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수)

  • 흐림동두천 18.8℃
  • 구름많음강릉 25.6℃
  • 천둥번개서울 16.8℃
  • 맑음대전 25.0℃
  • 맑음대구 23.1℃
  • 맑음울산 25.3℃
  • 맑음광주 23.5℃
  • 맑음부산 22.9℃
  • 맑음고창 23.3℃
  • 맑음제주 25.1℃
  • 흐림강화 19.0℃
  • 맑음보은 22.0℃
  • 맑음금산 24.2℃
  • 맑음강진군 22.4℃
  • 맑음경주시 25.7℃
  • 맑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뷰웍스, 소동물용 인비보 이미징 장비 VISQUE ART 100/400 출시

국산기술로 자체개발, 최대 실험용 쥐 10마리까지 동시 촬영 및 분석가능

URL복사

의료 및 산업용 영상 솔루션(Imaging Solution) 전문기업인 뷰웍스(대표 김후식)가 소동물용 인비보 (in vivo) 이미징 장비 신제품 ‘비스큐 아트 100/아트 400(VISQUE ART 100, ART 400)’를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소동물용 인비보 이미징 장비는 쥐(mouse, 10~15cm)나 랫(Rat, 30~45cm)과 같은 실험용 동물의 체내 약물, 세포, 조직 등을 촬영해 시각화하는 시스템으로 이를 통해 화학적 작용을 거쳐 빛을 내는 동물의 생체 발광과 형광 신호 등을 분석하여 세포의 약리학적 반응을 측정하고 평가하는데 쓰인다. 주로 동물 수준의 생물학 실험이나 신약 개발 중 전임상 단계에서 약물의 체내 분포 및 질병 조직을 포함한 여러 조직의 신약 또는 신규 치료법에 대한 반응 실험과 암세포ㆍ줄기세포 연구 등에 사용되고 있다.


이번에 새로이 출시한 ‘VISQUE ART 100과 ART 400은 자체 기술을 이용한 광학계와 -90℃ 초극저온 고감도 카메라를 적용해 촬영 감도(400~900㎚)와 해상도가 비약적으로 향상되어 수십 개 미만 세포의 미세한 신호까지 검출할 수 있다. 특히 넓은 영역의 대구경(27 x 27 cm)촬영이 가능한 광학계를 적용해 한 번에 10마리의 실험용 쥐를 동시에 촬영할 수 있어 실험의 편의성과 효율성을 크게 높였다.


이 외에도 실시간 생체 내 신호 및 약물ㆍ혈류 등의 동역학 분석 등 다양한 알고리즘을 갖춘 지능형 프로그램을 통해 복잡하고 번거로운 연구 결과도 빠르게 분석 가능하다. 또한 기존에 옵션으로 제공했던 마취 동물의 체온을 유지하는 ’히팅 스테이지’ 와 호흡 마취 가스 어댑터는 기본기능으로 포함되었다. 


이러한 소동물용 인비보 장비는 외산 제품이 시장을 거의 독점하다시피 하였으나, 세계 최고의 광학기술을 보유한 뷰웍스가 국산화를 시도하여 2016년 최초 VISQUE Elite를 출시한 이래 2019년 VISQUE Smart-LF를 거쳐 이번에 세계 최고 수준의 인비보 장비인 VISQUE ART 시리즈까지 출시하게 된 것.


특히 이번 제품은 외산장비와 견주어도 형광 신호 검출 실험에서는 더 나은 성능을 증명했으며 분석 프로그램의 사용성 면에서도 사용자에게 더 높은 호응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가격 경쟁력까지 갖추고 있어 외산장비 대체 효과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주문이 쇄도하는 등 뷰웍스는 인비보 장비의 글로벌 경쟁구도에서도 우위를 점할 수 있게 됐다.


의료 엑스선(x-ray) 디텍터 사업을 통해 의료 영상 처리 및 분석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 뷰웍스는 이와 같이 인비보 이미징 장비를 꾸준하게 업그레이드하며 광학 분자 영상 연구 장비 분야에서도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하게 됐다. 특히 최근에는 라만 기반 현장검사(POCT) 시스템 개발에 착수하며 분자진단시스템 사업에도 진출하며 바이오 영상 연구 장비뿐만 아니라 체외 진단 장비 시장에도 라인업(Line-up)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뷰웍스 김후식 대표는 “이번 VISQUE ART 100, ART 400 출시가 사설 연구소나 학교 등 다양한 기관의 실험실에서 소동물 영상 연구를 활성화하는데 기여할 것”이라며 “이미 최고 수준의 영상 솔루션 기술을 바탕으로 최첨단의 기능을 갖춘 바이오 연구 장비 및 체외 진단 시스템 개발을 통해 이 분야에서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일부 미나리, 방풍나물 등에서 잔류농약 허용기준 16건 초과 검출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봄철 다소비 농산물의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합동으로 3월 21일부터 4월 13일까지 봄나물 512건을 수거․검사한 결과, 잔류농약 허용기준을 초과한 농산물 16건(3.1%)을 폐기하고 생산자에 대해서는 과태료 부과 등 행정조치를 요청했다. 이번 수거‧검사는 최근 3년간 다소비 농산물 중 월별 부적합률이 높은 품목*을 우선 대상으로 선정했으며, 대상은 미나리, 방풍나물, 부추, 곤드레, 비름나물, 산마늘, 쑥 등 총 80개 품목이다. 수거‧검사 결과, 일부 지역에서 생산하고 있는 미나리, 방풍나물, 부추, 당귀, 머위, 상추, 세발나물, 셀러리, 쑥, 참나물에서 잔류농약이 허용기준보다 초과 검출됐다. 올해 수거‧검사한 봄나물의 잔류농약 허용기준 초과 위반율(3.1%)은 2021년(1.0%)보다 다소 높았으나, 이는 검사 건수와 잔류농약 중점 검사항목이 대폭 확대*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식품소비 경향에 따라 시기별‧품목별 다소비 농산물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해 소비자들이 안전한 농산물을 구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생산자는 농산물에 사용 가능한 농약을 반드시 확인*하고 휴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대웅제약 ‘나보타’, 사우디아라비아·우크라이나서 품목 허가 획득 대웅제약이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의 글로벌 품목허가 국가에 2개국을 추가했다.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창재)은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와 우크라이나에서 자체 개발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의 품목허가를 획득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인구 및 경제 규모 면에서 중동에서 가장 큰 시장 중 하나로 손꼽히는 만큼, 대웅제약은 사우디아라비아 시장을 중동지역에서 본격적인 매출 확장의 교두보로 삼을 계획이다. 또한 올해 유럽 발매를 앞두고 EU 회원국 외 유럽 국가에서의 허가도 지속적으로 추가하고 있으며, 우크라이나 역시 동유럽에서 시장규모가 큰 국가이므로 나보타의 유럽 시장 점유율 확대에 있어 기반이 될 예정이다. 이번 품목 허가를 통해 나보타는 미국·유럽·캐나다 등 전 세계 58개국에 진출하였으며, 올해 중국을 포함해 향후 100개국 이상에서 허가를 획득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나보타는 대웅제약이 지난 2014년 국내에 출시한 보툴리눔 톡신 제제로 미용분야에서 ▲미간주름 개선 ▲눈가주름 개선, 치료 분야에서는 ▲뇌졸중 후 상지근육경직 ▲눈꺼풀경련에 관한 치료 적응증을 확보하고 있다. 최근 사각턱 개선 적응증에 대한 식약처 품목허가를 신청했으며, 미국 파트너사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