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1 (금)

  • 구름많음동두천 -1.0℃
  • 흐림강릉 5.2℃
  • 연무서울 2.4℃
  • 박무대전 0.8℃
  • 구름조금대구 -0.3℃
  • 박무울산 2.8℃
  • 박무광주 3.0℃
  • 맑음부산 5.7℃
  • 맑음고창 -0.2℃
  • 맑음제주 7.6℃
  • 흐림강화 0.4℃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2.2℃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1.6℃
  • 맑음거제 3.3℃
기상청 제공

명지병원, 소아 류마티스 무지개 페스티벌 성료

치료받는 또래와의 공동체 활동 통해 투병의지 다져

​한양대학교 명지병원(병원장 김진구)는 지난 9일 병원 대강당과 뉴호라이즌힐링센터 등에서 소아류마티스 환아 및 보호자들과 의료진이 함께하는 ‘무지개페스티벌’을 개최했다.


명지병원 소아청소년과와 소아류마티스 환우회(무지개)가 공동으로 마련한 무지개 페스티벌은 희귀난치성 질환인 소아 류마티스 질환으로 치료를 받고 있는 환아와 이들 부모들이 또래 집단과의 공동체 활동을 통해 스트레스를 풀고, 나아가 투병 의지를 다지는 프로그램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소아류마티스 전문 진료 의사인 김광남 교수의 주관으로 진행된 무지개 페스티벌은 김 교수의 강의와 환아 및 부모들이 함께하는 장기자랑, 명지병원 예술치료센터 치료사들이 진행하는 예술로 함께하는 힐링의 시간, 보호자 간담회 등으로 진행됐다.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진행된 이번 캠프에는 소아 류마티스 관절염을 앓고 있는 환우와 보호자, 의료진 등 100여명이 참여했다.


김광남 교수(소아청소년과)는 "소아 류마티스 관절염은 정확한 진단을 내리기 어렵고, 치료를 해도 대개 수년 혹은 10여 년을 치료해야 되는 만성질환"이라며 "이번 무지개 페스티벌은 치료받고 있는 또래 집단과의 공동체 활동을 통해 환우와 가족 치료 역량 강화에 초점을 맞춰 질환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교류했다“고 말했다.
 
한편 무지개 모임은 소아 류마티스 환자와 보호자 가족 간의 정보교환과 소통을 위해 만든 환우회 형식의 자조모임으로 매년 연초에는 정기총회, 여름에는 무지개 캠프, 가을에는 무지개 페스티벌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인천교구 청소년사목국, 인천성모병원에 기부금 전달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병원장 홍승모 몬시뇰)은 20일 천주교 인천교구 청소년사목국(국장 최인비 신부) 청소년부로부터 어린이환자 치유를 위한 기부금을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천주교 인천교구는 인천교구 청소년들의 신앙 자치활동으로 꾸며지는 ‘바다의 별 축제’를 매년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달 20일 ‘희희낙락(喜禧樂絡)’을 주제로 성경 암송대회, 성경 골든벨, 릴레이 성경 필사 등이 진행됐다. 인천교구는 ‘바다의 별 축제’를 통해 얻은 수익금을 2016년부터 인천성모병원에 전달 해오고 있다. 올해는 체험 부스와 학생들이 직접 제작한 묵주 팔찌, 목도리, 디퓨저 등을 판매한 수익금 100여만 원을 기부했다. 기부금은 인천성모병원 사회사업팀을 통해 14세 미만의 치료가 필요한 저소득층 아동들을 위해 사용된다. 인천성모병원은 ▲사시로 인해 시력 저하가 진행되던 지적장애 자매 ▲발달장애로 지속적인 재활치료가 필요한 삼형제 ▲몽골 국적의 발달 지연 환아 ▲다문화가정의 성조숙증 아이 ▲꾸준한 치료가 필요한 교모세포종 환아 등에게 치료비를 지원했다. 전달식에 참석한 김대현 군은 “모든 학생들이 플리마켓을 통한 판매 수익금이 좋은 일에 사용되는 것에 뜻을 모았다”면서 “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