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4 (수)

  • 구름많음동두천 32.9℃
  • 구름많음강릉 26.8℃
  • 구름많음서울 35.3℃
  • 구름많음대전 33.4℃
  • 구름많음대구 32.1℃
  • 구름많음울산 29.6℃
  • 구름많음광주 34.1℃
  • 구름많음부산 32.0℃
  • 구름많음고창 31.1℃
  • 구름많음제주 29.9℃
  • 구름많음강화 33.3℃
  • 구름많음보은 32.3℃
  • 구름많음금산 32.3℃
  • 구름많음강진군 33.2℃
  • 흐림경주시 27.8℃
  • 구름많음거제 33.8℃
기상청 제공

기타

이글벳, 상반기 매출액 172억 원, 영업이익 10억 원...동기 대비 각각 7.9%, 12.6% 증가

동물의약품 전문기업 이글벳(대표이사 강태성, 044960)이 해외 사업 호조로 지속적인 실적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글벳은 이번 상반기 매출액 172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7.9% 상승했다고 14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영업이익은 10억 원으로 12.6% 증가했다.
 

상반기 성장세 역시 아프리카 시장을 통한 신 판로 개척이 효자 노릇을 톡톡히 했다. 지난 5월 나이지리아 식약청으로부터 동물약품 허가를 받으며 나이지리아 시장에 재진출했다. 또한 케냐와 우간다, 에티오피아, 수단 등 아프리카 시장에 대한 적극적인 공략을 통해 아프리카 시장에서95% 이상 수출규모가 확대됐다.



이글벳은 아프리카 시장의 가능성을 일찌감치 알아보고 국내 기업 최초로 2005년 케냐를 중심으로 아프리카에 진출했다. 아프리카 지역에서는 이글벳 마크가 동물 약품의 상징일 정도로 브랜드 인지도가 높은 편이다. 현재 우간다를 중심으로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함께 현지 양계사업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양계업에서 도축부터 닭고기 및 달걀 유통에 이르기까지 수직 계열화를 이루겠다는 방침이다.
 

국내 동물약품 시장에서도 선전했다. 축산경기가 침체된 상황에서 동물약품시장이 전반적으로4.2% 가까이 줄어들었음에도 불구하고 친환경사료제첨가제가 본격적으로 매출을 올리며 매출액이 전년대비 신장됐다. 또한 국제 원료가격의 상승으로 약품 분야에서 전년 대비 원가가 증가하였으나 판관비의 효율적인 집행을 통해 영업이익 역시 개선됐다.
 

캐나다의 프리미엄 사료 ‘나우’, ‘고’, ‘게더’를 국내에 유통하고 있는 반려동물사업부는 온라인 유통체계를 직영 방식으로 변경하며 안정화되고 있다. 최근 반려동물로 고양이를 키우는 사람들이 많아지며 고양이 사료와 간식 부문에서 31%가량 매출액이 증가했으며 향후 매출 신장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보인다.

 

이글벳 관계자는 “동물약품 분야에서 친환경 원료를 사용한 개량신약 개발과 아프리카 시장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으로 글로벌 동물약품 기업으로의 이미지를 공고히 하겠다”며 “반려동물 사업부문에서는 온라인 마케팅 강화를 통해 소비자의 니즈를 파악하고 그에 부합하는 영업전략을 통해 반려동물 시장 점유율을 넓혀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코오롱생명과학, 환자와 소통 간담회 자리 마련 코오롱생명과학(대표이사 이우석)은 지난 7월 인보사 투여 환자 종합대책안을 발표의 후속 조치 목적으로 환자와의 소통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8월 14일 밝혔다. 추가로 8월 14일에는 특정병원과 협업을 통해 환자 소통 간담회를 진행할 예정이며, 9월부터는 전국적인 단위의 간담회로 확대할 계획이다. 13일 오후 3시 서울 JK비즈니스 센터에서 진행된 소통 간담회는 코오롱생명과학의 콜센터를 통해 개인정보를 동의한 전국 환자 중 간담회 참석 의사를 밝힌 10여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되었다. 이날 소통간담회에는 바이오사업담당 유수현 상무의 사과 인사와 인보사에 대한 기전, 인보사허가 및 취소까지의 진행경과, 환자케어 프로그램 소개, 환자 애로청취의 순으로 소통 간담회를 이어갔다. 코오롱생명과학의 유수현 상무는 “인보사 사태에 대한 사과 인사를 드리며, 그동안 경과에 대한 설명과 애로사항 경청 그리고 해결방안을 위한 환자분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고자 이 자리를 마련했으며, 환자들의 건강과 불안감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 할것을 약속하겠다” 고 밝혔다. 참석한 환자들은 “매스컴을 통해 허가와 다른 물질이 포함되었고, 이 물질은 종양을 유발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

충북대학교병원, 망막 수술 5,000례 · 안구 내 주사 13,000례 돌파 충북대학교병원(원장 한헌석)에서는 최근 안과 망막진료팀 채주병, 김동윤 교수가 충북 지역 최초로 망막 수술 5,000례 달성과 안구 내 주사 13,000례 이상 시술이라는 성과를 이루었다고 14일 밝혔다. 채주병, 김동윤 교수로 구성된 망막진료팀은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매일 유리체 망막 질환 환자 진료를 시행하고, 24시간 응급 진료 및 수술을 통해 청주를 포함한 충청북도 지역의 망막질환 환자의 신속한 진료 및 실명 예방이 가능하도록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안구 내 주사 시술은 연령관련 황반변성, 망막혈관질환 그 밖의 황반부질환의 치료를 위한 대표적인 시술로 고령화 사회에 접어들면서 안구 내 주사 시술이 필요한 질환을 가진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특히 고령화에 따라, 노인 실명 1위 질환인 연령관련 황반변성 질환이 늘고 있는데, 이 연령관련 황반변성의 치료법인 안구 내 주사시술이 급증하고 있는 실정이다. 충북대학교병원은 급증하는 수요에 맞추어 외래 내 감염관리가 잘 되어있는 주사공간 (양압 환기 시스템)을 마련하였으며, 내원객의 편의를 위해 진료 직후 바로 안구 내 주사까지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현하는데 노력하고 있다. 김동윤 교수는 “안과에 내원한 환자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