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맑음동두천 7.1℃
  • 흐림강릉 11.2℃
  • 서울 7.4℃
  • 구름조금대전 14.3℃
  • 구름조금대구 12.4℃
  • 맑음울산 13.3℃
  • 맑음광주 13.6℃
  • 맑음부산 13.3℃
  • 맑음고창 13.5℃
  • 맑음제주 14.4℃
  • 흐림강화 8.2℃
  • 구름많음보은 12.9℃
  • 맑음금산 12.8℃
  • 맑음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11.3℃
  • 맑음거제 13.6℃
기상청 제공

고대 박진우 박사,대한신경과학회 추계학술대회 ‘뉴로프런티어 연구비상’ 수상

고려대학교 의과대학(학장 이홍식) 박진우 박사후연구원(임상약리학과, 신경과 전문의)가 지난 11월 9일(토) 밀레니엄힐튼서울에서 열린 대한신경과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뉴로프런티어 연구비상’을 수상했다.

 

박진우 박사후연구원은 고대의대를 졸업하고 고려대의료원에서 신경과 전문의 및 약리학교실(임상약리학과)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현재 의사과학자(Physician-Scientist) 양성 프로그램 전문연구요원으로 복무 중이다. 주 연구 분야는 신약개발과 신경질환 융합을 통한 중개연구이며, 미래의학을 선도하는 중개연구자를 목표로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이러한 역량을 바탕으로 ‘퇴행성 신경질환에서의 자율신경계 이상에 대한 임상약리학적 연구 기법을 기반으로 한 연구’를 주제로 본 상훈을 수상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2019년 11월부터 본 분야 저명한 미국 밴더빌트대학교 자율신경이상센터(Vanderbilt Autonomic Dysfunction Center)에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박 박사후연구원은 “자율신경계이상은 퇴행성신경질환의 환자에서 삶의 질에 직결되는 문제이지만 각종 생체표지자 발굴 및 개인맞춤치료에 대한 중개연구가 아직 미진한 분야”라며, “본 연구를 추진하고 수상할 수 있도록 큰 도움을 주신 신경과 김병조, 임상약리학과 박지영, 뇌신경과학교실 김원기 교수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임상의들의 미충족수요를 해결하는 중개연구를 수행하는 의과학자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대한신경과학회 ‘뉴로프런티어 연구비상’은 신경과학의 새로운 분야를 개척하여 미래 신경과학을 이끌 인재를 발굴하고 진취적으로 도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주어지는 상으로, 수년간의 연구 실적 및 학회에서 공모한 연구계획서를 심사해 수상자를 선정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겨울철, 안면통증으로 세면조차 어렵다면?... ‘3차 신경통’ 의심을 바람에 스치듯, 사소한 자극에도 얼굴에 통증을 느낀다면? 겨울이 되면 통증이 더욱 심해져 두려움과 고통으로 외부 활동에 제약을 받는다면? ‘3차 신경통’을 의심해봐야 한다. 참을 수 없는 고통, ‘3차 신경통’ 유독 겨울이 두려운 이유인류에 발생하는 가장 통증이 심한 질환, ‘3차 신경통’이다. 얼굴부위 감각기능과 턱의 씹는 기능을 담당하는 제5번 뇌신경, 일명 ‘3차 신경’이 주변혈관에 의해 압박되어 발생되는 질환이다. 통증은 주로 3차 신경이 뻗어있는 이마와 눈 주변, 볼·코 주변, 아래턱과 입 주변에서 발생한다. 초기에는 순간적이기 때문에 치통으로 오해하기 쉽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주기는 짧아지고 통증의 정도는 심화된다. 영하의 기온이나 찬바람에 노출되면 그 통증은 더욱 악화되기 때문에 환자는 ‘겨울’을 두려워할 수밖에 없다. 경희대학교병원 신경외과 박봉진 교수는 “추위와 통증 간의 인과관계는 정확하게 밝혀지진 않았지만, 감각 신경에 분포되어 있는 수용체들이 차가운 자극을 감지한 후, 과민 반응을 유발해 통증이 악화되는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며 “정확한 진단과 적절한 치료가 시행되지 않으면 통증으로 인해 세수, 양치질, 식사 등 기본적인 일상생활조차 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