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7 (목)

  • 흐림동두천 26.4℃
  • 구름많음강릉 27.2℃
  • 흐림서울 27.8℃
  • 구름조금대전 29.3℃
  • 구름많음대구 27.5℃
  • 구름많음울산 27.9℃
  • 구름조금광주 29.1℃
  • 박무부산 26.5℃
  • 구름조금고창 29.0℃
  • 구름많음제주 31.5℃
  • 흐림강화 28.1℃
  • 구름조금보은 27.1℃
  • 구름많음금산 27.7℃
  • 구름조금강진군 29.6℃
  • 구름많음경주시 28.4℃
  • 구름많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대학병원

전체기사 보기

회전근 개 수술후 재파열을 줄이기 위한 복합 성분의 수술 지지체 개발 되나...atelocollagen 복합 성분 활용

경희대병원 정형외과 이성민 교수, 과기부 개인기초연구사업 선정

경희대병원은 정형외과 이성민 교수의 회전근 개 봉합술 이후 재파열을 줄이기 위한 연구과제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개인기초연구사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과제명은 ‘토끼의 만성 회전근 개 파열 모델에서 히알루론산으로 만들어진 다공성 폴리머에 atelocollagen을 삽입한 지지체의 회전근 개 치유에 대한 효과’로 연구기간은 2년간이다. 회전근 개 파열은 50세 이상 연령에서 퇴행성 변화 또는 외상에 의해 흔하게 발생한다. 60대 이상 인구에서는 약 30%가 회전근 개 질환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에는 골프 등 스포츠 활동 인구가 증가하면서 유병률도 증가하고 있다. 만성적 어깨통증을 유발하며 주로 팔을 위로 들어 올리거나 아래로 내릴 때 특정 범위에서 통증이 심해진다. 수술을 통해 통증을 일으키는 활액막과 점액낭의 염증을 제거하고, 파열된 회전근 개 힘줄을 원래 붙어있었던 위팔뼈에 다시 붙여주는 방법으로 치료한다. 하지만 회전근 개 봉합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하더라도 파열 크기가 크면 3명 중 1명의 비율로 회전근 개 재파열이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다. 임상에서는 재파열을 줄이기 위한 연구와 노력이 진행되고 있다.



배너

오늘의 칼럼

더보기




제약ㆍ약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