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9 (화)

  • 흐림동두천 13.3℃
  • 흐림강릉 12.5℃
  • 구름많음서울 15.9℃
  • 대전 13.3℃
  • 흐림대구 15.8℃
  • 구름많음울산 17.7℃
  • 흐림광주 13.6℃
  • 흐림부산 16.4℃
  • 구름많음고창 14.5℃
  • 맑음제주 19.5℃
  • 구름많음강화 16.7℃
  • 흐림보은 14.1℃
  • 흐림금산 11.8℃
  • 흐림강진군 16.1℃
  • 구름많음경주시 18.5℃
  • 흐림거제 16.6℃
기상청 제공

고대 박진우 박사,대한신경과학회 추계학술대회 ‘뉴로프런티어 연구비상’ 수상

고려대학교 의과대학(학장 이홍식) 박진우 박사후연구원(임상약리학과, 신경과 전문의)가 지난 11월 9일(토) 밀레니엄힐튼서울에서 열린 대한신경과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뉴로프런티어 연구비상’을 수상했다.

 

박진우 박사후연구원은 고대의대를 졸업하고 고려대의료원에서 신경과 전문의 및 약리학교실(임상약리학과)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현재 의사과학자(Physician-Scientist) 양성 프로그램 전문연구요원으로 복무 중이다. 주 연구 분야는 신약개발과 신경질환 융합을 통한 중개연구이며, 미래의학을 선도하는 중개연구자를 목표로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이러한 역량을 바탕으로 ‘퇴행성 신경질환에서의 자율신경계 이상에 대한 임상약리학적 연구 기법을 기반으로 한 연구’를 주제로 본 상훈을 수상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2019년 11월부터 본 분야 저명한 미국 밴더빌트대학교 자율신경이상센터(Vanderbilt Autonomic Dysfunction Center)에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박 박사후연구원은 “자율신경계이상은 퇴행성신경질환의 환자에서 삶의 질에 직결되는 문제이지만 각종 생체표지자 발굴 및 개인맞춤치료에 대한 중개연구가 아직 미진한 분야”라며, “본 연구를 추진하고 수상할 수 있도록 큰 도움을 주신 신경과 김병조, 임상약리학과 박지영, 뇌신경과학교실 김원기 교수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임상의들의 미충족수요를 해결하는 중개연구를 수행하는 의과학자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대한신경과학회 ‘뉴로프런티어 연구비상’은 신경과학의 새로운 분야를 개척하여 미래 신경과학을 이끌 인재를 발굴하고 진취적으로 도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주어지는 상으로, 수년간의 연구 실적 및 학회에서 공모한 연구계획서를 심사해 수상자를 선정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꺼져가는 심장에 새 활로의 길은?... 여러 혈관 막히거나 시술 어려우면 관상동맥우회술 받아야 심장근육에 혈액을 공급해주는 심장혈관에 콜레스테롤이 쌓이면 혈관이 좁아져 심장에 산소를 제대로 공급할 수 없게 되고, 심근경색까지 이르게 된다. 최근에는 기술의 발달로 인해 심근경색에 대해 스텐트를 시술하는 경우가 증가했지만, 환자의 상황에 따라 관상동맥우회술이 필요한 경우가 있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흉부외과 조상호 교수와 함께 관상동맥우회술이 필요한 심근경색에 대해 알아보았다. 급성심근경색 환자 10만 명 돌파, 서구화된 생활습관이 주 원인 급성심근경색 환자는 매년 5~10%가량 증가하며 급격히 늘고 있다. 지난 5년간 급성심근경색(질병코드 I21)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15년 87,984명에서 2019년 118,010명으로 10만 명을 넘어섰다. 이에 조상호 교수는 “혈관 건강은 생활습관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식생활의 서구화 및 인구의 고령화로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자가 증가하면서 혈관에 콜레스테롤이 쌓이는 환자가 많아졌다. 심근경색 환자 는 병원에 도착하기 전 사망하는 경우가 많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도 4% 가 사망한다고 알려질 만큼 위험하므로 평소의 관리도 매우 중요한 질환이다”라고 설명했다. 시술과 수술 크게 두 가지로 나뉘는 심근경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