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화)

  • 구름조금동두천 2.7℃
  • 맑음강릉 6.9℃
  • 맑음서울 3.4℃
  • 맑음대전 4.5℃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7.3℃
  • 맑음광주 6.7℃
  • 맑음부산 9.5℃
  • 맑음고창 4.5℃
  • 맑음제주 7.9℃
  • 맑음강화 2.6℃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4.0℃
  • 맑음강진군 7.9℃
  • 맑음경주시 6.0℃
  • 맑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하엘 "피부노화 원인 新메커니즘 발견"

김준대표,'2019 미국 노화학회'(2019 GSA)에서 주제 발표,세포실험, 동물실험에서 탁월한 효과 입증
피부 노화방지 관련 특허신청 완료...천연물질로 만든 부작용 없는 피부 노화방지 화장품 개발 착수

암치료제 개발과 피부 노화방지 전문 바이오벤처 ㈜하엘(HAEL, 대표 고려대 김 준 교수)은 최근 미국에서 개최된 세계 최고 권위의 2019 미국노화학회(2019 The Gerontological Sociey of America: GSA)에서 김준 교수가 ‘피부노화 원인 메커니즘 발견’이라는 주제 발표를 하였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3일부터 4일간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서 개최된 제71차 미국노화학회(GSA)는 매년 전세계의 의사, 간호사, 생물학자, 사회과학자 등 4,000여명의 전문가들이 참석해 노화 분야의 연구에서 가장 역사가 길고 규모가 큰 권위있는 노화학회로 꼽힌다.


미국 노화학회에 발표자로 참가한 하엘 김준 대표는 “체내에서 단백질을 합성하는 리보솜의 변형이 노화방지 관련 단백질을 특이적으로 발현시킨다(Heterogeneity of senescent ribosome complex affects the translational efficiency of senescence related mRNAs)”는 내용을 세계최초로 발표했다.


김준 대표는 "해당 연구결과는 국제최고 수준의 노화학회지(Journals of Gerontology; Biological Sciences)에 실렸다"고 밝혔다.


하엘 연구진은 최근 세포 스트레스 시 리보솜 단백질에 유도된 변형으로 인해 세포노화가 일어나는 메커니즘을 발견했다.


리보솜(Ribosome)은 체내에서 모든 단백질을 만들어 내는 세포 소기관으로서 공장으로 비유할 수 있다.

실제 연구에서 특정 리보솜 단백질의 특정 구성물질이 노화된 세포의 리보솜에서 다른 단백질에 비해 특이적으로 감소되어 있음을 세계 최초로 발견한 것이다.


또한 노화 시에 변형된 리보솜은 CK2a (Casein Kinase 2a)와 GRK2(G protein-coupled receptor kinase 2)라는 인산화 효소(Kinase)에 의해 조절됨을 발견했고, 이는 미국노화학회지에 올해 10월에 출간되었다


최근 리보솜 단백질이며 동시에 DNA 손상복구 효소로도 작용하는 S3 단백질의 세부 도메인 연구를 통하여, 피부노화, 염증의 방지 및 세포손상을 복구하며 피부투과가 가능한 최소 도메인 발견해 이를 이용한 동물실험을 완료하고 올해 10월 특허(10-2019-0080035)도 출원한 바 있다.


하엘 기업부설연구소 연구소장인 김학동 박사와 양희웅연구원은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노화의 비밀의 일부를 밝혀냈다. 이미 동물을 이용한 피부실험도 성공적으로 완료한 상태다. 노화로 인한 질병의 치료제 및 피부노화 방지 화장품 개발에 적용될 것”이라며 “이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미생물에서 개발한 천연물을 통해 부작용 없이 피부노화를 방지하고, 손상을 복구하는 화장품 개발은 물론 향후 항 노화억제제 개발과 노화와 관련된 암과 같은 여러 가지 질병의 치료제 개발에 한발 더 가까워졌다”고 밝혔다.


김준 대표는 “노화는 피할 수 없으나, 지연시킬 수는 있다”고 자신했다.

또한 김대표는 “앞으로 하엘을 암 조기 진단과 암 치료제 개발, 세계 최고의 노화방지 물질 발굴과 이를 응용한 화장품 전문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킬 예정”이라고 전했다.


최근 하엘은 ‘리보솜 단백질 S3에 대한 siRNA를 포함하는 암세포 전이 억제용 약학 조성물’ 연구를 세계최초로 발표함과 동시에 국내와 미국에서 특허등록을 완료하고 본격적으로 암치료제 개발에 착수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하엘은 대장암 마커를 이용한 암 진단용 상품 개발과 항암제 및 항진균제 개발 관련 특허를 보유하고 있는 국가인증 바이오 벤처기업이다.


대표이사를 맡고 있는 김준 대표는 현재 고려대학교 생명과학부 생화학담당 교수로 재직 중이며, 한국미생물학회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국제생화학분자생물학회(IUBMB) 한국 대표를 맡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보건당국 "구충제, 항암제 아니다" 경고하지만 ...현실은 개구충제 이어 알벤다졸까지 품귀 현상 최근 페이스북, 트위터 등 누리소통망(SNS)을 통해서 암, 비염, 당뇨, 아토피 등 치료에 알벤다졸을 복용한다는 체험 사례와 주장이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 보건당국의 거듭된 경고에도 개구충제에 이어 일반 구충제에 대한 품귀현상까지 이어지고 있는 상황까지 이르고 있어 국민건강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와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21일 구충제인 알벤다졸을 기생충 감염 치료 외의 목적으로 사용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거듭 밝혔다. 구충제는 "기생충에 의한 감염을 치료하는 藥"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는 것이다. 알벤다졸은 이미 사람에게 사용하고 있는 의약품이지만 기생충 치료 이외의 다른 질환 치료에 사용하고자 한다면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그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해야 한다고 경고 하고 나섰다. ‘알벤다졸’은 구충을 목적으로 단기간 사용하도록 허가된 약으로 장기간 복용 시 인체에 대한 안전성이 확보되어 있지 않으며, 암과 같은 중증질환이나 당뇨와 같은 만성질환을 치료중인 환자의 경우에는 치명적인 부작용이 발생하거나 기존에 받고 있던 치료의 효과를 심각하게 저해할 위험이 있다는 것이다. 식약처는 단기간 복용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의료·병원

더보기
김운영 제18대 고려대 안산병원장 취임 어제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본관 2층 대강당에서 제18대 고려대학교 안산병원장 김운영 박사의 취임식이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정진택 고려대학교 총장, 김영훈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숙희 의과대학 교우회장 등 내외귀빈과 교직원 300여 명이 참석해 새롭게 시작하는 고려대학교 안산병원장의 취임을 축하했다. 김운영 신임 병원장은 취임사를 통해 일할 맛 나는 직장 / 지역과의 화합 / 의료원과 협업이라는 세 가지 키워드를 강조했다. 김운영 병원장은 “병원이 행복해야 직원이 행복한 것이 아니라 직원이 행복해야 병원이 행복한 것”이라고 말하며 “직원들과 정기적이고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병원을 누구나 일할 맛 나는 직장으로 만드는 것이 제 1의 목표”라고 말했다. 또한, “지역주민이 자랑스러워하는 의료기관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 면서 “지역 사회 누구나가 ‘고려대학교 안산병원은 지역의 자부심이다’라고 인식하게끔 지역사회의 구성원이자 조력자로서 항상 함께하고 교류하며 진정한 지역 대표 의료기관으로 도약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의료원과의 소통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의료원내 10개 분야에서 대한민국 최고라는 ‘10 The best’를 목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