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1 (화)

  • 맑음동두천 29.6℃
  • 맑음강릉 32.1℃
  • 연무서울 29.7℃
  • 맑음대전 30.1℃
  • 구름조금대구 31.1℃
  • 구름조금울산 31.7℃
  • 구름많음광주 30.5℃
  • 구름많음부산 24.4℃
  • 구름조금고창 30.1℃
  • 구름많음제주 23.9℃
  • 맑음강화 25.2℃
  • 맑음보은 29.3℃
  • 맑음금산 29.6℃
  • 구름많음강진군 28.1℃
  • 맑음경주시 33.4℃
  • 구름많음거제 28.0℃
기상청 제공

퀀타매트릭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AI 바우처 지원사업 최종 선정

퀀타매트릭스가 dRAST 솔루션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서 추진하는 AI 바우처 지원사업에 최종 과제로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2022년 11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2023년 AI 바우처 지원’ 사업을 발표했다. AI 도입이 필요한 중소•벤처/중견기업, 의료기관 등의 수요기업이 단기간 내에 최적의 AI를 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국내 AI 솔루션을 개발하여 보유하고 있는 공급기업에게는 새로운 시장 창출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일반 150개, 의료 50개 총 200개 과제를 선정하는 사업에 무려 2,153개 과제가 접수됐으며, 퀀타매트릭스는 서류 심사 및 발표심사를 거쳐 11:1 경쟁률을 뚫고 의료 과제 중 하나로 최종 선정됐다. 그 동안 축적한 3천 만개 이상의 이미지 데이터와 더불어 현존하는 항균제 감수성 검사 장비 중 가장 빠른 검사 결과를 제공하는 미생물 진단의료기기인 dRAST에 AI 솔루션을 활용함으로써, 보다 향상된 정확도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빠른 검사 속도와 높은 정확도를 경쟁력으로 시장 점유율 확대하겠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미세 유체, AI 기반 이미지 분석 기술 등을 활용하여 개발된 dRAST는 패혈증 양성 판정 이후 4~7시간 이내에 최적의 항균제를 처방해주는 솔루션으로, 기존 60시간이 걸리는 항균제 감수성 검사 시간을 30~50시간 단축해준다. 2022년 네이처 메디슨 저널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AI 알고리즘을 사용하여 병원에서 환자들이 패혈증 치료를 받는 경우, 패혈증으로 인한 병원 내 사망률을 18%까지 감소시킬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어지럼증 환자 100만 시대, 환자 30~40%가 이석증...뇌신경계 이상 여부 확인이 중요 어지럼증 환자가 100만명을 넘어섰다. 순간 핑 도는 느낌, 몸이 기울어지는 증상 등 어지럼증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해 귀의 이상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어지럼증 원인이 귀의 문제인지 뇌신경계 질환 때문인지를 잘 파악해 치료받는 것이 중요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2023년 어지럼증 환자 수는 101만5119명으로 10년 전인 2014년의 73만6635명 보다 약 38% 증가했다. 어지럼증은 스트레스나 수면부족 등을 겪는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발생할 수 있다. 원인에 따라 다양한 양상을 보인다. 에이치플러스양지병원 신경과 조소영 전문의는 “어지럼증은 외래와 응급실에서 흔히 호소하는 증상 중 하나로 원인이 다양해 단일 진료과에서 진료하기 어렵다”며 “흔히 귀의 전정기관 이상으로 발생하는 ‘이석증’ 으로 어지럼증이 발생한다고 하지만, 뇌신경계나 심장 질환의 전조증상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반복되는 어지러움 이석증, 재발 위험 높아 예방과 관리 중요이석증은 머리 움직임에 따라 주변이 빙글빙글 도는 듯한 심한 어지럼증이 수초에서 1분 정도 지속되다가 저절로 좋아지는 상태가 반복되는 증상으로, 어지럼증 환자의 30~40%가 이석증 진단을 받는다. 전정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