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3 (금)

  • 구름조금동두천 19.2℃
  • 구름많음강릉 24.3℃
  • 구름조금서울 22.9℃
  • 박무대전 22.7℃
  • 흐림대구 24.6℃
  • 흐림울산 23.0℃
  • 박무광주 24.1℃
  • 흐림부산 24.4℃
  • 구름많음고창 23.1℃
  • 박무제주 26.4℃
  • 맑음강화 18.9℃
  • 흐림보은 20.5℃
  • 맑음금산 19.5℃
  • 구름많음강진군 23.1℃
  • 맑음경주시 22.1℃
  • 흐림거제 24.1℃
기상청 제공

제약ㆍ약사

K-BD Group, 글로벌 기술사업화 아카데미 개설

국내 산·학·연·벤처·스타트업 사업개발 전문가 단체인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산하 제약·바이오 사업개발연구회(연구회장 이재현)(이하 K-BD Group)는 바이오헬스산업 글로벌 라이센싱, 사업개발, 오픈이노베이션을 주도할 수 있는 전문가 양성을 위해 “글로벌 기술사업화 아카데미(입문과정) 2019”(2019. 9. 23(월)~25(수), 서울 양재동 aT센터 4층 창조룸-I)을 개설한다고 밝혔다.


최근 국내 바이오헬스산업계는 자체 보유 기술력과 유망 신약 및 신기술 등 혁신 역량 강화와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을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 직접 진출, 글로벌 라이센싱 등 해외 시장 진출이 점차 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R&D 전략 수립, 포트폴리오 관리, 재무관리, 국내외 기술 도입 및 이전에 따른 유망 파트너 발굴, 가치평가, 계약, 협상, 사후관리 등 오픈이노베이션 전 영역에 걸쳐 사업전략을 기획하고 실행할 수 있는 사업개발 전문가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국내 사업개발 전문가 단체인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산하 K-BD Group 역점 사업의 일환으로 국내 바이오헬스산업계의 사업개발 전문가 양성에 대한 수요를 진작시키기 위해 지난 해에 이어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환경 변화를 능동적으로 리드할 수 있는 사업개발 전문가를 지속 배출해 나갈 계획이다.


글로벌 바이오헬스 시장 변화와 오픈이노베이션 환경 변화를 감안하여 보다 체계적으로 개편된 “글로벌 기술사업화 아카데미 2019”는 입문과정, 전략과정, Bio Project Management과정으로 구성되어 R&D 전략 수립부터 글로벌 사업화에 이르는 전 과정에 걸쳐 요구되는 필수적인 이론, 지식 및 노하우뿐만 아니라 전문 스킬과 사업통찰력을 체득할 수 있도록 구성함으로써 바이오헬스산업을 리드하는 실무형 인재를 양성하고자 기획한 최적의 기업 수요 맞춤형 사업화 전문 프로그램이다.


아울러 동 교육과정과 병행하여 “글로벌 기술사업화 아카데미”의 연장선으로 회사 설립, 자본조달, 투자, IPO, 전략적 제휴 등 바이오벤처 경영 전 과정에 대해 바이오헬스기업 및 투자자 관점에서의 투자, 협력 방안을 탐색하기 위해 성균관대학교 약학대학과 공동으로 “바이오벤처경영과정”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글로벌 기술사업화 아카데미(입문과정) 2019”은 글로벌 바이오헬스산업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전 주기적 혁신전략 수립 및 사업개발, 기술사업화 전략을 강구하고 실행 대안 마련에 필수적인 라이센싱, 지재권관리, 계약, 협상, 재무 관리 등 혁신활동과 기술사업화 및 글로벌 시장 진출 전반에 관여되는 가치사슬에 대한 이해와 기초 지식, 노하우 등을 함양하여 실무전문가를 양성하고자 총 9개의 모듈로 구성된다.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관계자는 이번 교육과정을 통해“글로벌 무대에서 라이센싱, 전략제휴, 기술투자 등의 다양한 사업개발 경험과 제약 비즈니스에 대한 지식과 이해, 노하우 및 사업통찰력을 갖춘 최고의 전문가들을 초빙하여 실사례를 중심으로 글로벌 스탠다드와 베스트 프렉티스를 학습할 수 있는 교육훈련 기회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담도암 예방 위해 주의해야할 ‘이것’? 무더운 여름이 저물어가고, 낚시하기 좋은 계절 ‘가을’이 다가오고 있다. 시간적 여유가 없는 이들은 바다가 아닌, 근교 민물낚시터로 발길을 돌린다. 유유자적, 여유를 즐기며 낚은 민물고기는 성취감과 함께 그 날의 저녁메뉴가 된다. 조리기구조차 완벽히 구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민물고기를 ‘날 것’으로 섭취한다면? 자신의 건강을 위해 젓가락을 잠시 내려놓아보자. 민물고기 섭취 시 왜 주의해야 하나? WHO, 장내 기생충인 ‘간흡충’ 담도암 1급 원인으로 지정 5년 생존율이 20%에도 못 미치는 최악의 암, 바로 ‘담도암’이다. 발병원인은 아직까지 명확하게 밝혀진 바 없다. 뚜렷한 예방수칙이나 권고되는 검진기준 또한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다양한 연구와 임상 결과에 따르면, ‘담석’과 ‘선천성 기형’, ‘궤양성 대장염’ 그리고 ‘민물고기를 통한 간디스토마(간흡충) 감염’을 손꼽을 수 있다. 간흡충증은 한국을 비롯해 중국, 베트남 등 아시아 국가에 집중되어 있으며, 간흡충 발생지역과 담도암 발생률 간에는 긴밀한 연관성이 있다. 경희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동석호 교수는 “간디스토마로 잘 알려주는 간흡충은 장내 기생충의 일종으로 민물고기를 날로 먹거나 오염된 주방기구 등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