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2 (목)

  • 맑음동두천 28.1℃
  • 맑음강릉 29.0℃
  • 연무서울 29.7℃
  • 흐림대전 27.3℃
  • 흐림대구 27.3℃
  • 흐림울산 23.8℃
  • 구름많음광주 27.5℃
  • 구름많음부산 23.8℃
  • 구름많음고창 27.8℃
  • 흐림제주 23.9℃
  • 맑음강화 25.4℃
  • 흐림보은 26.6℃
  • 흐림금산 26.8℃
  • 구름많음강진군 25.9℃
  • 흐림경주시 25.3℃
  • 흐림거제 23.6℃
기상청 제공

의료ㆍ병원

한국 의사 10명 중 약 7명 ... '만족'

평균 진료시간 3~5분이 가장 많아, 60.7%는 ‘진료시간 부족하다’... 의사 82.6%가 번아웃 증후군 경험, 그 이유는 ‘많은 환자 수’(49.4%) 꼽아

대한민국 의사들의 67%가 현재 자신의 직업에 대해 ‘만족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 결과는 지난 해 실시했던 동일한 설문조사 때의 51% 대비 16% 높아진 수치다.


인터엠디(intermd)가 최근 발표한 ‘2019년 대한민국 의사 직업만족도 조사(2019 Medical Doctor Career Satisfaction Index)’에 따르면, 대한민국 의사 47%가 현 직업에 ‘만족한다’고 응답했으며, ‘매우 만족한다’고 답한 의사는 20%로 나타났다. 이는 2018년 조사 때보다 ‘만족한다’는 응답은 18%, ‘매우 만족한다’는 13% 늘어난 수치로 일년만에 의사들이 체감하는 의사 직업만족도가 다소 높아졌음을 알 수 있다.


5년 후 직업만족도가 어떻게 변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의사의 47.3%가 ‘지금보다 더 떨어질 것 같다’고 가장 많이 답했으며, ‘비슷할 것이다’(37.4%), ‘올라갈 것이다’(15.3%)의 순으로 집계됐다. 또 의사들의 평균 진료시간을 묻는 질문에는 ‘3~5분’이 48.2%로 가장 많이 응답했으며, ‘5~10분’이 25%, ‘3분 이내’도 19.9%, ‘10분 이상’이 6.9% 응답했다. 또 의사들의 60.7%는 ‘진료시간이 부족하다’고 느끼고 있었다.


의사 중 번아웃 증후군의 경험여부를 묻는 질문에서는 조사대상의 82.6%가 ‘경험해본 적이 있다’고 답했으며, ‘경험해본 적이 없다’고 답한 의사는 17.4%에 불과했다. 번아웃 증후군의 원인(복수응답)으로는 ‘많은 환자 수’를 49.4%로 가장 많이 꼽았으며, ‘악화되어가고 있는 의료환경’(43.5%), ‘야간 근무 및 공휴일 근무’(42.8%), ‘퇴근 후 계속되는 업무’(33.4%), ‘많은 행정업무’(30.6%), ‘긴 근무시간과 부족한 수면시간’(30.2%), ‘환자의 과도한 요구사항’(30.2%), ‘의료인력의 부족’(26.4%), ‘매출압박에 대한 부담감’(15.1%)의 순이었다.


현재 근무시간의 적정 수준을 묻는 질문에는 ‘적당하다’고 생각하는 의사가 57.7%로 가장 많았고, ‘많은 편’이라고 느끼고 있는 의사는 31.6%, ‘적은 편’이라고 느끼는 의사는 10.7%였다. 또 현재 업무량이 ‘적당하다’고 느끼는 의사는 55.0%로 가장 많았으며, ‘많은 편’이라고 응답한 의사는 30.6%, ‘적은 편’이라고 응답한 의사는 14.4%로 집계됐다. 역시 작년 대비로 비교해보면, ‘적당하거나 적다’고 느끼는 수치가 조금 증가한 점이 눈에 띈다.


이렇듯 의사 삶 전반에 대한 만족도는 증가한 가운데, 의료전달체계 개선을 위한 정부의 대책에 대한 만족도 조사는 의사 대다수인 93.6%가 ‘불만족’이라 답했으며, ‘만족한다’고 응답한 의사는 6.4%에 불과했다. 또 원격의료 허용에 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는 ‘어떠한 상황에도 반대한다’는 49.6%, ‘군부대, 오지 등 특수한 상황에 대해서만 찬성한다’고 응답한 의사가 45.6%로 나타났으며 ‘찬성한다’는 4.8%로 나타났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대웅제약, “메디톡스 이직 전 직원 상대 소송제기∙∙∙허위사실 유포 혐의”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메디톡스로 이직한 전 직원 유모씨를 대상으로 7월 2일 오전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대웅제약은 유씨가 과거 대웅제약에 근무할 당시, “경쟁사인 메디톡스 퇴직 직원이 보툴리눔 균주와 생산기술 자료를 훔쳐 대웅제약에 전달해왔다”며, 전혀 사실과 다른 허위주장을 했다고 밝혔다. 대웅제약은 유씨가 “대웅제약이 그 대가로 미국유학을 주선, 비용을 모두 지급했다”는 거짓말도 했다고 설명했다. 메디톡스는 유씨의 이같은 허위주장을 바탕으로 대웅제약을 상대로 민형사소송을 제기하고, 미국 ITC(국제무역위원회)에도 제소했다. 대웅제약은 “메디톡스가 ‘대웅제약이 메디톡스에서 훔쳐온 균주와 기술로 사업을 했다’며 장기적인 음해전략을 펴기 시작했고, 그 일환으로 대웅제약의 직원들을 승진시켜 입사시킨 다음 허위사실 유포에 앞장서게 했다”고 밝혔다.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을 상대로 국내외에서 소송과 청원 등을 남발했지만 대부분 기각됐으며 ITC소송 등 일부는 진행 중이다. 유씨는 오랫동안 대웅제약에 근무하면서 법무와 글로벌 사업 등 중요 업무를 담당했음에도 불구하고, 메디톡스의 대웅제약 상대 소송을 위해 임원으로 승진하여 이직하여 대웅제약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높아지는 초산 연령, 늘어나는 임신성 질병...산모 나이 많을수록 임신성당뇨 등 질병 위험↑ 몇 년째 여성의 결혼과 평균연령이 높아지고 있다. 평균 초산 연령도 계속 해서 상승하고 있다. OECD 국가 중 유일하게 평균 초산 연령을 31세, 평균 임신 연령은 32세를 웃돈다. 의학 발전과 의학 정보의 확산으로 임신 준비의 수준이 높아지고 있지만 만 35세 이상의 고령 임신에서는 여러 가지 질병에 대해 여전히 주의가 필요하다. 고령 임산부는 태아발육지연, 다태아, 태아염색체이상, 전치태반, 전치태반, 태반조기박리 등의 위험이 크다. 특히나 임신성 고혈압과 임신성 당뇨, 탁발성 조기 진통 등의 질환은 임산부의 나이 증가와 밀접하게 관련이 있어, 임산부의 연령이 증가할수록 이러한 질병의 빈도가 커진다. 이는 임산부의 건강뿐 아니라 태아의 성장과 발달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다. 특히 고령인데 초산인 경우나, 임신 전부터 비만, 당뇨, 고혈압과 같은 기저질환을 가지고 있던 경우 더욱 철저한 관리와 준비가 중요하다. 가령 고령 임산부가 임신전부터 당뇨병을 갖고 있다면, 태아 기형의 위험도가 증가한다. 이러한 태아 기형을 예방하기 위한 2가지 중요한 방법이 있다. 한가지는 철저한 혈당조절이다. 기존 연구를 통해 혈당조절이 안될수록, 즉 혈당화 혈색소(HgA1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