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3 (토)

  • 구름많음동두천 30.3℃
  • 구름많음강릉 26.4℃
  • 구름조금서울 30.6℃
  • 구름조금대전 30.3℃
  • 구름많음대구 28.2℃
  • 구름많음울산 27.8℃
  • 흐림광주 26.9℃
  • 흐림부산 26.2℃
  • 흐림고창 28.1℃
  • 제주 25.6℃
  • 맑음강화 28.7℃
  • 구름조금보은 28.5℃
  • 구름조금금산 28.7℃
  • 구름많음강진군 27.5℃
  • 구름많음경주시 29.2℃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한국존슨앤드존슨판매 유한회사, ‘2024 약대생 앰버서더’ 발족식 개최

한국존슨앤드존슨판매 유한회사(켄뷰, 대표이사 백준혁)가 ‘2024 약대생 앰버서더’ 20명을 최종 선발하고 프로그램의 시작을 알리는 발족식을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발족식에는 백준혁 대표이사를 포함한 다수의 실무진으로 구성된 멘토단이 참여해 앰버서더 선발 학생들과 인사를 나누고 향후의 구체적인 프로그램 운영 계획과 커리큘럼을 공유했다.

앰버서더들은 오는 8월 22일까지 총 8주간 자사의 셀프케어 브랜드(타이레놀·니코레트·로게인)와 관련한 ▲약국 디테일링 업무 ▲POSM(Point of Sale Materials) 활용 머천다이징 활동 수행과 ▲ 자사 실험실 및 실제 의약품 전문 유통업체의 유통 과정 견학을 통해 제약산업과 약국 현장 실무를 경험한다. 

또한, ▲여러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선배 약대 졸업생의 커리어 특강 ▲마케팅·영업 실무진 멘토링 ▲기업 내 다양한 유관부서 간 유기적 협업 이해를 위한 교육에 참여하고 ▲교육 과정에서 배운 마케팅 전략 등을 적용해볼 수 있는 팀 프로젝트 수행과 발표를 통해 서로 결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디지털헬스케어 주목...대장암 환자 사망 위험, "양자컴퓨팅 기술로 예측" 조기 발병 대장암 환자의 사망 위험을 예측할 수 있는 양자 머신러닝 모델이 개발됐다. 연세대 의대 의생명시스템정보학교실 박유랑 교수와 유재용 박사, 심우섭 연구원과 연세암병원 종양내과 김한상 교수 연구팀은 조기 발병 대장암 환자의 임상데이터를 기반으로 사망 위험을 예측하는 양자 머신러닝 모델을 개발했으며, 예측 정확도는 90%에 달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어플라이드 소프트 컴퓨팅’(Applied Soft Computing, IF 8.7)에 게재됐다. 젊은 대장암이라고도 불리는 ‘조기 발병 대장암’은 50세 미만에서 발생하는 대장암을 말한다. 우리나라의 20~40대 대장암 발병률은 인구 10만명당 12.9로 세계 1위다. 조기 발병 대장암은 다른 연령층에서 진단되는 대장암과 비교해 더 공격적이고 생존율이 낮다. 때문에 조기에 질병을 발견하고 정확한 예후예측을 통한 치료가 중요하다. 최근 헬스케어 분야에서 질병의 진단, 예후예측 등에 활용할 수 있는 AI 기반의 다양한 인공지능 모델들이 개발되고 있다. 인공지능 모델의 예측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충분한 임상데이터가 필수적이다. 하지만 헬스케어 분야는 비용 문제, 희귀질환에 대한 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