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6 (월)

  • 흐림동두천 20.1℃
  • 맑음강릉 22.3℃
  • 구름많음서울 22.4℃
  • 구름많음대전 20.3℃
  • 박무대구 19.9℃
  • 구름많음울산 19.8℃
  • 흐림광주 21.2℃
  • 흐림부산 21.7℃
  • 흐림고창 19.8℃
  • 흐림제주 21.3℃
  • 구름많음강화 19.1℃
  • 구름조금보은 18.1℃
  • 구름조금금산 18.5℃
  • 구름많음강진군 20.0℃
  • 구름많음경주시 18.7℃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제약ㆍ약사

제1회 툴젠 젊은 연구자상, 연세대 의대 김희권 연구원 영예

유전자가위 교정 효율을 정확하게 예측하는 인공지능 개발

㈜툴젠(대표 김종문, KONEX 199800)은 지난 19일 국내 유전자교정분야 대표 학술단체인 한국유전자교정학회(회장 김형범, 연세대학교)와 함께 ‘툴젠 젊은 과학자상’을 신설하고, 제1회 수상자로 선정된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김희권 연구원(30세,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약리학교실 박사과정)에 상장과 상금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툴젠 젊은 연구자상’은 대한민국의 생명과학자를 격려하고 지원하기 위해 2019년 제정되었다. 한국유전자교정학회가 매년 유전자 교정 연구 분야에서 탁월한 업적을 거둔 젊은 연구원(Non-PI, 대학원생 혹은 박사후연구원)을 대상으로 선정하고, ㈜툴젠이 후원해 상장과 함께 500만원의 상금을 수여하고 있다.

한국유전자교정학회 측에 따르면 ‘툴젠 젊은 연구자상’ 수상자로 선정된 김희권 대학원생은 유전자가위를 이용한 유전자교정 연구 분야에서 주목할 만한 성과를 낸 젊은 연구자이다.

연구성과로는 지난 2017년에는 CRISPR-Cpf1 유전자가위를 고처리량으로 평가하는 기술을 개발하였고, 이를 이용하여 알려진 것이 제한적이었던 Cpf1 유전자가위의 PAM 염기서열, 교정 효율 및 특이성에 대해 자세히 밝혀냈다. 연구결과는 저명한 국제 학술지인 ‘네이처 메소드 (Nature methods)’에 게재되었으며, 연구자들이 Cpf1 유전자가위를 적극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고 평가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의협, “한방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철회” 거듭 요구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3일 한방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추진을 논의하기 위한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소위원회 회의에 앞서 긴급 집회를 열고 이 시범사업의 철회를 다시 한 번 촉구했다. 이날 오후 2시 30분 서울 서초동 국제전자센터 앞에서 열린 ‘한방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철회 촉구 집회’에서 의협 변형규 보험이사는 “안전성도 검증되지 않은 한방첩약에 대한 건강보험 급여가 얼마나 국민건강에 위해를 끼치고 건강보험재정을 낭비시키는지 건정심 위원과 국민들에게 정확하게 알리고 싶다”며 집회의 취지를 설명하고 “반드시 시범사업 철회를 이끌어 내 국민의 건강권을 보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대집 회장은 “의협은 국민건강을 최우선으로 책임져야 하는 전문가 단체”라며, “한방첩약 급여화를 반대하는 것은 단순히 건강보험 재정이나 한의계와의 직역간 다툼의 문제가 아닌 국민의 건강권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또 “전문가뿐만 아니라 환자단체도 안전성과 유효성 입증이 가장 중요하다고 지적하고 있음에도 검증되지 않은 첩약에 건강보험 재정을 투입해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오히려 시범사업을 통해 안전성과 유효성을 검증하겠다는 것이 보건복지부 입장에서 어떻게 가능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