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6 (금)

  • 흐림동두천 25.8℃
  • 맑음강릉 27.1℃
  • 흐림서울 26.9℃
  • 구름많음대전 27.6℃
  • 흐림대구 27.4℃
  • 구름많음울산 30.3℃
  • 구름많음광주 29.1℃
  • 구름조금부산 29.9℃
  • 구름많음고창 27.4℃
  • 구름조금제주 29.5℃
  • 구름많음강화 28.2℃
  • 흐림보은 28.4℃
  • 흐림금산 28.0℃
  • 구름많음강진군 28.5℃
  • 흐림경주시 29.5℃
  • 맑음거제 30.9℃
기상청 제공

환자가 호흡을 하지 않는 경우 심폐소생술 5가지

응급의료전문의,인공호흡 방법 모르면 가슴압박소생술 권장

본격적인 휴가철이 시작되면서 물놀이 사고 발생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대비한 응급처치 요령을 익혀 위험에 대비할 수 있도록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전하는 정보를 알아본다.


영화나 드라마를 볼 때 물에 빠진 사람을 구해내고, 심폐소생술을 실행하자 물에 빠졌던 환자는 쿨럭이며 물을 토해내고, 정신을 차리는 장면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배를 눌러서 먹은 물을 토해내는 장면이 자주 나오지만 이는 절대로 해서는 안 되는 대응방법이다.


잘못된 방법으로 환자의 구토를 유발하면, 먹은 물뿐 아니라 음식물 등의 위 내용물이 같이 나오다가 숨 쉬는 길을 막아 오히려 숨을 못 쉬게 할 수 있어 위험하다. 환자가 숨을 쉬게 되더라도 내용물이 폐로 흡인될 수 있다. 이후 부작용으로 흡입성 폐렴과 같은 질환을 얻게 될 수 있다. 혹시라도 물이나 음식물이 입에서 나온다면 머리를 옆으로 돌려서 자연스럽게 흘러나올 수 있도록 해준다.


환자 호흡 확인이 우선
물놀이 사고에서 구조된 사람에게 우리가 할 수 있는 응급처치는 의료기관으로 빠르게 이송할 수 있도록 돕는 일이다. 다음과 같은 순서를 기억하자. 먼저, 환자를 바로 눕힌 후 어깨를 가볍게 치면서 의식 및 반응이 없다면 주변 사람들에게 119 호출 및 자동제세동기를 가져올 것을 요청한다.


그 뒤, 환자의 호흡이 없거나 비정상 호흡(심정지 호흡)을 보인다면 즉시 가슴압박과 인공호흡을 실시해야 한다. 이때 환자 처치에 자신이 없다면 119 신고 시 응급의료전화상담원의 지시에 따라서 행동하면 도움이 된다.


한국형 심폐소생술 가이드라인에서는 인공호흡하는 방법을 모르거나 인공호흡을 꺼리는 일반인 구조자는 가슴압박소생술을 하도록 권장한다. 환자가 의식이 없더라도 정상호흡을 보이고 맥박이 뛴다면 생명이 위태로운 것은 아니다. 이때는 환자의 안정과 체온 유지를 위해 모포 등으로 따뜻하게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생존사슬을 기억하자
심정지 발생은 예측이 어려운데 심정지의 대부분은 가정, 직장, 길거리 등 의료시설 이외의 장소에서 발생된다. 심정지가 발생된 후 4-5분이 지나면 뇌 손상이 오기 때문에 즉시 심폐소생술을 시작해야 환자를 정상상태로 회복시키거나 119 구급대 및 의료진의 전문소생술을 받을 수 있는 시간을 벌 수 있다.


신고를 시행한 이후에 목격자는 즉시 올바른 심폐소생술을 시작하고, 응급의료체계 속에서 환자가 신속히 응급의료센터로 이송되고, 심정지 환자가 다시 심장이 뛰기 시작하면 통합적인 소생 후 치료를 시행해야 환자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 이와 같이 병원 밖에서 심정지가 발생한 환자의 생존을 위해 필수적인 연결된 과정을 ‘생존사슬(chain of survival)’이라고 한다.


환자가 호흡을 하지 않는 경우 심폐소생술 방법
1. 맥박과 무호흡 또는 비정상 호흡(심정지 상태)를 확인한다.
2. 주변에 도움을 요청하고 119 신고 및 자동세제동기를 요청한다.
3. 약 5cm 깊이로 강하게 분당 100-120회 속도로 빠르게 30회의 가슴 압박을 한다.
4. 머리를 젖히고 턱을 들어올려 기도를 개방한다.
5. 1초씩 총 2회, 환자의 가슴이 약간 상승될 정도로 숨을 불어넣어 인공호흡을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동아쏘시오홀딩스, ‘2019 피닉스 캠프’ 실시 동아쏘시오홀딩스(대표이사 사장 한종현)는 지난 12일부터 15일까지 3박 4일간 경상북도 상주시에 위치한 동아쏘시오그룹 상주 인재개발원에서 임직원 자녀를 위한 ‘2019 피닉스 캠프’를 실시했다고 16일 밝혔다. 피닉스 캠프는 여름 방학 기간을 이용해 임직원 자녀들에게 다양하고 유익한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행사다. 이 행사는 △부모 직장 체험을 통한 임직원과 자녀의 유대감 형성 △가족적인 조직문화 확산을 위해 마련됐다. 이번 피닉스캠프는 창의적인 글쓰기와 8가지 성공의 습관이라는 주제 아래 동아쏘시오홀딩스, 동아에스티, 동아제약 등 동아쏘시오그룹 임직원 자녀 60명(초등학교 4~6학년)이 참가했다. 캠프에 참가한 임직원 자녀들은 △동아쏘시오그룹 천안공장 견학 △경청의 방법 △삶의 안전지대 넓히기 등의 프로그램에 참가하며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캠프 마지막 날에는 자녀들을 캠프에 보낸 임직원을 초대해 자녀들과 함께하는 시간을 가졌다. 피닉스캠프는 임직원 자녀들에게 보다 많은 참여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 번 더 진행한다. 2차 피닉스 캠프는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실시한다. 자녀와 함께 피닉스 캠프에 참여한 동아쏘시오홀딩스 정보전략팀 조성민 부장은 “아이가

365mc, '산나비' 무료치료 캠페인 참여 인구절벽이라는 단어가 이제는 낯설지 않을 만큼, 저출산 문제는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됐다. 저출생 극복을 위한 여러 방안으로 아이를 낳고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들자는 목소리도 높다. 덧붙여 노키즈존, 독박육아, 경력단절 등 출산과 관련된 여성들의 고충 속에서도 산후비만이라는 문제는 해결해야 할 과제라고 꾸준히 지목받아왔다. 365mc가 산후비만으로 고통받는 국내 ‘엄마’들의 비만 치료 해결사로 나섰다. 비만클리닉∙지방흡입 특화 의료기관 365mc는 ‘산.나.비(산후 나를 찾아가는 비만 탈출 프로젝트)’ 사회공헌 캠페인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캠페인은 아이를 출산하고 살이 불어난 엄마들의 비만 치료를 돕기 위해 기획됐다. 대상은 출산 후 2년 이내의 여성이며 산후비만 여성을 위해 구성한 ‘비만 치료 프로그램’이 1달간 무료 지원된다. 365mc 병원김하진 회장은 “출산 후 급격하게 찐 살로 우울해하는 여성들이 많다”며“산후비만은 건강 상의 문제를 야기시킬 뿐만 아니라 산후우울증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체중을 본인 의지만으로 식이조절과 운동을 통해 감량하기는 쉽지 않다”며 “산나비 캠페인을 통해 산후비만 여성들이 올바른 식습관 형성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