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6 (수)

  • 흐림동두천 23.3℃
  • 구름많음강릉 27.2℃
  • 흐림서울 23.6℃
  • 흐림대전 21.7℃
  • 흐림대구 20.5℃
  • 흐림울산 21.8℃
  • 흐림광주 23.0℃
  • 흐림부산 23.1℃
  • 흐림고창 22.6℃
  • 흐림제주 23.4℃
  • 흐림강화 22.2℃
  • 흐림보은 20.6℃
  • 흐림금산 20.6℃
  • 흐림강진군 23.6℃
  • 흐림경주시 22.5℃
  • 흐림거제 23.3℃
기상청 제공

행정

코로나19, 싱가포르·일본 확진자 급증…'지역사회' 감염 우려 증폭

일본, 크루즈선 제외하고도 14일에만 확진자수 8명 추가 총38명으로 증가
싱가포르 지난 13~14일 이틀 동안 17명 발생 총 확진자수 67명으로 늘어

URL복사
싱가포르와 일본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찮다.

싱가포르의 경우 감염 확산세가 빠르고 일본은 감염원을 모르는 감염자가 속출하고 있기 때문으로 이들 두 지역에 대한 오염지역 지정이 시급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15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소장 김다솜)가 WHO 통계자료와 언론보도 자료를 기초로 싱가포르의 '코로나19 발생 현황'을 일별로 데이터 추이를 살펴본 결과 최근들어 확산세가 가팔라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싱가포르는 지난달 23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22일만에 67명으로 늘었다. 

문제는 지난 12~14일 3일간 확진자수가 무려 20명에 달한다는 점이다. 특히 13일과 14일의 발생 추이는 '누진 확진자수 추세선'(그래프상 빨간선)을 넘어섬으로써 확산세가 가팔라지고 있음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이 추세가 수일만 더 이어진다면 사실상 지역사회 확산 즉 대유행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이다.

일본 전날인 14일 하루에만 추가 확진자 수가 무려 8명이 발생함으로써 총38명이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싱가포르가 지난 2월 8일 7명의 확진자가 발생, 누적 확진자수가 40명으로 늘어난 상황과 유사하다.

일본의 문제는 감염원을 모르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일본 확진자인 도쿄 70대 택시 기사와 지바현 직장인 20대 남성은 전철로 출퇴근했는데 어디서 감염된지 알려지지 않고 있다. 또 가나가와현의 80대 여성 확진자는 확진전 사망함으로써 이 여성의 밀접접촉자를 정확히 구분하기 힘들어진 점도 불안 요소다.

15일 오전 9시 기준 일본 총 확진자수는 크루즈선 219명을 포함, 모두 257명이다.

연구소 관계자는 "최근 싱가포르와 일본 상황을 보면 지역사회 확산 가능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면서 "이제 국민들 사이에서도 '과잉대응이 늑장 대응보다 낫다'는 인식이 확산돼있는 만큼 이들 지역을 시급히 오염지역으로 지정해 검역과 방역을 대폭 강화해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심사평가원, 사회적경제기업 응원하는 핸드인핸드 캠페인 동참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 이하 ‘심사평가원’)은 9월 15일(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사회적경제기업을 돕기 위해 ‘핸드인핸드’ 캠페인에 동참했다. ‘핸드인핸드’ 캠페인은 사회적경제기업 제품구매를 촉진하고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진행되는 소셜 릴레이 캠페인이다. 이 캠페인은 지명을 받은 참가자가 사회적경제기업 상품을 구매해 다음 참가자에게 전달하면서 코로나19 극복 관련 응원 문구를 SNS를 통해 알리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심사평가원 김선민 원장은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이광호 이사장의 후속주자로 사회적경제기업상품몰(e-store 36.5+)을 통해 강원도 지역상품 숲속한방비누세트, 정선 곤드레톡 세트, 인제 황태채 세트를 구매했다. 이후, 구매 물품을 원창묵 원주시장,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용익 이사장, 대한석탄공사 유정배 사장에게 전달하며 캠페인을 이어갔다. 심사평가원 김선민 원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사회적경제기업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지역상생과 소상공인·사회적기업 지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심사평가원은 학교급식·농가 돕기에서 시작한 임직원 대상 급식 꾸러미와 로컬푸드 꾸러미 판매, 전통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