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구름조금동두천 27.4℃
  • 구름많음강릉 25.6℃
  • 구름조금서울 28.7℃
  • 흐림대전 23.6℃
  • 흐림대구 21.9℃
  • 울산 21.3℃
  • 광주 20.8℃
  • 부산 21.6℃
  • 흐림고창 22.0℃
  • 제주 20.5℃
  • 맑음강화 27.8℃
  • 흐림보은 22.9℃
  • 흐림금산 22.8℃
  • 흐림강진군 19.9℃
  • 흐림경주시 22.9℃
  • 흐림거제 20.1℃
기상청 제공

치과대학 ‘학생 임상술기’ 기금 약 5천 3백만 원 모금

지난 10월 경희대학교 ‘치과대학 학생 임상술기 센터’ 건립 기금 모금을 시작한 치과대학이 또 다른 모금을 시작했다. ‘치과대학 학생 임상술기’ 기금이 그것. 기존의 센터 건립 기금이 인프라 구축을 위한 기금이었다면, 이번 기금은 학생의 실습을 돕는 기금이다. 이에 치과대학은 지난 28일(목) 치과대학 학장실에서 기금 모금 전달식을 개최했다.


치과대학 3, 4학년은 임상 실습으로 진료 경험을 쌓는다. 졸업 후 즉시 진료가 가능하도록 연습한다. 필수 과정이지만 환자 수급이 문제이다. 내원하는 환자가 비교적 저렴한 치료비에도 불구하고 학생에게 치료를 받는 것을 꺼리기 때문이다. 하지만 권긍록 치과대학 학장은 “학생들의 실력에는 문제가 없다. 오히려 이론에 맞춰 치료하기 때문에, 더 적절한 치료를 제공하는 측면도 있다”라며 학생의 능력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환자 부담 진료비, 기금으로 지원
권긍록 학장의 자신감에도 불구하고 환자를 구하지 못하는 학생들은 상당수 지인의 도움을 받는다. 가족이나 지인을 치료하는데, 심지어는 진료비를 본인이 부담하기도 한다. 더 많은 임상 교육을 위해 학생의 부담을 줄이며 환자를 수급하는 이유이다.


기부금 모금에 앞서 치과대학은 관련 지자체와 협의를 통해 환자 수급에 나섰다. 치과 치료의 비용 부담 때문에 선뜻 치과를 방문하지 못하는 차상위 계층과 독거노인 등을 대상으로 무료 치료를 제공할 계획이다.


진료비는 급여 진료비와 비급여 진료비로 나뉜다. 이중 급여 진료의 본인부담금과 비급여 진료비는 환자가 직접 부담하는 부분이다. 급여 진료의 본인부담금은 비교적 저렴해 환자에게 큰 부담이 되지 않지만, 보철치료와 보존치료가 포함된 비급여 진료비는 비싸서 환자의 부담이 크다. 치과대학은 모금한 ‘치과대학 학생 임상술기’ 기금으로 환자의 비급여 진료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치과대학은 지난 10월 ‘치과대학 학생 임상술기 센터’ 건립 기금을 모금하면서 학생들의 임상을 위한 치료비도 함께 모금하기 시작했다. 기부금 전달식이 개최된 28일 기준으로 약 5천 3백만 원이 모금됐다. 학생의 임상을 위한 모금을 시작했다는 소식을 듣고 동문과 학부모 등 약 20명이 모금에 동참했다.


기부에 참여한 학부모인 최병기 씨는 “아들이 공부하면서 가족들이 임상 치료를 받는 상황을 보고, 도움을 줄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라며 “경희대의 이런 모델이 다른 대학과 지역에 모범이 될 기회라고 생각해서 기부에 참여했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