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6 (월)

  •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25.3℃
  • 흐림서울 26.0℃
  • 흐림대전 23.2℃
  • 흐림대구 24.8℃
  • 흐림울산 23.9℃
  • 광주 21.7℃
  • 흐림부산 24.8℃
  • 흐림고창 21.4℃
  • 흐림제주 27.2℃
  • 흐림강화 24.6℃
  • 흐림보은 23.4℃
  • 흐림금산 23.0℃
  • 흐림강진군 23.4℃
  • 흐림경주시 25.0℃
  • 흐림거제 24.4℃
기상청 제공

유영제약, 의미 있는 사회공헌

미래 유망 의학 생명과학자 인재 육성 2,500만원 후원

URL복사



㈜유영제약은 지난 3일 유영제약 유우평 대표이사와 재단법인 미래의학연구재단 한상대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 유망 의학 생명과학자 지원 육성 사업 후원 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유영제약은 미래 의학 연구자 육성 사업에 후원금 2500만원을 지원한다. 후원금은 미래의학연구재단의 미래의학생명과학 분야의 전문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양질의 교육 프로그램에 쓰인다.


미래의학연구재단은 미래의학을 선도하는 차세대 연구자들에게 국내 최초로 바이오·헬스 분야의 연구자 중심 창업 지원을 위한 글로벌 인재 양성 프로그램인 ‘FMI(Foundation of Medical Innovation) Business School’을 개설해 체계적으로 운영한다. FMI Business School은 바이오·헬스 산업 분야에 특화된 비즈니스 영어 아카데미, 창업을 위한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통해 급변하는 국내외 시장 환경에서 미래 지향적 혁신 인재들이 리더십과 기업가 정신을 바탕으로, 건강한 창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더불어 오픈이노베이션 촉진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돼있다.


한상대 이사장은 “바이오·헬스 산업 분야의 혁신성장을 위한 업무협약에 이어 차세대 연구자들의 건강한 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인재 육성 사업까지 지원해주신 유영제약에 감사 드린다”며 “우수한 인재들의 미래 유망 아이디어와 혁신기술을 적극적으로 발굴·지원하여 대한민국 보건의료 선진화를 견인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일산차병원 최윤영 교수팀,“림프절 전이 있는 1기 위암 환자, 보조항암치료 이득 없어” 차의과학대학교 일산차병원(원장 강중구) 상부위장관외과 최윤영 교수와 삼성서울병원 외과 안지영 교수팀은 1기 위암 환자의 경우 림프절 전이가 있더라도 수술 후 추가적인 보조항암치료가 이득이 없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최윤영·안지영 교수팀은 위암 수술 후 림프절 전이가 있는 1기 위암으로 진단된 환자 838명의 치료 성적을 분석했다. 이 중 42명(약 5%)의 환자에서 위암의 재발이 확인됐는데, 위암의 재발에 영향을 준 인자를 분석했을 때 항암치료를 받았는지 여부는 위암 재발과 연관이 없었다. 오히려 환자의 나이, 성별, 세부적인 종양상태 등을 고려할 경우 항암치료를 받은 경우에서 재발 위험성이 더 높았다. 또한 일반적으로 위암에서 예후가 좋은 것으로 알려진 현미부수체불안정성 위암도 1기 병기에서도 예후 측면의 차이가 없는 것을 새롭게 확인했다. 림프절 전이가 있는 1기 위암은 미국 유럽 등에서 수술 후 보조항암치료를 권장하고 있어 우리나라에서도 보조항암치료를 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이번 연구 결과로 우리나라에서 림프절 전이가 있는 1기 위암 환자의 경우 보조항암치료를 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입증됐다. 일산차병원 상부위장관외과 최윤영 교수는 “림프절 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