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6 (월)

  • 흐림동두천 6.3℃
  • 맑음강릉 12.4℃
  • 맑음서울 9.9℃
  • 맑음대전 7.7℃
  • 맑음대구 9.5℃
  • 맑음울산 11.8℃
  • 맑음광주 9.9℃
  • 맑음부산 14.1℃
  • 맑음고창 6.6℃
  • 맑음제주 13.0℃
  • 맑음강화 8.0℃
  • 맑음보은 3.0℃
  • 구름조금금산 4.9℃
  • 맑음강진군 9.2℃
  • 맑음경주시 9.3℃
  • 맑음거제 10.4℃
기상청 제공

대학병원

전체기사 보기

피곤하면 생기는 구내염, "그냥 두면 안돼요"

바이러스, 자가면역질환, 세균·진균 감염 등 원인 매우 다양 증상 깊고, 1-2주 이상 지속되면 적극적인 약물치료 필요

평소보다 무리하게 활동하거나 일상생활의 균형이 깨지면, 우리 몸에선 일반적인 스트레스에 대한 방어력이 약해지면서 이상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가장 흔한 것이 바로 입안에 물집이 잡히거나 궤양이 생기는 구내염(입병)이다. 누구나 한 번씩 겪을 수 있는 흔한 증상이고, 대부분은 잘 쉬고 잘 먹으면 저절로 낫는다. 하지만 증상이 2주를 넘어가고 심해질 때는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구강내과 박혜지 교수와 함께 구내염의 원인 및 치료법에 대해 자세히 알아본다. 바이러스·세균성·자가면역 질환, 구내염 원인도 다양음식을 먹을 때 입안이 따갑고 아프며, 궤양이나 수포 형태로 혀, 입천장 및 볼 점막 등에 나타나는 임상 증상을 구내염이라 한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구강내과 박혜지 교수는 “구내염은 흔하게 나타나 누구나 겪는 증상이다.”라면서 “하지만 생각보다 바이러스, 세균성, 진균감염, 영양결핍, 자가면역 관련 등 발병원인이 다양하고 각각 치료방법도 다르기 때문에 원인에 맞는 치료가 중요하다”라고 설명했다. 증상이 나타난 기간(급성, 만성), 과거 병력(원발성, 재발성), 나타나 있는 병소의 개수(단발성, 다발성)에 따라 세분화해 진단할 수 있다. 가장



배너

오늘의 칼럼

더보기



의료기기ㆍ식품ㆍ화장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