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7 (금)

  • 구름조금동두천 15.7℃
  • 구름많음강릉 21.3℃
  • 맑음서울 18.6℃
  • 구름조금대전 19.2℃
  • 맑음대구 16.9℃
  • 맑음울산 19.0℃
  • 구름조금광주 18.8℃
  • 맑음부산 20.0℃
  • 구름조금고창 17.1℃
  • 구름많음제주 22.5℃
  • 구름많음강화 17.9℃
  • 구름조금보은 16.2℃
  • 구름많음금산 16.7℃
  • 구름많음강진군 17.2℃
  • 맑음경주시 15.0℃
  • 맑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제약ㆍ약사

항저우, 생물제약 프로젝트 15억 위안의투자 유치

항저우 투자진흥국(Hangzhou Investment Promotion Bureau)이 수요일에 발표한 최신 데이터에 따르면, 중국 동부 저장성의 수도인 항저우에서 올해 1분기에 7개의 생물제약 프로젝트가 추진됐으며, 그 투자 규모가 총 15억 위안에 달한다고 한다.

국내외 생물제약 기업이 항저우에 진출하고 있다.

통계에 따르면, 2018년에 항저우에서 설립된 신생 생물제약 업체 수가 3,870사에 달한다고 한다. 이는 전년 대비 26% 증가한 수치다. 새롭게 추가된 등기 자본금은 전년 대비 39.14% 증가한 302억 위안을 기록했다.

파이저, 머크 및 Abbott Laboratories 등을 포함해 세계 10대 제약회사 중 7개 회사가 항저우에 정착했다.

국내 도시들이 생물제약 분야를 산업 변혁과 진흥의 열쇠로 인식함에 따라, 최근 수년 동안 생물제약 분야가 주목을 받고 있다.

항저우는 이를 배경으로 생물제약 혁신 도시로 거듭날 계획이다. 항저우는 ICH 기준을 준수하는 완전한 사슬을 구축하고, 신약 R&D, 의료기기 및 의료 데이터라는 세 부문에 특히 집중할 예정이다.

2018년 5월 초, 항저우는 생물제약 산업의 혁신적인 발전을 도모할 가이드라인을 발간하고, 항저우의 혁신적인 생물제약 제품 적용과 생물제약 산업에서 항저우가 제공하는 재정 지원을 강조했다.

생물제약 분야에 집중하기로 한 항저우의 판단은 적절했다. 유명 경제학자 Yi Xianrong은 생물제약 분야가 디지털 경제에 이어 혁신을 단행할 첫 '다크호스'가 될 것이 분명하다고 예상했다.

업계 애널리스트들에 따르면, 생물제약 산업은 전형적인 혁신 중심적인 산업이라고 한다.

항저우 투자진흥국의 관계자에 따르면, 생물제약 분야의 고급 인재와 주요 기업인이 이곳에 정착할 수 있도록 항저우 투자진흥국이 서호(West Lake)에 이들을 위한 자리를 만들고자 관련 부처와 협상 중이라고 한다.

해당 관계자는 "세계적인 관점에서 볼 때, 생물제약 산업은 방대하다"라며 "일부 영역은 아직 충분히 개발되지 않았으며, 높은 잠재력이 있다. 중국은 이 분야에서 세계적인 선두주자가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항저우는 생물제약 산업을 견인해왔다. 항저우는 중국 최초의 e+스마트 건강관리 고령자 시범공동체를 구축했다. 이 공동체는 빅 데이터, 클라우드 컴퓨팅 및 웨어러블 장치 같은 현대적인 기술을 통해 고령자를 위한 빠르고 저렴한 실시간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배너
배너

배너
희귀질환 환자 위한 ‘착한걸음 6분걷기 캠페인’ 진행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는 오는 5월 23일 희귀질환 극복의 날을 기념해 희귀질환 환자들을 위한 ‘착한걸음 6분걷기 캠페인’이 이번달 24일까지 진행된다고 밝혔다. ‘착한걸음 6분 걷기 캠페인’은 희귀질환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기 위해 기획된 시민 참여 이벤트다. 올해로 5회째 열리는 이 캠페인은 참여 시민들의 걸음을 모아 희귀질환 환자들을 응원하고, 걸음 수를 금액으로 환산해 환자들에게 교통비 등을 전달한다. 올해는 5월 23일 희귀질한 극복의 날의 기념해 지구 3바퀴에 달하는 12만 km를 목표로 시민들의 걸음을 모을 예정이다. 올해 캠페인의 테마는 ‘희귀질환 환자들의 곁’이다.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희귀질환 환자들의 곁을 가까이에서 지키는 가족, 의료진, 이웃들을 조명하고, 일상 속 걸음을 통해 이들을 응원하고, 함께 희귀질환 환자들의 곁을 지키자는 취지다. 캠페인 참여 방법은 '빅워크' 또는 '워크온' 어플 내에 마련된 캠페인 프로젝트를 통해 일상 속 걸음을 기부하거나, 걸음을 걷는 자신의 모습을 촬영해 ‘#착한걸음6분걷기’, ‘#곁을지켜요’ 등의 해시태그와 함께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된다. 본 캠페인은 시민참여형 공익 캠페인으로, 올해는 질병관

배너
배너


인천성모병원, 동티모르 사랑의 집짓기 성금 기탁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병원장 홍승모 몬시뇰)은 최근 한국순교복자수녀회 대전관구(관구장 장복수 수녀)에 ‘동티모르 레뀌도에 지역 사랑의 집짓기 성금’ 1200만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사랑의 집짓기 사업은 조손 및 결손가정 등 저소득가정을 우선 선정해 집을 지어주는 ‘인천성모자선회‘의 기획사업 중 하나다. 이날 열린 기부금 전달식에는 인천성모병원 원목팀 조승연(아우구스티노)·안지헌(보니파시오) 부실장, 사회사업팀 김은하(소피아) 팀장, 한국순교복자수녀회 장복수(도미니카) 대전관구장, 김영나(효주아녜스) 수녀 등이 참석했다. 기부금은 한국순교복자수녀회에서 선정해 조손가정, 노인가정 등 현지 저소득 가정 집짓기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동티모르 레뀌도에 지역의 거주 환경은 대부분 열악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보통 집은 대나무로 지어졌고 흙이 드러난 바닥에서 7~8명이 되는 식구가 함께 생활한다. 또한 위생 상태가 좋지 않아 옴 등의 피부병이 많고 우기가 지나면 집의 주된 재료인 대나무에 곰팡이가 생겨 1년에 한 번씩 집을 개보수해야 한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사회사업팀 김은하 팀장은 “동티모르 레뀌도에 지역은 동티모르에서도 열악한 지역으로 피부질환이 끊이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