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7 (금)

  • 맑음동두천 5.1℃
  • 흐림강릉 5.3℃
  • 맑음서울 4.4℃
  • 맑음대전 5.5℃
  • 구름조금대구 6.6℃
  • 구름조금울산 8.3℃
  • 구름조금광주 7.3℃
  • 구름많음부산 10.0℃
  • 구름조금고창 4.8℃
  • 구름조금제주 7.7℃
  • 맑음강화 2.9℃
  • 맑음보은 4.6℃
  • 구름조금금산 5.6℃
  • 구름많음강진군 7.4℃
  • 구름많음경주시 7.7℃
  • 맑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문화와 레저.신간

(재)구로문화재단 2020년 사업 방향 발표

'주민들의 곁에서 문화, 예술로 든든한 동반자 될 것’

(재)구로문화재단(이사장 이성)은 2020년 정책 방향을 수립하고 이에 따른 중점 사업과 주요 활동 목표를 구성하였다. 재단의 허정숙 대표이사는 올해의 정책 방향을 ‘문화예술로 삶의 다양한 모습과 꿈을 담는 한 해’로 삼고 ‘지역 주민에게 더 다가가는 문화재단’이 되기 위한 사업 방향을 밝혔다.

우선, 2020년 다양한 공연과 전시들이 선보이게 된다.
재단이 운영하는 6개 공연장(구로아트밸리 예술극장, 오류아트센터, 구로구민회관, 꿈나무극장, 신도림오페라하우스, 생활문화지원센터 고리)과 갤러리 구루지를 통해 연극, 국악, 발레, 대중 예술 등 공연과 전시를 선보이게 된다. 이를 통해 문화예술을 즐기는 주민들을 예술 공간으로 이끌어 공연장을 안정화, 활성화하는 기초로 삼겠다는 계획이다.

<2020 신년음악회-풍류생동>을 시작으로 매월 문화가 있는 날 공연과 기획 프로그램, 한국대중음악상시상식, 대한민국연극제 등 공동주최 공연, 공연장상주단체의 레퍼토리 공연, 클래식 페스타가 진행 될 예정이고 꿈나무극장에선 어린이 상설공연과 교육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둘째, 시민의 자발적 문화 활동을 지원한다.
주민과 함께 구로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고 주민들의 문화예술에 대한 갈증과 요구를 파악하여 스스로 지속가능한 문화 활동이 가능하도록 발굴, 지원한다. 주민들의 자발적 문화예술 동아리를 발굴하고, 전문가와 협업이 가능하도록 연결하여 성취감 높은 생활문화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먼저 지역의 구석구석을 탐방하여 주민과 장소에 대한 자원을 조사하게 된다.

셋째, 지역의 생활문화 네트워크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 조성을 지원한다. 
재단은 구로구의 3개 구립예술단과 지역의 전문 예술인들이 생활 예술인들과 만날 수 있는 플랫폼이 되어야 한다. 또한 생활 속에서 꾸준히 활동해 온 문화예술 동아리들 간의 네트워크도 활성화하기 위해 일상적으로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자율적 마을문화 커뮤니티가 만들어 지는 인프라를 지원한다.

넷째, 문화다양성 사업의 공공성 확대로 인식개선의 확대와 더 가까운 관계맺기로 함께 살아가는 ‘구로공동체’ 형성에 더욱 기여한다. 

허 대표는 “평범함 속에 위대함을 발견하고, 아픈 곳에 공감하며, 우리의 삶 속에서 희.노.애.락을 다양한 양식으로 표현하고 나누는 것이 예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사람중심의 예술을 통한 소통과 다양하고 진실 된 예술의 향기를 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올해의 포부를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의료·병원

더보기
의협, 수은 함유 체온계, 혈압계 사용금지 유예 조치 “환영”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 이하 ‘의협’)가 식약처의 ‘의료기기 허가‧신고‧심사 등에 관한 규정’ 고시 중 수은 함유 의료기기의 사용금지 시행에 대한 유예결정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수은에 관한 미나마타 협약은 수은 및 수은화합물의 노출로부터 인간 건강과 환경 보호를 위해 유엔환경계획(UNEP)이 2013년 채택한 국제조약으로 2017년 8월 발효됐다. 미국과 일본, 중국 등 110여개 국가가 비준을 완료했으며 우리나라 역시 지난 해 11월 비준 절차를 마친 상태다. 식약처는 당초 2014년도 개정된 ‘의료기기 허가‧신고‧심사 등에 관한 규정’(고시)에 따라 협약 발효일인 올해 2월 20일부터 수은이 함유된 체온계와 혈압계의 사용을 금지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의료계는 그동안 가정용을 포함한 수은 함유 의료기기(혈압계, 체온계 등)의 실제 사용 현황이 제대로 파악조차 되지 않고 있으며 정부의 처리 방침이 명확치 않고 특히, 수은 관련 의료기기 폐제품을 효율적으로 수거하고 처리할 수 있는 기관이 부재하여 안전하게 처리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는 점을 들어 일선 의료기관에서 혼란이 발생할 우려를 지적하고 정부의 현실적인 대책을 요구해왔다. 식약처는 16일, 대한의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