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0 (수)

  • 흐림동두천 22.5℃
  • 흐림강릉 23.2℃
  • 서울 23.9℃
  • 대전 22.0℃
  • 대구 22.8℃
  • 울산 23.0℃
  • 흐림광주 25.2℃
  • 부산 25.0℃
  • 흐림고창 25.5℃
  • 구름조금제주 29.7℃
  • 흐림강화 23.1℃
  • 흐림보은 21.9℃
  • 흐림금산 21.5℃
  • 흐림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5.0℃
기상청 제공

보건단체

케이메디허브 주최 KOAMEX... 역대 최고 수출계약 달성

케이메디허브(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 양진영)가 주최한 KOAMEX(코아멕스, 대한민국 국제 첨단의료기기 및 의료산업전)가 지난 21일(금)부터 23일(일)까지 사흘간의 일정을 마치고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KOAMEX는 ‘메디엑스포 코리아’와 공동으로 대구 엑스코 동관과 서관에서 진행되었으며, 국내·외 의료분야 산·학·연·병 350개사가 720부스 규모로 참가해 첨단의료제품과 기술을 선보였다.

전시회는 사흘간 총 3만여 명의 국내·외 바이어 및 관람객이 방문해 3,300만 달러(450억 원) 규모의 수출계약을 체결하며 비수도권 최대 규모의 국제의료산업전으로서 입지를 두텁게 쌓았다.

올해 KOAMEX에서는 병원기자재부터 AI 기술을 접목한 인지재활 솔루션까지 다양한 분야의 의료제품이 많은 관심을 받았다.

21일(금) 진행된 수출상담회에서는 병원기자재 제품이 해외 바이어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바이어는 지압침대와 병원용 트롤리 등 여러 제품의 수출상담을 진행했으며, 실제로 중국과 태국 등지에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전시장 현장에서 직접 수출계약을 체결한 기업도 있었다. 경북 구미 소재의 ㈜맨엔텔(대표 정광욱)은 재활의료기기 전문기업으로 자동 평형 검사기인 ‘발란스프로’ 등 재활운동 토탈시스템 15종을 선보였다. 부스를 방문한 카자흐스탄 바이어는 유럽제품 대비 합리적인 가격은 물론 첨단기능 탑재 및 재활분야 로드맵 등을 고려해 38만 달러(5.2억 원) 규모의 수출계약을 현장 체결했다.

 ㈜맨엔텔 정광욱 대표는 “KOAMEX 참가를 통해 한국의 재활의료기기가 해외 여러 곳에서 인정받기 시작했다는 것을 느꼈고, 이는 매우 희망적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인도의 병원관계자도 전시장을 둘러보며 국내에서 개발한 외과 및 재활·정신의학과 분야의 의료제품을 직접 확인하고 300만 달러(40억 원) 규모의 계약상담도 진행하는 등 현장 상담도 활발히 이루어졌다.

인도 병원관계자의 전시회 참가는 지난 5월 케이메디허브와 ㈜인더텍(대표 천승호)이 인도를 방문해 주도한 성과다. 케이메디허브는 오는 25일(화) 인도의 뮐러 신부 자선기관(Father Muller Charitable Institutions, FMCI)과 MOU를 체결해 양국 간 협력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한국인칩 v2.0’ 민간기술 이전... 맞춤형 정밀의료 실용화 탄력 받나 질병관리청(청장 지영미) 국립보건연구원(원장 박현영)은 자체 개발한 유전체칩인 한국인 맞춤형 유전체 분석칩 v2.0(이하 한국인칩 v2.0)을 ㈜마크로젠, ㈜테라젠바이오, ㈜인바이츠바이오코아, 중앙보훈병원, ㈜디엔에이링크, ㈜에스씨엘헬스케어, ㈜한컴케어링크, ㈜삼광랩트리 등 국내 8개 민간 기업에 기술이전 했다고 밝혔다. 최근 신속한 정밀의료 연구 및 실용화를 위해 세계 각국에서는 자국민에게 최적화된 맞춤형 유전체칩을 개발하여 활용하고 있다. 따라서, 한국인칩 v2.0 개발은 주요 선도국과의 기술 격차를 줄이고 한국인 정밀의료 연구 효율성을 높인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한편 국립보건연구원 유전체연구기술개발과에서는 2015년 한국인 유전체 연구에 최적화된 한국인칩 v1.0을 국내 최초로 개발하여 국내 10개 사업체에 기술이전을 통해 상용화한 바 있다. 기존 한국인칩 v1.0은 한국인 대상의 만성질환 관련 유전변이 발굴을 목적으로 제작되어 다양한 유전체연구에 활용되고 있으나, 임상 진단 관련 비교적 드문 유전변이와 약물 반응 등 콘텐츠는 미비해 정밀의료 연구 및 임상 적용에 한계가 있었다. 이번에 새롭게 개발한 한국인칩 v2.0은 국립보건연구원이 지난 20여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심혈관질환 급성기 치료 후 ...심장재활 시 사망률 30% 이상 낮아져 70대 남성 A씨는 3개월 전 급성 심근경색으로 스텐트 삽입술을 받은 후 매주 3회 심장재활치료를 받고 있다. 자주 병원에 들러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지만, 심장재활을 통해 재발 및 사망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말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A씨는 운동능력이 좋아진 것은 물론 요즘 생활에 활기가 넘친다며 매우 만족하고 있다. 심장재활은 심장질환의 급성기 치료 후 회복과 심폐 운동능력 향상을 위한 개별화된 운동치료 및 위험인자 관리 프로그램이다. 최근에는 영양 교육, 심리상담까지 포괄하는 개념으로 발전했다. 급성 심근경색, 협심증, 심부전, 부정맥, 말초혈관질환 등 모든 심장혈관질환은 급성기 치료 이후 심장재활이 필요하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심장내과 공민규 교수는 “심장재활은 심장질환 환자의 재발 방지 및 사망률을 줄이기 위한 필수적인 치료임에도, 실제 국내 시행 비율은 1.5%에 불과하다”며 “심장질환을 겪은 환자들은 심장에 안 좋은 영향을 줄까 봐 운동을 주저하게 되는 경향이 있다. 우리 병원은 사전 평가와 교육을 통해 환자의 나이와 심장 상태에 맞는 맞춤형 심장재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으므로, 환자들이 안심하고 치료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순천향대 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