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7 (금)

  • 구름조금동두천 -0.1℃
  • 구름많음강릉 4.2℃
  • 구름조금서울 1.1℃
  • 맑음대전 0.9℃
  • 맑음대구 4.9℃
  • 구름조금울산 6.0℃
  • 구름조금광주 2.6℃
  • 구름많음부산 7.1℃
  • 맑음고창 1.5℃
  • 구름조금제주 6.8℃
  • 맑음강화 -0.7℃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0.3℃
  • 구름조금강진군 2.7℃
  • 구름조금경주시 3.4℃
  • 구름조금거제 4.2℃
기상청 제공

의료ㆍ병원

한국 의사 10명 중 약 7명 ... '만족'

평균 진료시간 3~5분이 가장 많아, 60.7%는 ‘진료시간 부족하다’... 의사 82.6%가 번아웃 증후군 경험, 그 이유는 ‘많은 환자 수’(49.4%) 꼽아

대한민국 의사들의 67%가 현재 자신의 직업에 대해 ‘만족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 결과는 지난 해 실시했던 동일한 설문조사 때의 51% 대비 16% 높아진 수치다.


인터엠디(intermd)가 최근 발표한 ‘2019년 대한민국 의사 직업만족도 조사(2019 Medical Doctor Career Satisfaction Index)’에 따르면, 대한민국 의사 47%가 현 직업에 ‘만족한다’고 응답했으며, ‘매우 만족한다’고 답한 의사는 20%로 나타났다. 이는 2018년 조사 때보다 ‘만족한다’는 응답은 18%, ‘매우 만족한다’는 13% 늘어난 수치로 일년만에 의사들이 체감하는 의사 직업만족도가 다소 높아졌음을 알 수 있다.


5년 후 직업만족도가 어떻게 변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의사의 47.3%가 ‘지금보다 더 떨어질 것 같다’고 가장 많이 답했으며, ‘비슷할 것이다’(37.4%), ‘올라갈 것이다’(15.3%)의 순으로 집계됐다. 또 의사들의 평균 진료시간을 묻는 질문에는 ‘3~5분’이 48.2%로 가장 많이 응답했으며, ‘5~10분’이 25%, ‘3분 이내’도 19.9%, ‘10분 이상’이 6.9% 응답했다. 또 의사들의 60.7%는 ‘진료시간이 부족하다’고 느끼고 있었다.


의사 중 번아웃 증후군의 경험여부를 묻는 질문에서는 조사대상의 82.6%가 ‘경험해본 적이 있다’고 답했으며, ‘경험해본 적이 없다’고 답한 의사는 17.4%에 불과했다. 번아웃 증후군의 원인(복수응답)으로는 ‘많은 환자 수’를 49.4%로 가장 많이 꼽았으며, ‘악화되어가고 있는 의료환경’(43.5%), ‘야간 근무 및 공휴일 근무’(42.8%), ‘퇴근 후 계속되는 업무’(33.4%), ‘많은 행정업무’(30.6%), ‘긴 근무시간과 부족한 수면시간’(30.2%), ‘환자의 과도한 요구사항’(30.2%), ‘의료인력의 부족’(26.4%), ‘매출압박에 대한 부담감’(15.1%)의 순이었다.


현재 근무시간의 적정 수준을 묻는 질문에는 ‘적당하다’고 생각하는 의사가 57.7%로 가장 많았고, ‘많은 편’이라고 느끼고 있는 의사는 31.6%, ‘적은 편’이라고 느끼는 의사는 10.7%였다. 또 현재 업무량이 ‘적당하다’고 느끼는 의사는 55.0%로 가장 많았으며, ‘많은 편’이라고 응답한 의사는 30.6%, ‘적은 편’이라고 응답한 의사는 14.4%로 집계됐다. 역시 작년 대비로 비교해보면, ‘적당하거나 적다’고 느끼는 수치가 조금 증가한 점이 눈에 띈다.


이렇듯 의사 삶 전반에 대한 만족도는 증가한 가운데, 의료전달체계 개선을 위한 정부의 대책에 대한 만족도 조사는 의사 대다수인 93.6%가 ‘불만족’이라 답했으며, ‘만족한다’고 응답한 의사는 6.4%에 불과했다. 또 원격의료 허용에 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는 ‘어떠한 상황에도 반대한다’는 49.6%, ‘군부대, 오지 등 특수한 상황에 대해서만 찬성한다’고 응답한 의사가 45.6%로 나타났으며 ‘찬성한다’는 4.8%로 나타났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의료·병원

더보기
의협, 수은 함유 체온계, 혈압계 사용금지 유예 조치 “환영”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 이하 ‘의협’)가 식약처의 ‘의료기기 허가‧신고‧심사 등에 관한 규정’ 고시 중 수은 함유 의료기기의 사용금지 시행에 대한 유예결정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수은에 관한 미나마타 협약은 수은 및 수은화합물의 노출로부터 인간 건강과 환경 보호를 위해 유엔환경계획(UNEP)이 2013년 채택한 국제조약으로 2017년 8월 발효됐다. 미국과 일본, 중국 등 110여개 국가가 비준을 완료했으며 우리나라 역시 지난 해 11월 비준 절차를 마친 상태다. 식약처는 당초 2014년도 개정된 ‘의료기기 허가‧신고‧심사 등에 관한 규정’(고시)에 따라 협약 발효일인 올해 2월 20일부터 수은이 함유된 체온계와 혈압계의 사용을 금지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의료계는 그동안 가정용을 포함한 수은 함유 의료기기(혈압계, 체온계 등)의 실제 사용 현황이 제대로 파악조차 되지 않고 있으며 정부의 처리 방침이 명확치 않고 특히, 수은 관련 의료기기 폐제품을 효율적으로 수거하고 처리할 수 있는 기관이 부재하여 안전하게 처리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는 점을 들어 일선 의료기관에서 혼란이 발생할 우려를 지적하고 정부의 현실적인 대책을 요구해왔다. 식약처는 16일, 대한의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