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6 (수)

  • 맑음동두천 4.1℃
  • 맑음강릉 7.6℃
  • 구름조금서울 4.8℃
  • 연무대전 5.8℃
  • 연무대구 6.1℃
  • 맑음울산 7.2℃
  • 연무광주 6.2℃
  • 맑음부산 8.2℃
  • 구름많음고창 5.0℃
  • 연무제주 8.1℃
  • 맑음강화 4.0℃
  • 맑음보은 4.5℃
  • 구름많음금산 4.8℃
  • 구름조금강진군 7.1℃
  • 맑음경주시 7.2℃
  • 구름조금거제 6.4℃
기상청 제공

보건단체

아동청소년, 17.2%가 온라인에서 가해자 만나

경기남부해바라기센터(거점) 학술·정책 심포지엄서 연구결과 발표

URL복사



경기남부해바라기센터(거점)(센터장 한상욱)는 지난 12월 11일 전쟁기념관 이병형홀(서울 용산구)에서 여성가족부 주최, 한국여성인권진흥원 여성․아동폭력피해중앙지원단과 공동주관으로 ‘제2회 해바라기 학술·정책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온라인을 통한 아동청소년 성폭력’을 주제로 △ 축사 △ 인사말 △ 사례발표 △ 문헌고찰 △ 분석결과 △ 패널토의 순으로 진행된 가운데, 전국 해바라기센터 및 유관기관 종사자, 경찰, 트라우마 관련 연구자, 의료인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120여명이 참석해 성황리에 마쳤다.


경기남부해바라기센터(거점)는 이번 심포지엄에서 최근 온라인을 통해 성폭력 가해자를 만나는 아동청소년의 피해사례가 계속 증가하고 있는 것을 사회적 문제로 보고 이와 관련된 2016년도~2017년 경기남부해바라기센터(거점)의 자료를 분석하여 발표했다.


이번 발표내용에 따르면, 지난 2016년~2017년 경기남부해바라기센터(거점)에서 지원받은 아동청소년 성폭력 피해자(친족 성폭력 제외) 36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63명(17.2%)이 가해자를 온라인을 통해서 만난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자의 평균 연령은 만 13.73세로 대부분 중·고등학생이었고, 가해자의 평균 연령은 20대가 가장 많았고 이외에 30대, 10대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온라인으로 가해자를 만난 경우,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피해가 더 심각하고, 사회적 지지자원 등이 더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사례로 온라인으로 가해자를 만난 경우 강간 피해가 81%로 나타나 그렇지 않은 경우(44.3%) 보다 1.8배 더 높았고, 언어적 폭력을 동반한 경우는 약 3배(16.4%vs5.5%), 윤간인 경우는 약 2배(9.8%vs4.1%) 더 높았다고 밝혔다.


또한 온라인으로 가해자를 만난 사례의 경우 피해자 4명 중 1명은 장애가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25.8%). 그리고 가정환경이 불안정하거나 정신과적 과거력(정신과 진료 경험)이 있는 경우가 더 많았으며, 과거 성폭력 피해를 경험한 경우도 50%로 더 높게 나타났다.


이외에도 온라인을 통해 가해자를 만난 경우 센터를 비자발적으로 내방하는 경우가 더 높으며, 지속적인 서비스 지원을 위한 추적 연락이 안되는 경우도 더 높았다. 수사 진행에서도 사건 특성상 가해자를 특정하기 어렵고, 증거 수집에 어려움이 있어 사건 진행이 잘 되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또한 사건의 내용에 따라 사이버 성폭력의 강제와 자발의 경계가 모호한 측면이 있어 피해자에게 2차 피해가 발생하는 경우도 발생하는 등 심각성을 나타냈다.


이날 장형윤 경기남부해바라기센터(거점) 부소장은 “온라인을 통한 성폭력 피해의 특성을 분석하고 이들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와 지원 체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이를 위해 거점센터는 성폭력 피해 아동청소년을 위한 치유회복프로그램을 개발하여 관련 종사자 대상 워크샵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또한 정영기 경기남부해바라기센터 소장은 “이제까지 온라인을 통한 성폭력 피해들이 막연한 염려와 우려의 대상이었다면, 지금은 실체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이에 대한 대응이 구체적으로 나올 때”라고 하면서 “이를 위해서는 근거 중심적인 접근을 통하여 성폭력 피해에서 나타나는 현상과 그 과정에 대한 명확한 이해를 해야 한다. 거점센터에서 연구한 결과물을 통해 앞으로 해바라기센터가 나아가야 할 피해자 지원의 방향 설정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심포지엄의 다양한 의견들이 현장에서 유용하게 사용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한편, 경기남부해바라기센터(거점)은 지난 2006년 경기여성 학교폭력 피해자 원스톱지원센터로 처음 문을 연 이후 2014년 11월 경기남부해바라기센터(거점)으로 전환되었다. 이후 성폭력 피해자의 위기 및 지속지원 역할을 수행하는 한편, 이와 관련된 연구개발을 통해 실질적인 정책을 제언하는 등 피해자를 지원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급성 사구체신염, 표적 치료제 개발 되나...면역 매커니즘 최초 확인 최근 콩팥 거주 대식세포에서 발현하는 ‘VISTA’가 상대 T세포의 과반응을 억제해 급성 사구체신염의 악화를 막는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급성 사구체 손상 시 대식세포에서 과발현되어 있는 VISTA가 신세뇨관 염증을 줄이고 섬유화를 예방하는 것이다. 이러한 연구 결과는 향후 급성 사구체신염 치료제 개발의 근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사구체신염은 콩팥 내 사구체의 손상으로 인해 발병하는 염증 질환으로 단백뇨나 혈뇨를 동반한다. 이 질환은 주로 콩팥 조직 검사를 통해 진단하며, 면역억제제를 사용하거나 저염식, 혈압·혈당조절 등 보존적 치료를 한다. 이러한 치료에도 불구하고 일부 환자의 경우 신세뇨관 손상이 동반돼 콩팥 섬유화가 진행되면 투석까지 받게 된다. 일부 급성 사구체신염은 고강도의 면역억제제 치료가 필요하고 약물 부작용 위험이 크며 예후가 나빠서 1년 이내에 투석이 필요하다. 이러한 치료제 선택의 제한을 극복하고 효과적인 치료제를 개발하기 위해선 콩팥 면역 반응에 대한 매커니즘 분석이 무엇보다 필요하다. 서울대병원 신장내과 한승석(사진)·서울의대 의과학과 이동섭 교수 공동연구팀은 동물 실험을 통해 급성 사구체신염의 콩팥 염증과 섬유화 매커니즘에 관여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