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8 (수)

  • 맑음동두천 12.0℃
  • 맑음강릉 14.9℃
  • 맑음서울 12.7℃
  • 맑음대전 12.7℃
  • 맑음대구 12.8℃
  • 구름조금울산 12.6℃
  • 맑음광주 14.2℃
  • 구름조금부산 15.0℃
  • 맑음고창 13.0℃
  • 맑음제주 15.9℃
  • 맑음강화 11.0℃
  • 맑음보은 11.8℃
  • 맑음금산 12.1℃
  • 맑음강진군 14.9℃
  • 구름조금경주시 12.1℃
  • 맑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삼성바이오로직스, 올 3분기 매출 4,507억, 영업이익 1,674억..분기 최대 매출액, 영업이익 연이어 경신

3공장 가동률 상승으로 전년동기 대비 매출액 1,761억, 영업이익 1,109억 원↑
4공장 조기 수주 노력 및 기업 사회적 책임 경영 강화

URL복사

[3분기 실적]

삼성바이오로직스(대표이사 존 림)는 26일(火) 공시를 통해 2021년 3분기 매출 4,507억원, 영업이익 1,674억 원을 기록하며 2분기 연속 분기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3분기 누적 매출액은 1조 1,237억 원으로 지난해 연간 총 매출액 1조 1,648억원 수준의 실적을 한 분기 앞당겨 기록했으며, 누적 영업이익은 4,085억 원으로 지난 해 연간 총 영업이익 대비 1,157억 원을 초과 기록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3분기 매출은 신규 제품 수주 성과에 따른 3공장 가동률 상승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61억 원(+64%)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매출 증가와 3공장 가동률 상승에 따른 영업레버리지 효과로 전년 동기 대비 1,109억 원(+196%) 증가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3공장의 제품 판매량 증가와 환율상승의 영향으로 385억 원(+9%), 6억 원(+0.4%) 각각 증가했다.

                                                                                                                        (단위 : 억원)

 

21. 3Q

20. 3Q

YoY

21. 2Q

QoQ

매출

4,507

2,746

1,761

4,127

385

(+64%)

(+9%)

영업이익

1,674

565

1109

1,668

6

(+196%)

(+0.4%)


                                                                    

[재무 현황]
삼성바이오로직스는 3분기 자산 7조 5,943억원, 자본 4조 9,130억원, 부채 2조 6,813억으로 부채비율 54.6%, 차입금비율 23.8%의 안정적인 재무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9월 당초 계획했던 공모채를 3,000억원에서 5,000억원으로 증액하며 창립 후 첫 공모채발행을 성공적으로 단행하며 유동성 자금을 확보했다.


[사업 현황]
삼성바이오로직스는 COVID-19 팬데믹의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생산설비의 효율적 운영과 4공장의 조기 수주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3분기에만 Roche社, MSD社 등 글로벌 제약사들과 위탁생산계약을 체결하며 누적 수주 금액은 71억 달러를 돌파했다.


위탁개발(CDO) 사업은 자체 세포주‘에스초이스(S-CHOice)'론칭과 미국 R&D 법인 설립에 이어 올해 9월 위탁개발 가속 플랫폼인‘에스-셀러레이트(S-Cellerate)’를 공개해 최적화·표준화된 프로세스를 통해 서비스 혁신을 구현했다.


한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하고 한국 기업을 대표해 금융당국과 '국제 기후리스크 관리모형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도 강화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혈액과 뇌척수액으로 모그항체 검사해..."원인불명 자가면역질환 원인 찾아" 시신경염, 척수염 등 자가면역질환의 보다 정확한 진단법이 개발됐다. 서울대병원 김성민 교수팀(권영남 김보람)은 혈액과 뇌척수액에서 모그(Mog)항체 검사를 시행해 진단 정확성을 획기적으로 높였다고 8일 발표했다. 모그항체는 자가면역질환에서 나타나는 매우 특이한 당단백질 항체다. 연구팀은 2011-20년, 국내 11개 병원에 방문한 자가면역질환 환자 474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조사했다. 이전까지 자가면역질환의 진단에는 혈액만을 이용했으나 혈액과 함께 뇌척수액으로 모그항체 검사를 한 결과 민감도가 22% 증가했다(혈액; 77.5%, 혈액+뇌척수액 100%). 특이도 역시 98.2%로 매우 높았다. 또한 뇌척수액 내 항체의 양이 많을수록 모그항체 질환의 중증도가 높았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원인 미상의 자가면역성 신경계 염증 질환 환자의 진단을 더욱 정확하게 하기 위해 최근 혈액에서의 모그항체를 검사하기 시작했다. 이번 연구는 혈액에서 모그항체가 음성이나 시신경염, 척수염, 뇌염이 재발하는 환자가 많아 이들에서 재발의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혈액 외에도 뇌척수액에서 모그항체를 추가로 검사한 것이다. 몸을 지켜 주어야 할 면역체계가 오히려 자기를 공격하는 자가면역질환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