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6 (목)

  • 맑음동두천 -3.6℃
  • 구름많음강릉 1.2℃
  • 구름많음서울 -2.2℃
  • 구름많음대전 -1.1℃
  • 구름많음대구 -0.2℃
  • 구름조금울산 3.3℃
  • 구름많음광주 0.8℃
  • 맑음부산 6.0℃
  • 구름많음고창 -1.6℃
  • 맑음제주 4.4℃
  • 구름조금강화 -4.5℃
  • 구름조금보은 -1.9℃
  • 구름많음금산 -1.9℃
  • 구름조금강진군 1.3℃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2.3℃
기상청 제공

제50회 ‘한독학술대상’, 경희대학교 약학대학 김동현 교수 선정

35년간 장내세균군집 생리활성연구를 체계적으로 진행하며 국내 장내미생물학

한독(대표이사 김영진, 조정열)과 대한약학회(회장 이용복)가 공동 제정한 제50회 ‘한독학술대상’ 수상자로 경희대학교 약학대학 김동현 교수가 선정됐다.
 
‘한독학술대상’은 약학 분야의 연구의욕을 고취하기 위해 제정된 상으로 뛰어난 연구 성과로 약학 발전에 이바지한 연구자에게 수여된다. 1970년 약학학술상으로 제정된 이래 ‘한독학술대상’으로 명칭이 변경됐으며 올해로 50회째를 맞았다.
 
올해 수상자인 김동현 교수는 전세계적으로 장내세균군집의 역할이 거의 알려지지 않았던 35년 전 연구를 시작해 ‘장내세균의 생리활성’에 대한 연구를 지속해오며 국내 장내미생물학을 선도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장내세균군집 조절’이라는 새로운 기전을 가진 약물 개발의 기반을 구축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분야에서 장내세균군집을 활용할 수 있는 연구 기반을 마련했다. 또, 전국약학대학협의회 회장을 역임하고 활발한 연구활동과 함께 교육, 사회활동 등을 펼치며 약학 발전에 기여해오고 있다.
 
한편, 제50회 ‘한독학술대상’ 시상식은 오는 10월 14일 ‘여수엑스포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19 대한약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진행되며 수상자에게는 상금 2천만 원과 약연탑이 수여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의료·병원

더보기
“신종코로나바이러스,해외유입원 차단 못하면 지역사회 감염 못막아”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6일 안철수 전 대표와 간담회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와 관련된 현안을 논의하고, 슬기로운 대처 방안을 모색하는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날 오전 10시 30분 의협 용산 임시회관 8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대책본부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최대집 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국가적 비상사태를 맞아 물론 정부도 노력하고 있지만, 그동안 의협이 주장해 온 해외 유입원을 차단하는 정책이 빠져있다”며 전면차단을 위한 조치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또 “해외 유입원을 전면 차단하지 못하면 지역사회 감염확산을 막기 힘들고, 초기 진단과 치료를 통한 조기종식이 매우 어려운, 밑 빠진 독에 물 붓는 상황이 될 것”이라며 “가장 큰 감염원이 중국인 만큼 전면적 입국제한이 계속 미루어진다면 중요한 시기를 놓쳐버릴 수 있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대다수 국민들도 원하고 있으며, 과학적 사실에 정확히 부합하는 이러한 국민적 요구는 존중되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안 대표께서는 의사 출신으로 의료의 전문가이신 만큼 정부의 조속한 태도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안철수 전 대표도 “최대 감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