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8 (수)

  • 맑음동두천 12.0℃
  • 맑음강릉 14.9℃
  • 맑음서울 12.7℃
  • 맑음대전 12.7℃
  • 맑음대구 12.8℃
  • 구름조금울산 12.6℃
  • 맑음광주 14.2℃
  • 구름조금부산 15.0℃
  • 맑음고창 13.0℃
  • 맑음제주 15.9℃
  • 맑음강화 11.0℃
  • 맑음보은 11.8℃
  • 맑음금산 12.1℃
  • 맑음강진군 14.9℃
  • 구름조금경주시 12.1℃
  • 맑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아주대학교병원 신경과,치매 예방과 관리교실’ 개최

URL복사

아주대학교병원 신경과에서는 6월 22일 금요일 오후 2시에서 5시까지 본관 지하 1층 아주홀에서 ‘치매예방과 관리교실’을 개최한다.


이번 강좌에서는 어떤 행동이 이상행동증상인지, 이상행동증상의 치료와 예방은 어떻게 하는지 전문가에게 들어보고 치매국가책임제와 장기요양보험에 대해서도 알아본다.


이날 행사는 신경과 홍지만 과장의 인사를 시작으로 △이상행동증상의 개요(신경과 문소영 교수) △이상행동증상의 예방(신경과 이선민 전문의) △이상행동증상의 치료(신경과 임태성 교수) △치매 국가책임제 및 장기요양보험(신경과 박설아 간호사) 순으로 강의를 진행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혈액과 뇌척수액으로 모그항체 검사해..."원인불명 자가면역질환 원인 찾아" 시신경염, 척수염 등 자가면역질환의 보다 정확한 진단법이 개발됐다. 서울대병원 김성민 교수팀(권영남 김보람)은 혈액과 뇌척수액에서 모그(Mog)항체 검사를 시행해 진단 정확성을 획기적으로 높였다고 8일 발표했다. 모그항체는 자가면역질환에서 나타나는 매우 특이한 당단백질 항체다. 연구팀은 2011-20년, 국내 11개 병원에 방문한 자가면역질환 환자 474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조사했다. 이전까지 자가면역질환의 진단에는 혈액만을 이용했으나 혈액과 함께 뇌척수액으로 모그항체 검사를 한 결과 민감도가 22% 증가했다(혈액; 77.5%, 혈액+뇌척수액 100%). 특이도 역시 98.2%로 매우 높았다. 또한 뇌척수액 내 항체의 양이 많을수록 모그항체 질환의 중증도가 높았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원인 미상의 자가면역성 신경계 염증 질환 환자의 진단을 더욱 정확하게 하기 위해 최근 혈액에서의 모그항체를 검사하기 시작했다. 이번 연구는 혈액에서 모그항체가 음성이나 시신경염, 척수염, 뇌염이 재발하는 환자가 많아 이들에서 재발의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혈액 외에도 뇌척수액에서 모그항체를 추가로 검사한 것이다. 몸을 지켜 주어야 할 면역체계가 오히려 자기를 공격하는 자가면역질환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