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6 (화)

  • 구름많음동두천 14.8℃
  • 흐림강릉 16.9℃
  • 구름조금서울 14.2℃
  • 구름조금대전 12.6℃
  • 구름많음대구 11.9℃
  • 구름많음울산 13.4℃
  • 흐림광주 11.0℃
  • 흐림부산 13.1℃
  • 흐림고창 10.8℃
  • 맑음제주 15.5℃
  • 구름조금강화 14.0℃
  • 흐림보은 10.6℃
  • 흐림금산 10.1℃
  • 구름많음강진군 13.2℃
  • 구름조금경주시 12.5℃
  • 흐림거제 11.8℃
기상청 제공

의료ㆍ병원

중노년층, 봄철 가벼운 운동에도 회전근개 손상 위험 커

오십견과 증상 비슷하나 방치할 경우 손상 범위 넓어져…통증 있다면 정확한 진단 받아야

URL복사

봄이면 어깨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다. 특히 3월은 본격적으로 기온이 상승하면서 겨울보다 활동량이 늘어나기에 어깨 질환에 대해 주의가 필요하다. 실제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8년 어깨 회전근개 손상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총 134,280명으로 그 중 3월 환자수가 24,132명으로 가장 많았다.


주모씨(68세)는 날씨가 풀리면서 매일 저녁마다 아파트 단지에서 배드민턴을 쳤다. 배드민턴을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아 어깨가 아파, 무리해서 치는 것이 아니었기에 처음에는 일시적인 증상으로 여겼으나 갑자기 통증이 매우 심하고 팔을 들기조차 어려워 주 씨는 병원을 찾았다. 주 씨의 진단명은 회전근개파열.


어깨는 다른 관절부위보다 움직이는 운동 범위가 크고 자주 사용하기에 질환에 쉽게 노출된다. 회전근개는 어깨에 있는 4개의 근육 힘줄을 말하는데, 외부 충격이나 퇴행성으로 파열되거나 끊어지는 것을 회전근개 손상 혹은 회전근개 파열이라고 한다.


흔히 운동을 과도하게 하거나 갑자기 어깨를 무리해서 사용했을 때 발병하는 것으로 알고 있으나 퇴행성 변화로 인한 손상도 많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보건복지부 의료기관 인증을 받을 척추관절 특화 동탄시티병원 권혁빈원장은 “어깨는 계속 사용하는 관절이기에 노화와 관련이 깊기 때문에, 근력이 약해지는 중노년층의 경우 어깨를 반복적으로 움직이거나 무거운 물건을 드는 것만으로도 회전근개에 무리가 갈 수 있다.”며, “오십견과 증상이 비슷해 질환을 방치하기도 하는데, 시간이 지날 수록 손상이 심해지므로 어깨 통증이 있다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조언했다.


회전근개가 손상되면 극심한 통증과 함께 어깨를 움직이는 것이 불편함을 느끼게 된다. 팔을 위로 올릴 때 아프고 저녁에 더 아프다면 질환을 의심해 볼 수 있다. 간혹 어깨에서 소리가 나기도 하고 심하면 어깨 근력이 약해지는 것을 느끼기도 한다.


초기에는 약물치료와 운동치료 등으로 호전 가능하나 파열 범위가 넓고 통증이 심하면 환자 상태에 따라 어깨 관절 부위에 초소형 카메라를 넣어 치료하는 관절내시경 수술로 증상 완화와 치료가 가능하다.


권원장은 “어깨 건강을 위해서는 평소 적당한 운동으로 근력을 강화하는 것이 도움이 되는데, 어떤 활동이든 자신의 신체 상태에 맞게 움직여야 무리가 없다.”며, “갑자기 운동을 하거나 무거운 물건을 드는 것은 피하고, 중노년층의 경우 가벼운 운동을 할 때도 근육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스트레칭 등으로 근육을 풀어 부상을 예방하는 것이 필요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이송 서울성심병원장, ‘제29회 JW중외박애상’ 영예 JW중외제약은 제29회 JW중외박애상 수상자로 이송 서울성심병원장을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JW중외박애상은 사회에서 박애정신을 구현하고 있는 의료인을 발굴하기 위해 JW중외제약과 대한병원협회가 공동으로 제정한 상으로 올해 29회를 맞는다. 이송 병원장은 ‘진료 현장에서 미래의 의료인을 육성해야 한다’는 신념을 바탕으로 도심형 거점병원이자 교육수련병원으로서 서울성심병원을 건립하고 후학양성과 지역 의료에 헌신해온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서울성심병원은 연간 외래환자 10만 명에 이르는 진료실적으로 지역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널리 알려진 정형외과 전문 종합병원이다. 이송 병원장은 1991년부터 현재까지 서울성심병원장으로 역임하며 병원경영에 충실하면서도 정형외과 전문의로서 1,700여 건에 이르는 수지재접합수술과 2만 건이 넘는 인공슬관절 수술을 성공적으로 집도하여 많은 환자들을 치료했다. 기독교적인 신앙심을 바탕으로 의료봉사와 사회공헌사업에도 앞장섰다. 이와 함께 이송 병원장은 후진양성에 남다른 관심을 기울였다.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대한정형외과학회 이사직을 맡으며 100편 이상의 의학논문을 발표하여 학문 발전을 도모했으며, 동시에 여러 장학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