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수)

  • 흐림동두천 25.0℃
  • 흐림강릉 22.3℃
  • 서울 26.0℃
  • 박무대전 26.7℃
  • 흐림대구 29.9℃
  • 구름많음울산 29.2℃
  • 구름많음광주 29.2℃
  • 박무부산 26.3℃
  • 구름많음고창 29.1℃
  • 제주 27.8℃
  • 흐림강화 26.1℃
  • 흐림보은 24.6℃
  • 흐림금산 28.0℃
  • 구름많음강진군 27.9℃
  • 구름조금경주시 29.8℃
  • 구름많음거제 28.1℃
기상청 제공

의료ㆍ병원

미용 수술, 지속 증가...필러 등 비침습 치료 관심집중

국제 미용 성형외과 학회,2018년 총 수술과 비수술들이 5.4퍼센트 증가

국제 미용 성형외과 학회(ISAPS)는 오늘, 2018년에 전체 성형 수술이 5.4퍼센트가 증가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미용/성형 수술에 대한 연례 국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2018년 글로벌 설문조사 하이라이트

필러와 같은 비침습적 치료는 0.6퍼센트가 줄어든 미용 수술에 비해 10.4퍼센트나 증가했다.
보형물을 사용한 유방 확대 수술이 가장 많은 사람들이 한 수술 1위를 차지했다. 유방 확대 수술은 작년에 비해 6.1퍼센트 그리고 2014년에 비해서는 27.6퍼센트가 증가했다.

외과 시술에서 가장 많이 증가한 수술은 지방 흡입술과 복강 형성술이었으며 두 수술 모두 작년에 비해 9퍼센트 이상 증가했다.

보톨리늄 독소 치료는 17.4퍼센트 증가하며 2017년 이후 가장 많이 증가했으며 히알루론산 필러 치료가 11.6퍼센트로 그 뒤를 이었다.



탑10미용 수술 국가들 랭킹

상위 2개국들(미국과 브라질)이 전 세계에서 실시된 총 미용 수술의 28.4퍼센트를 차지했고 나머지 8개국(멕시코, 독일, 인도, 이탈리아, 아르헨티나, 콜롬비아, 호주, 태국)이 그 뒤를 이었다. 수술적 방법의 미용 성형에서는 브라질이 1위였으며 비수술적 방법의 미용 성형에서는 미국이 1위를 차지했다.

성별 격차

여성은 20,330,465건의 수술을 받으며 전체 수술의 87.4 퍼센트를 차지, 남성보다 수술을 더 많이 받았다. 남성들은, 2018년 2,935,909건의 수술을 받으며 전체 수술의 12.6퍼센트를 차지했다.

여성들에게 가장 인기있는 수술 및 비수술적 성형들은 유방 확대술과 보톨리눔 독소 치료로 각각 1,841,098건, 와 5,344,764건을 기록했다. 남성들에게 가장 인기있는 수술 및 비수술 성형들은 여성형 유방과 보톨리눔 독소 수술 이었으며 각각 269,720건과 752,752건을 차지했다.

ISAPS의 대표(President)인 더크 리히터 박사(Dr. Dirk Richter)는 "전 세계 시장이 얼마나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지를 보는 것은 매우 흥미롭다. 연구 속 숫자들이 보여주듯, 최소 침습성을 활용한 치료들이 점점 더 인기를 얻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더크 리히터 박사는,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합병증에 대해 의사가 아니거나 훈련 받지 않은 의사들의 필러 치료에 대해 경고도 했다.

"보형물을 통한 유방확대 수술이 미디어에서 계속 다루는 주제이긴 하지만,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수술 이기도 하며 환자들 역시 많은 이점을 인정한다. 올해 다시 한번 기록적으로 많은 수의 환자들이 보다 나은 모습과 느낌을 위해 최신 혁신 미용 수술의 혜택을 받았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리히터 박사는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추모사/한국 製藥의 큰 별... 故 임성기 회장님을 추모하며 회장님!‘후회막급’이라는 표현이 이렇듯 절절한 느낌으로 제 가슴을 때릴 줄 몰랐습니다.회장님께서 영면의 길에 접어든 그 시각, 회장님의 소천을 알리는 전화를 받던 그 순간, 그래서 저의 억장이 무너져 도저히 잠 못 이루던 그날 밤 구슬픈 비바람과 천둥소리로 가득 채운 깜깜한 창밖을 바라보며 회장님을 일찍 찾아뵙지 못한 저 자신을 얼마나 탓 했는지 모릅니다. 얼마 전 까지 만해도 안 좋으셨던 건강이 꽤 호전되셨다 하여 “조만간 뵙겠지..”하는 안일한 마음으로 바쁜 일정 핑계 삼아 회장님 안부만 전해 들으며 몇 달을 스쳐 보냈습니다. 약사로서도, 제약바이오협회 회장직으로서도 저의 영원한 멘토이신 대선배님을 뵈올 수 있는 시간이 아직도 많이 남았다고 생각한 저의 어리석은 처신을 이제와 후회한들 그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 존경하는 고 임성기 회장님.회장님께 송구스럽기만 한, 지금의 제 복잡한 마음과 머리를 헤집고 갑자기 지나 간 일들이 새삼 떠오릅니다.“이 결정이 고난의 시기를 함께 이겨낸 한미약품그룹 임직원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됐으면 한다.”2016년 회장님께서 2800명의 한미약품 직원들에게 1100억 원 가량의 주식을 무상증여 하시면서 이렇듯 어느 매체를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위암, 조기 발견 시 완치 가능성↑·· 조기 위암 60%는 내시경 절제 우리나라 암 발생률 1위는 위암이다. 전체 암 발생 중 가장 많은 13%를 차지한다. 해마다 3만 명의 환자가 발생한다. 다행히 우리나라는 국가 암 검진 및 내시경 진단 의료시스템이 잘 구축돼 위암의 5년 생존율이 75.4%에 달한다(2017년 암등록 통계). 위(胃)는 식도와 소장(십이지장) 사이를 이어주는 소화관이다. 식도를 통해 내려온 음식물을 잠시 저장하고 일부 소화작용을 거쳐 소장으로 내려보낸다. 위암은 위에 생기는 모든 암을 두루 이르는 말이다. 위 점막 세포가 지속적으로 자극받고 손상된 위 점막이 위축되거나, 위 점막 세포가 소장이나 대장의 점막 세포와 비슷한 모양으로 바뀌면서 위암으로 진행된다. 김준성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우리나라는 전 세계에서 위암 발생률이 가장 높은 나라다. 현재 국내 환자만 28만 명이 넘는다”며 “위암은 조기에 발견해 치료를 받을 경우 완치 가능성이 높다. 조기 위암의 경우 내시경만으로도 치료가 가능하고 이를 통해 90% 이상 완치도 기대할 수 있다”고 했다. ◇조기 위암, 증상 없어… 증상 나타나면 전문의 찾아야= 위암의 발병 요인은 아직 명확하지 않다. 다만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감염 ▲만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