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5 (금)

  • -동두천 16.3℃
  • -강릉 16.6℃
  • 서울 17.4℃
  • 구름조금대전 17.0℃
  • 흐림대구 17.7℃
  • 구름많음울산 17.7℃
  • 맑음광주 18.6℃
  • 구름조금부산 17.2℃
  • -고창 17.1℃
  • 흐림제주 20.3℃
  • -강화 18.0℃
  • -보은 16.2℃
  • -금산 15.5℃
  • -강진군 18.3℃
  • -경주시 17.8℃
  • -거제 16.9℃
기상청 제공

의료ㆍ병원

아세아-태평양 심장혈관 중재 및 수술 심포지엄(APCIS 2018) 개최

6월 21일(목)부터 23일(토)까지 3일간 심장병리세미나(3-Day Seminar)와 합동

우촌심뇌혈관연구재단(이사장 서정욱, 이하 우촌재단)과 대한심장학회 심장병리연구회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아세아-태평양 심장혈관 중재 및 수술 심포지엄(APCIS:대회장 이명묵)”이 오는 6월 21일(목)부터 23일(토)까지 3일간 쉐라톤 서울 디큐브시티호텔에서 개최된다.


‘심혈관 질환의 중재시술 및 수술 치료에 대한 최신의 실용 정보 공유’를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국제 심포지엄에서는 심혈관 질환의 중재 및 수술 치료에 필요한 해부학적 지식과 심장 초음파 및 영상학, 심부전, 선천성 심장 질환 등을 주제로 시연, 강연 및 토론이 진행된다. 또한 이번 심포지움은 행사명에 “Surgery”를 추가하고, 주제 분야를 심장혈관 수술 분야까지 확장했다.


성인의 심혈관질환과 선천성 심장질환 분야의 중재적, 수술적 치료와 관련한 최신 발전은 21일(목)과 22일(금)에 시연, 발표, 증례 검토를 통해 토론한다. 23년의 전통을 가진 선천성 심장질환 세미나인 3-Day Seminar는 올해도 APCIS와 합동 개최하며, 23일(토)까지 진행된다. 미국 Drexel 대학 병원의 심부전과 심장이식 전문가 3명과 미국, 일본, 사우디아라비아, 말레이시아 등 15개 국에서 각 분야 전문가가 대거 참석하는 이 행사는 심장학 분야의 국제 교류에도 큰 발전이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행사의 주제 강연자로는 최인섭 교수(前 하버드 의대 교수)와 오병희 교수(前 서울대학교 병원장)가 뇌혈관 중재시술 및 심부전 치료 분야의 혁신적인 개념의 변화를 소개한다.


아울러 심장 체험 프로그램인 Cardiac Anatomy Wet Lab(21(목))과 Cardiac Morphology 체험센터(22일(금))가 새롭게 마련되어 눈길을 끈다. Wet Lab은 돼지 심장과 부검 심장을 이용해서 대동맥질환과 승모판 질환 시술 및 수술 시뮬레이션 워크샵으로 서울대 김경환 교수 등 20여 명의 강사진과 함께 진행한다. 체험 센터는 우촌재단의 심장박물관 사업과 연계하여 진행하는 세션으로, 3D 프린팅 기술과 부검 심장을 이용하여 참가자가 심장의 해부학적 지식을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이 체험 센터는 3D 프린팅을 주제로 유시준 교수(캐나다 토론토 의대) 등의 특별 강연도 열린다. 체험 센터는 의사뿐 아니라 간호사, 의료기사 등의 참가자에게도, 3D 프린팅 기술을 경험하고, 300여 개의 소아 및 성인 부검 심장과 심장 이식 환자의 심장을 직접 관찰하고 토론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명묵 대회장은 “심혈관 중재시술은 물론, 수술 분야까지 주제 분야를 확장하였음”을 강조하며, “임상의학과 기초의학 분야를 아우르는 다양한 프로그램과 토론으로 구성하여, 심장 질환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의학 발전과 국제적 상호 교류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정욱 이사장은 “최근에는 부검이 매우 드물어 이번에 공개하는 300여 개에 달하는 부검 심장은 10년 이상 경과한 것이 대부분이다. 10년 전에 사망한 이들의 생명은 여전히 우리 의사들을 가르치고 있다”고 하며 고인과 가족에게 고마움을 표시하였다.


 “심장 이식의 증가로 성인 심장병의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게 된 것, 그리고 부정맥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부검 심장 교육 및 연구는 새롭게 떠오르는 분야”라고 소개하였다. 아울러 올해 새롭게 선보이는 “Cardiac Morphology 체험 센터”가 심장에 대한 전문지식의 보편화에 큰 기여를 하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심포지엄 기간 중에는 우촌재단 심장박물관 사업의 첫 기획 전시도 진행된다. 3D 프린팅 기술을 이용한 각종 심장 모형과 인체 장기 모형, 그리고 뇌혈관 중재시술 카테터가 정돈된 모습으로 참가자들을 맞이할 예정이다.


한편, 우촌심뇌혈관연구재단은 혜원의료재단 세종병원 설립자인 우촌 박영관 박사와 기타 출연자들이 뜻을 모아 2013년 설립한 비영리 연구지원재단으로, 심뇌혈관분야의 학술 및 연구활동 지원, 국내외 의료인의 교육 지원, 국내외 저소득층 의료지원 등의 사업을 활발히 수행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SCM생명과학, 툴젠과 유전자 삽입 줄기세포치료제 개발 MOU 체결 줄기세포치료제 기업 에스씨엠생명과학㈜(대표이사 이병건, 이하 SCM생명과학)과 유전자교정 기술 기업 ㈜툴젠(대표이사 김종문, 이하 툴젠)은 14일 "유전자 삽입 줄기세포치료제 개발협력을 위한 상호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상호 협력을 통한 새로운 미래 사업모델 개발을 위해 수차례 연구개발 미팅을 진행해 왔으며, 이번 상호양해각서(MOU)체결을 기점으로 SCM생명과학의 성체줄기세포 원천기술과 툴젠의 유전자교정 원천기술을 활용하여 면역기능이 향상된 유전자 삽입 줄기세포치료제 개발을 공동으로 진행하기로 결정하였다. 성체줄기세포의 고순도 분리 및 배양 분야에서 독보적인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SCM생명과학과 최근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는 바이오 기술인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원천기술을 보유한 툴젠의 공동 연구개발을 통하여 고순도, 고효능 줄기세포치료제 개발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SCM생명과학의 이병건 대표는 “"유전자 교정 분야에서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툴젠과 유전자 삽입 줄기세포치료제 개발에 관한 공동연구를 진행하게 되어 매우기쁘게 생각한다. 우리나라가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보일 수 있는 재생의료 분야에서 양사가 협력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