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수)

  • 구름많음동두천 10.8℃
  • 흐림강릉 13.1℃
  • 흐림서울 10.4℃
  • 흐림대전 10.9℃
  • 흐림대구 12.8℃
  • 울산 11.8℃
  • 흐림광주 9.8℃
  • 부산 11.1℃
  • 흐림고창 9.3℃
  • 흐림제주 11.0℃
  • 구름많음강화 10.6℃
  • 흐림보은 10.0℃
  • 흐림금산 10.1℃
  • 흐림강진군 9.5℃
  • 흐림경주시 11.0℃
  • 흐림거제 11.2℃
기상청 제공

의료ㆍ병원

‘제19회 고혈압 주간 기념식 및 공개강좌’ 성료

고혈압 주간 기념, 전국 12개 병원에서 고혈압 공개강좌 개최

고혈압 예방과 관리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한 ‘제19회 고혈압 주간 기념식 및 공개강좌’가 개최됐다.


(사)한국고혈압관리협회(회장 김종진, 강동경희대학교병원)가 12월 첫째 주 ‘고혈압 주간’을 맞아 대한고혈압학회와 공동으로 12월 6일(금) 오전 9시 40분부터 서울 약수노인종합복지관에서 고혈압 주간 기념행사를 갖고 대국민 고혈압 공개강좌, 혈압/혈당 측정, 진료상담 등을 펼쳤다.


(사)한국고혈압관리협회는 고혈압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매년 12월 첫째 주를 고혈압 주간으로 정하고 전국 주요 도시에서 기념식 및 공개강좌를 진행하고 있다.  2001년 제1회 여의도 전경련회관을 시작으로, 제2회 섬유회관, 제3회 세종문화회관, 제4회 부산광역시, 제5회 광주광역시, 제6회 종로구민회관, 제7회 송파구민회관, 제8회 대전광역시 CBS빌딩, 제9회 구립 영등포 노인종합복지관, 제10회 전주시 전북대학교, 제11회 대전광역시 동구 노인종합복지관, 제12회 광주광역시, 제13회 서울 북부종합사회복지관, 제14회 광주광역시 빛고을노인복지재단, 제15회 서울 광진노인종합복지관, 제16회는 서울시립 마포노인종합복지관, 제17회는 서울시립 서울노인복지센터, 제18회 제주대학교병원에서 행사를 진행했다.


특히 이번 제19회 공개강좌에서는 고려의대 박창규 교수가 ▲고혈압이란 무엇인가?라는 주제로 강의를 진행하고, 순천향의 현민수 교수가 ▲Q&A를 진행했다.


또한, 협회 임원진이 대거 참여해 고혈압 진료 및 상담도 진행했다.

아울러 협회는 이번 고혈압 주간(12월 2일~6일)에   ▲보훈공단 광주보훈병원, ▲전남대학교병원,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한양대학교병원, ▲가천대 길병원, ▲원광대학교 산본병원, ▲이대서울병원, ▲조선대학교병원, ▲강동경희대학교병원, ▲한림대학교 동탄성심병원  등  전국 12개 대학병원에서 고혈압 예방과 치료를 위한 대국민 고혈압 건강강좌를 개최했다.




김종진 회장은 기념식에서 “(사)한국고혈압관리협회는 지난 2007년 출범 이래 고혈압의 위험성을 알리기 위해 매년 12월 첫째 주를 고혈압 주간으로 선정, 지난 18년간 대국민 홍보 활동을 펼쳐 왔다”고 밝히며, “이번 행사를 통해 어르신들이 고혈압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얻으실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 되시길 바라겠다”고 말했다.


약수노인종합복지관 민진암 관장은 기념사에서 “어르신들에 고혈압의 위험성을 알리는 좋은 자리를 마려해준 (사)한국고혈압관리협회에 감사드린다“고 말하고, ”이번 강좌를 계기로 관내 어르신들의 고혈압 예방, 치료, 관리에 힘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고혈압관리협회는 세계고혈압의 날 행사를 비롯해 고혈압 주간행사를 통해 ‘당신의 혈압은 얼마입니까’라는 슬로건을 걸고 일반 국민들이 무관심하게 생각할 수 있는 혈압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고 고혈압 예방 및 관리 홍보에 적극 노력하고 있다.



문 의 / 한국고혈압관리협회 사무국 : 02-557-2941

이메일 : khma2007@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의료·병원

더보기
“갑자기 무릎에서 ‘퍽’하는 느낌이…” 반월상 연골판 파열 주의 #.주부인 이모(56, 여) 씨는 평소 운동을 즐겨 하지 않지만 일상생활하는데 특별한 문제는 없었다. 그러나 얼마 전 횡단보도를 급히 건너다 무릎 뒤편에 ‘퍽’하는 느낌과 함께 불편감을 느꼈다. 이후 무릎을 많이 구부리거나 계단을 내려갈 때, 바닥에 쪼그려 앉을 때마다 지속적으로 통증이 발생했다. 가끔 무릎이 빠지는 듯한 느낌마저 들었다. 처음 동네 병원을 찾아 촬영한 X-레이 상에서 특별한 소견은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나 불편감이 계속돼 물리치료만 3개월 정도 받았지만 증상 호전은 없었다. 급기야 대학병원 정형외과를 찾아 MRI(자기공명영상) 검사를 시행한 결과 ‘반월상 연골판 파열’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반월상 연골판은 대퇴골(넓적다리뼈)과 경골(정강이뼈)의 관절면 사이에 위치하는 반달(C자) 모양의 연골판으로 체중 전달, 외력의 분산, 관절연골 보호, 관절의 안정성 및 윤활 기능 등 딱딱한 관절 사이에서 부드러운 쿠션 역할을 한다. 무릎 관절의 안쪽과 바깥쪽에 하나씩 있다. 송광연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교수(정형외과)는 “반월상 연골판 파열은 20대에서 외상에 의한 경우가 종종 보고되지만 대부분 40~50대에서 사소한 일상생활이나 경미한 부상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