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수)

  • 맑음동두천 -4.7℃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3.6℃
  • 맑음대전 -1.7℃
  • 맑음대구 1.3℃
  • 맑음울산 1.1℃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2.8℃
  • 맑음고창 2.0℃
  • 흐림제주 9.9℃
  • 맑음강화 -3.3℃
  • 맑음보은 -4.0℃
  • 맑음금산 -3.8℃
  • 맑음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제 4회 COMPLEX PCI’ 국제학회 서울 개최..."심장혈관 중재시술 등 노하우 전수"

서울아산병원 심장병원-심장혈관연구재단, 젊은 의학자 양성을 위한 학술교류의 장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젊은 의학자들에게 심장혈관 중재시술의 기초지식부터 중재 시술에 대한 세계 석학들의 노하우를 전수하는 전문가 양성 과정이 서울에서 열린다.


심장혈관연구재단(이사장 박승정)이 주최하고 서울아산병원 심장병원이 후원하는 ‘제 4회 COMPLEX PCI 2019: Make it Simple’ 학회가 오는 28일(목)부터 29일(금)까지 양일간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개최된다.


올해 네 번째를 맞는 이번 학회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심장혈관 중재시술을 시행하고 있는 의사와 관련 의료 전문가들에게 20여개 이상의 실시간 라이브 시연을 통해 임상에 직접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학회에는 미국, 일본, 인도, 중국, 대만 등 35개국 800여 명의 심장 전문의와 관련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특히 이탈리아의 안토니오 콜롬보(Antonio Colombo) 교수를 비롯하여 미국의 알란 씨. 영(Alan C. Yeung) 교수, 프랑스의 띠에리 르페브르(Thierry Lefevre) 교수, 일본의 토시야 무라마츠(Toshiya Muramatsu) 교수, 서울아산병원 심장병원 박승정 석좌교수, 박덕우 교수, 안정민 교수 등 심장혈관 중재시술 분야의 권위자들이 대거 참석하여 국제학술회의의 위상을 높일 예정이다.


학회 첫째 날에는 좌주간부 관상동맥중재술, 분지병변 관상동맥중재술, 스텐트내 재협착 시술, 석회화병변 관상동맥중재술, 만성폐색병변 관상동맥중재술, 경요골동맥 관상동맥중재술 등 다양한 주제를 바탕으로 세계 석학들의 강의와 사례 발표가 있는 테크니컬 포럼, 관객들이 참여하여 패널들과 함께 각 프로그램의 주제에 따라 자유롭게 논의 할 수 있는 패널토론이 진행된다.


또한 테크니컬 포럼의 사례를 새롭게 확장된 트레이닝 센터 내 체험형 공간에서 이론과 실기가 연계된 생생한 교육을 경험해 볼 수 있다. 이 트레이닝 프로그램은 28일에 주제 별로 각 세션을 선착순으로 등록해 참가할 수 있다.


이브닝 심포지엄에서는 복잡한 중재적 시술(Complex PCI)의 다양한 접근 방식과 술기에 대한 강의 중심으로 진행된다. 양일 동안 50개가 넘는 임상 사례 발표를 통해 전문가들의 피드백과 실질적인 노하우를 참가자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젊은 의학자들을 양성하기 위한 학술교류의 장인 'COMPLEX PCI'는 학회 등록비가 모두 무료로 진행된다. 문의 전화번호는 02-3010-7255 이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학회 홈페이지(www.complex-pci.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한국제약바이오협회 “글로벌 바이오 생태계에 뛰어들어야”…개방형혁신 절감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미·유럽 방문을 마친 대표단이 글로벌 제약시장 동향을 다각도로 파악하는 한편 현지 유력 연구소, 기업, 바이오 클러스터, 학계, 정부 기관과의 다양한 업무협의를 비롯해 양해각서(MOU) 체결, 비즈니스 파트너링 등을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를 통해 현지에서의 구체적 사업모델을 점검하고, 전문인력 양성방안을 모색하는 등 향후 국내 제약기업의 시장진입을 위한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활동을 전개했다는 설명이다. 대표단은 “급변하는 글로벌 제약시장에 대응하기 위해선 국내 제약기업들이 미·유럽과 같은 혁신적 제약 생태계에 직접 뛰어들어야 한다는 점을 절감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16일까지 18일간의 일정을 소화한 대표단은 원희목 회장을 비롯, 허경화 부회장 등 협회 임직원과 제약기업·정부기관·투자사 등 주요 관계자들로 구성했다. 미국의 대표적 바이오클러스터로 손꼽히는 보스턴에서 첫발을 뗀 대표단은 독일 프랑크푸르트, 함부르크, 아일랜드 더블린 등 선진화된 바이오클러스터를 돌면서 국내 제약기업의 시장 진출을 위한 기반 마련에 주력했다. 또 미국·유럽 등 현지 시장에 앞서 진출한 국내 제약기업으로부터 다양한 요구사항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