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6 (일)

  • 맑음동두천 16.7℃
  • 맑음강릉 21.9℃
  • 맑음서울 20.0℃
  • 구름많음대전 19.2℃
  • 맑음대구 21.7℃
  • 박무울산 20.2℃
  • 맑음광주 21.7℃
  • 박무부산 21.4℃
  • 맑음고창 19.9℃
  • 구름조금제주 23.1℃
  • 맑음강화 19.0℃
  • 맑음보은 18.0℃
  • 맑음금산 19.2℃
  • 맑음강진군 22.9℃
  • 구름많음경주시 20.2℃
  • 맑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문화와 레저.신간

화순전남대병원에 울려 퍼진 바이올린 선율

열다섯 번째 ‘이와 치유음악회’, 김도연·조혜원 연주

연초록 신록의 계절 오월을 더 특별하게 만들어주는 연주회가 화순전남대학교병원에서 열렸다. 

화순전남대병원(병원장 민정준)은 지난 14일 여미홀에서 김도연 바이올리니스트와 조혜원 피아니스트와 함께한 ‘제15회 이화 치유음악회’를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김도연 바이올리니스트는 독일 베를린 국립예술대 전문 연주자 과정을 졸업하고, 국내외 오케스트라와의 협주와 13회에 걸친 독주회를 개최했다. 현재 앙상블 베를리아나, 앙상블 마주얼의 리더이며 아르스 필하모니 오케스트라 악장을 맡고 있다.

‘오월의 선율’을 주제로 열린 음악회는 낭만주의를 대표하는 체코의 예술가 드보르작의 ‘피아노와 바이올린을 위한 낭만적 소품’ 중에서 ‘알레그로 모데라토’와 ‘알레그로 마에스토소’ 연주로 시작됐다. 

두 번째 곡은 베토벤이 작곡한 ‘바이올린 소나타 5번 봄 중 1악장’이 연주됐다. 밝고 활기찬 연주는 환자와 보호자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며 마무리됐다. 

음악회는 애수에 찬 선율과 리듬이 특징인 ‘집시음악 몰도바’, 바이올리니스트 하이페츠가 편곡한 폰세의 ‘나의 작은별’로 이어졌다. 특히 매우 아름다운 멜로디로 유명한 ‘나의 작은별’은, 로맨틱하고 감미로운 분위기로 기분 좋은 봄의 기운을 느끼기에 충분했다.

마지막 연주는 1993년에 개봉한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역작 ‘수인들러의 리스트’의 주제곡과 헝가리 민속무곡 차르다시의 형식과 리듬을 기조로 한 이탈리아 예술가 몬티의 음악, 앵콜 곡으로는 듣고 있으면 기분 좋아지는 음악 윌리엄 볼콤의 ‘우아한 유령’을 연주하며 큰 박수를 받았다.

민정준 병원장은 “밝고 경쾌하며 감미로운 연주가 서로 어울리며 오월 봄날에 기분 좋은 음악회가 됐다”며 “우리 병원은 음악회뿐 아니라 환자와 내원객, 그리고 지역민들의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다양한 문화행사를 진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화순전남대병원 이화 치유음악회는 음악으로 환자와 보호자들에게 치료받는 고통보다 따뜻한 추억의 기억을 선물하기 위해 매월 둘째 주 화요일에 개최되고 있다. 환자와 보호자, 직원, 지역민 등 누구나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