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월)

  • 흐림동두천 5.6℃
  • 맑음강릉 10.8℃
  • 맑음서울 5.9℃
  • 맑음대전 5.3℃
  • 맑음대구 5.5℃
  • 맑음울산 10.4℃
  • 맑음광주 6.4℃
  • 맑음부산 10.1℃
  • 구름조금고창 7.3℃
  • 구름조금제주 13.3℃
  • 흐림강화 6.1℃
  • 맑음보은 2.3℃
  • 맑음금산 2.9℃
  • 맑음강진군 6.1℃
  • 맑음경주시 8.8℃
  • 맑음거제 8.5℃
기상청 제공

인하대병원 "환자 안전이 최우선.. 미세먼지를 막아라 ~”

대규모 투자로 병원 전체에 깨끗한 공기 제공

인하대병원(병원장 김영모)은 지난 10월 31일부로 병원 내 모든 공조시스템(Air Handling System)을 최신형으로 전면 교체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부터 시작된 공사는 총 32억의 예산이 투입되었으며, 향후 연간 필터 교체 비용만 해도 1억원이 넘는다.
쾌적한 냉난방 제공은 물론 보다 깨끗한 실내 공기 질을 유지하여, 환자들이 보다 청정한 환경에서 진료 받을 수 있도록 하려는 목적이다. 교체한 공조시스템에는 고효율 필터(MERV 14등급)를 장착하여, 일반 미세먼지(PM10)보다 건강 상 위해가 큰 초미세먼지(PM2.5)에 대한 제거효율을 90%이상 높일 수 있게 되었다.

특히 외부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상태에서도 병원 실내에는 깨끗한 공기를 공급하여, 전 병동이 초미세먼지 좋음 상태 (15㎍/㎥이하)를 유지할 수 있게 되었다.  

대기오염이 뇌졸중 등 각종 심뇌혈관질환을 유발한다는 사실은 이미 널리 알려져있으며, 그중 초미세먼지는 심방세동 발생 위험성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추가발표되고 있다. 병원을 찾는 환자는 면역력이 저하된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병원 내 공기 질에 따라 더 많은 영향을 받게 된다.

인하대병원이 원내 공기 질 개선을 위해 많은 노력과 투자를 지속하는 이유가 바로, 환자 안전을 최우선의 가치로 생각하기 때문이다. 

초가을부터 봄에 이르는 동안, 대기오염으로 인한 스트레스와 정신적 우울감 까지 호소하게 되는 이 시기에, 인하대병원의 공기 질 개선 투자는 환자 안전의 세세한 부분까지 챙기려는 인하대병원만의 안전문화라고 할 수 있다. 

인하대병원 김영모 병원장은 “환자 안전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지만 조금 더 안전한 병원을 만들기 위한 방법을 끊임없이 찾고 있다.”라며, “이번 공조시스템 교체 또한 가장 기본적인 안전은 무엇일까를 고민하는 과정에서 청결
한 공기를 제공하는 것, 즉 병원 실내에서 만큼은 마음 놓고 호흡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야 말로, 환자와 내원객 그리고 병원에서 24시간 열심히 일하는 직원들의 건강을 보호하는 기본이라는 확신으로 투자를 결정하게 되었다.”고 
강조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SK, “변종 바이러스 백신 플랫폼 개발 추진” SK가 신종코로나, 메르스, 사스 등 새롭게 유행하는 변종 바이러스들에 보다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백신 개발 플랫폼 기술 확보에 나선다. SK바이오사이언스(대표 안재용)는 신종 감염병 대유행 시 빠르게 적용이 가능한 백신 제조 기술 플랫폼을 확보하기 위해 R&D에 돌입한다고 24일 밝혔다. 2016년 세계 최초로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을 상용화하고13가 폐렴구균 단백접합백신 개발에 이어 2018년엔 글로벌 제약사와 차세대 폐렴백신의 글로벌 임상에 돌입하는 등 호흡기 질환 예방백신 개발에 이정표를 세운 기술력을 바탕으로 신종 감염병에 대한 대응에 나선다는 것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2017년 메르스 백신 개발을 추진해 ‘중동호흡기증후군 코로나 바이러스(메르스) S 단백질 면역원 조성물 및 이의 제작 방법’에 대한 특허도 출원한 바 있다. 이번 플랫폼 기술의 핵심은 기존에 없던 호흡기 감염병 변종 바이러스가 출현하더라도 동일한 프로세스를 통해 빠르게 백신 개발에 성공할 수 있는 범용성과 고병원성 바이러스를 고려한 높은 안전성을 갖추는 것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세포배양 △세균배양 △유전자재조합 △단백접합 등 다양한 백신을 제조할 수 있는 기술과 △

의료·병원

더보기
한상태 세계보건기구 서태평양지역 명예사무처장 별세 한국과 세계보건기구 서태평양지역 회원국의 보건향상을 위해 평생을 바친 건암(建巖) 한상태 세계보건기구 서태평양지역 명예사무처장이 23일 저녁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3세.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3호실, 2월 25일 오전 10시 40분 발인. 청계산 선영 발인. 한상태 박사는 1955년 서울의대를 졸업했고, 1967년까지 보건사회부에서 시설과장, 방역과장, 계획관, 의정국장, 보건국장을 거치며 한국 국민의 보건향상을 위해 공헌했다. 1967년 세계보건기구 서사모아 주재 보건개발사업담당 고문관을 시작으로 세계보건기구에서의 활동을 시작했다. 1988년 서태평양지역사무처 사무처장에 당선된 후 10년 동안 서태평양지역 37개 회원국의 보건향상을 위해 봉사했다. 재임 당시 서태평양지역에서 소아마비를 박멸하는 역사적인 업적을 남겼다. 1999년 이후 최근까지 세계보건기구 서태평양지역 명예 사무처장으로서 강연회 등 후학 양성을 위한 활동을 펼쳐 왔다. 서울의대 신찬수 학장은 “고인은 우리나라의 국제보건 분야를 선도적으로 개척하고 서태평양지역 회원국의 보건향상을 위해 지대한 공헌을 했다”고 추모했다. 고인은 국민훈장 무궁화장, 필리핀 수교훈장 시카투나 라칸장, 수교훈장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