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목)

  • 흐림동두천 0.0℃
  • 맑음강릉 7.5℃
  • 흐림서울 3.0℃
  • 구름많음대전 0.6℃
  • 구름조금대구 -2.9℃
  • 맑음울산 0.2℃
  • 흐림광주 4.8℃
  • 맑음부산 4.9℃
  • 구름많음고창 5.0℃
  • 맑음제주 7.8℃
  • 흐림강화 2.9℃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0.6℃
  • 구름많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0.3℃
기상청 제공

지방 제거가 주는 의외의 효과

URL복사
단순히 체중만을 줄이는 것이 아닌, 허리, 엉덩이, 허벅지 등의 라인을 교정에 자신이 원하는 몸매로 가다듬고, 바디 프로필을 찍어 SNS에 올리는 다이어트들이 늘었다.

 

그 중 신체적 콤플렉스를 지방흡입으로 교정하려는 사람들도 있다. 지방흡입은 체중을 줄여주지는 않지만, 시각적인 몸매교정 효과에 도움을 준다.

 

365mc인천병원 안재현 대표병원장의 도움말로 지방흡입 후 기대할 수 있는 의외의 ‘시각적 효과’를 알아봤다.

 

◆무릎 지방흡입, 각선미 UP! 

“허벅지 지방흡입을 받았더니 다리가 더 길어 보여요!”

 

간혹 허벅지 지방흡입수술을 받은 뒤 평소에 비해 다리가 길어 보인다는 사람이 있다. 이는 가장 대표적인 지방흡입 후 기대할 수 있는 ‘시각적 효과’ 중 하나다.

 

허벅지가 가늘어지면 전반적으로 다리가 길어 보이지만, 특히 ‘무릎살’이 개선되며 효과가 한층 부각된다. 실제로 무릎 안쪽의 지방이 튀어나온 경우, 허벅지·종아리가 확연히 구분되며 다리가 짧아 보이기 쉽다. 인종적 특성상 서양인보다는 동양인에서 무릎 안쪽 지방의 돌출이 두드러진 편으로 알려졌다.

 

안 대표병원장은 “무릎은 지방이 쌓여 불룩 튀어나온 형태를 띠는 경우가 많다”며 “무릎이나 팔꿈치럼 운동 범위가 넓은 부위는 원활한 관절 운동을 위해 피부 밑에 여분의 지방 조직이 있는 경우가 많아 유독 더 울퉁불퉁해 보이는 것”이라고 했다.

 

지방흡입으로 이 부분이 개선되면 허벅지에서 종아리로 이어지는 라인이 매끄러운 직선 형태로 개선돼 한층 아름다운 라인을 만들어낼 수 있다.

 

안 대표병원장은 “무릎 주변에 지방이 축적되면 각선미가 떨어지고 무릎의 탄력이 저하되면서 눈에 띄게 나이 들어 보일 수 있다”며 “지방흡입으로 무릎에 쌓인 지방을 제거해주면 치마나 바지를 입을 때 각선미가 살면서 다리가 전반적으로 길어 보이는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엉덩이 아래쪽 바나나살 제거시 힙업 

‘잘 된’ 지방흡입은 ‘힙업’ 효과도 일으킨다. 흔히 ‘엉밑살’, ‘바나나살’ 등으로 불리는 ‘바나나폴드’는 엉덩이 아래쪽 살이 두 겹으로 겹쳐지면서 마치 바나나 모양의 라인을 띠는 부위를 의미한다. 이는 하체비만으로 고민하는 여성이 흔히 갖고 있는 부위다.

 

단, 바나나폴드가 생기면 엉덩이가 밑으로 처지고 엉덩이 양쪽이 비대칭처럼 보일 수 있다. 특히 엉덩이가 처지면 전반적인 보디라인이 틀어지고, 뒤에서 볼 때 본래 자신의 다리 길이보다 다리가 더 짧아 보이게 된다. 이를 교정하면 불필요한 지방이 사라지며 본래의 엉덩이 위치가 드러나며 다리가 길어 보이고 탄탄한 힙업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만약 바나나폴드 자체만 제거하고 싶다면 전반적인 허벅지 지방흡입보다는 ‘람스’ 등 지방흡입 방식을 적용한 지방추출주사를 고려할 수 있다.

 

안 대표병원장은 “지방세포가 몰려 처진 엉덩이를 힙업시키고 싶다면 지방흡입으로 불필요한 지방을 빼 엉덩이 라인을 교정하는 게 도움이 된다”며 “또 바나나폴드를 제거하면 무릎 지방흡입과 마찬가지로 다리가 길어 보이는 효과도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복부 지방흡입, 가슴 커진다? 호르몬 영향 

복부 지방흡입은 이전보다 가슴이 커 보이는 효과를 나타낸다. 흔히 복부지방을 제거하면 허리둘레가 줄고 이에 따른 착시 현상으로 가슴이 더 커 보인다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이는 단순한 시각적 효과에 따른 것이 아니다.

 

지방흡입 후 여성의 가슴이 커지는 기전은 여성호르몬과 연관된다. 복부·허벅지·팔뚝 등 특정 부위는 다른 부위보다 지방세포가 많이 몰려 있다. 안 대표병원장은 지방흡입으로 피하지방을 제거하면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이 남성호르몬인 안드로겐보다 비율이 높아진다”며 “여성호르몬 분비가 늘면 그 영향으로 가슴의 유선조직이 발달해 가슴이 커지는 효과를 나타낸다”고 설명했다.

 

안 대표병원장은 “여러 논문을 종합해보면 복부 지방흡입을 받은 환자 4명 중 1명이 수술 후 가슴이 한 컵 정도 더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며 “다만 수술 후 가슴이 커지는 것은 어디까지나 부수적인 효과일 뿐 가슴 확대가 지방흡입의 주목적이 되는 것은 추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여성암 사망률 1위, ‘난소암’...발병 후에도 특이증상 없어 조기발견 어려워 '건강하게 잘 지내다 갑자기 난소암 3기 진단을 받았어요’ 난소암 환자들에게 흔히 들을 수 있는 이야기이다. 난소암은 특별한 증상이 없어 조기 발견이 어렵고 치명률도 높아 전문가들로부터 ‘침묵의 암살자’라고 불린다. 여성의 자궁 양옆에 작은 살구씨 모양으로 존재하는 난소는 생식세포인 난자를 보관·성장 시키고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 같은 호르몬을 만들어 분비하는 중요 생식기관이다. 이런 기능적 역할에 따라 다양한 종류의 종양이 발생하기 쉬운 곳이기도 하다. 난소암은 바로 이 난소에 발병하는 암으로서 표면 세포에 생기는 상피성 난소암이 80% 이상으로 대부분을 차지한다. 2019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암으로 사망한 여성의 47%가 난소암으로 사망했으며, 이는 자궁경부암, 유방암, 갑상선암 등 다른 여성암보다 현저하게 생존율이 낮은 것이다. 난소암은 ‘BRCA1’, ‘BRCA2’ 같은 특정 BRCA 유전자의 돌연변이 또는 난소암 가족력이 있는 경우 고위험군으로 알려져 있다. 할리우드 유명 여배우인 안젤리나 졸리가 예방적인 유방 및 난소난관절제술을 받은 이유가 바로 이 BRCA 유전자 때문이다. 또한 빠른 초경과 늦은 폐경, 임신·출산 경험이 없는 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