경추척추경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중심경추협착증 환자에서 경추척추경이 비정상적으로 두꺼워지는 과골화증이 발생한 것을 확인했다. 과골화증으로 인한 경추척추경의 두께 증가가 신경을 압박해, 중심경추협착증의 원인이 된다는 것이다. 이를 증명하기 위해 김 교수팀은 중심경추협착증 환자 82명과 정상인 84명의 경추 MRI를 통해 경주척추경의 두께와 진단의 정확성을 측정했다. 측정결과 중심경추협착증 환자가 정상인보다 경추척추경의 두께가 평균 1.51mm 두꺼웠다. 또한 검사로 유병자를 골라내는 지표인 민감도와 특이도가 각각 93.9%,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