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18 (수)

  • 구름조금동두천 2.7℃
  • 맑음강릉 9.2℃
  • 연무서울 5.2℃
  • 박무대전 6.1℃
  • 연무대구 10.0℃
  • 맑음울산 10.4℃
  • 박무광주 8.5℃
  • 맑음부산 11.6℃
  • 구름많음고창 7.0℃
  • 맑음제주 12.0℃
  • 맑음강화 6.3℃
  • 맑음보은 1.8℃
  • 맑음금산 3.8℃
  • 구름조금강진군 8.9℃
  • 맑음경주시 8.1℃
  • 구름조금거제 11.7℃
기상청 제공

GSK, 4가 인플루엔자 백신 ‘플루아릭스 테트라’ 출하

국내 판매 1위 ‘플루아릭스 테트라’ 10월 첫주부터 공급

GSK (한국법인 대표 줄리엔 샘슨)의 4가 인플루엔자 백신 ‘플루아릭스 테트라(Fluarix Tetra)’가 10월 첫째 주부터 본격적으로 국내 출하를 시작한다.


지난 해 소아 적응증이 확대되면서 0.5ml 제형 하나로 생후 6개월 이상 영유아부터 청소년, 성인까지 전 연령대에 접종 가능한 국내 최초의 4가 독감백신 플루아릭스 테트라는 2016년 출시된 이래 3년 연속 국내 판매 1위를 고수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대규모 임상을 통해 고혈압·당뇨병 등의 만성질환자가 포함된 대상군에서 충분한 면역원성을 입증하고 안정성 프로파일을 보유해 독감 고위험군에게도 사용 가능한 독감백신이다.


GSK 백신 마케팅팀 정현주 본부장은 “독감백신의 종류가 다양하기 때문에 일반인은 물론 전문 의료기관에서도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그런 상황에서 플루아릭스 테트라가 3년 연속 국내 판매 1위가 될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보다 우수한 제품력에 있다고 생각한다.”며 “급격한 날씨 변화와 함께 본격적인 독감 시즌이 시작되었다.


플루아릭스 테트라는 지난 10일부터 광고모델 차인표 TVCF를 통해 국내 마케팅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전국 병의원을 시작으로 내년 초까지 안정적인 국내 공급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GSK는 올해부터 녹십자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플루아릭스 테트라를 공급할 예정이며, 지난 9월 10일부터는 “독감백신은 다 다르다”는 컨셉으로 광고 모델 차인표씨가 등장하는 TV광고를 론칭해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강조하고 있다.


세계 백신 판매 1위 기업인 GSK가 독일 드레스덴 생산 설비에서 100회 이상의 품질 검사를 통해 생산하고 있는 플루아릭스 테트라는 FDA, EMA(유럽의약품청) 그리고 각 허가 당국의 정기적인 감사를 받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의료·병원

더보기
서울대병원, "전자처방전 발행... 코로나19 감염방지" 서울대병원은 지난 2월 28일부터 전자처방전 발행 서비스를 시행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다. 최근 보건복지부는 한시적으로 병원의 전화 상담·처방을 허용했다. 서울대병원도 대구·경북 환자를 중심으로 전화 상담을 진행 중이다. 이때 처방전 전달방법에 대한 논의가 필요했다. 처음에는 FAX를 활용했다. 환자 거주지 주변 약국으로 FAX를 전달한 것이다. 다만 FAX는 보안에 취약해 보완책이 필요했다. 이에 서울대병원은 모바일 앱, 병원 홈페이지를 통한 전자처방전을 도입했다. 몇 번의 클릭만으로 환자 인근 약국으로 처방전을 전송할 수 있으며 보안 도 더욱 우수하다. 서울대병원의 오랜 준비도 전자처방전의 신속한 도입에 한몫했다. 서울대병원은 2017년 한국인터넷진흥원과 ‘종이처방전 전자화 발급 서비스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여 전자처방전의 기반을 마련해 둔 바 있다. 현재 전화상담 환자와 더불어 일반 외래진료 환자도 전자처방전을 받을 수 있다. 모바일 앱에서 ‘전자처방전’ 메뉴를 클릭하거나 병원 홈페이지의 ‘원외처방전 발행 서비스’ 사이트에 접속하면 전자처방전을 받을 수 있다. 병원 및 약국의 업무 효율성을 제고하고 환자의 편의를 향상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