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2 (일)

  • 흐림동두천 6.5℃
  • 흐림강릉 9.5℃
  • 서울 8.1℃
  • 대전 9.2℃
  • 흐림대구 7.9℃
  • 흐림울산 9.7℃
  • 흐림광주 11.3℃
  • 흐림부산 11.3℃
  • 구름많음고창 9.3℃
  • 흐림제주 15.3℃
  • 흐림강화 7.3℃
  • 흐림보은 6.8℃
  • 흐림금산 7.7℃
  • 맑음강진군 10.8℃
  • 흐림경주시 8.0℃
  • 구름조금거제 10.1℃
기상청 제공

세타필, 9년 연속 바디보습 부문 1위

URL복사

세타필은 2012년부터 9년간 대한민국 바디 보습 분야 1위를 차지하며 명실상부한 바디케어 1위 브랜드로 자리를 확고히 했다. 특히 지난해에 출시한 세타필 바디워시 및 올해까지 이어지고 있는 캠페인 활동의 영향으로 점유율에서 차 순위 브랜드와의 격차를 넓히며 바디 케어 부분에서의 독보적인 영향력을 확인시켰다.


세타필의 대표 제품은 얼굴과 전신에 바를 수 있는 모이스춰라이징 로션과 모이스춰라이징 크림이다. 클렌징 라인으로 오랜 시간 세계인들의 인정을 받아온 세타필 젠틀 스킨 클렌저가 있고 2019년에는 클렌저 라인으로 바디워시와 젠틀 포밍 클렌저를 론칭해 민감성 피부를 위한 첫 단계로 보습 세안을 제안했다.


스위스 R&D의 피부 전문가들이 100건 이상의 임상 연구를 통해 피부건강을 위해 가장 안전하고 신뢰성 있는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세타필만의 특별한 보습 솔루션인 ‘모이스춰 락 테크놀로지’를 적용해 악건성, 트러블 피부, 어린이와 청장년층, 노년층 등 온 가족이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제공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藥.건기식에 들어 있는 '가습제 실리카겔' 일부 제품에.. "먹지마세요" 위험표시 없어 안전성 문제 대두 약사는 물론 의료소비자들은 약 포장지에 대해 약을 조제하거나 복용하기 위해 무의식적으로 반응하는게 일반적 상식이다.이는 약 포장에 대한 신뢰를 전제로 하고 있다. 때문에 안전성이 담보되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약사가 약 조제를 위해 덕용 포장을 다룰때 포장지가 불편하다거나 일반인들이 약이나 건강기능식품을 복용할때 안전성에 조금이라도 나쁜 영향을 미칠 소지가 있는 경우 선제적 조치가 필요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최근 일부 제약사가 제조한 전문약 포장에 대해 약사들이 불만을 제기 한데 이어 일반인들이 약이나 건강기능식품에 들어있는 실리카겔(가습제)에 대한 안전성 문제를 제기하는 사례가 늘고 있어 개선이 요구되고 있다. -실리카겔이 포함된 약과 건강기능식품 포장 뚜껑의 "먹지마세요"위험표시 유무 고혈압 및 당뇨약처럼 장기간 처방받아 복용하는 환자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봤을 실리카겔 포장. 제조사들은 습기를 제거하기 위해 약을 보관하는 약통의 뚜껑이나 건강식품 용기 뚜껑에 실리카겔를 넣어 포장해 공급한다. 과거에는 사진(좌)처럼 일반실리카겔을 약과함께 넣어 포장해 공급했으나 어린 아이들이 과자로 오인해 사용,부작용이 발생하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전남대병원 제33대 병원장에 안영근 순환기내과 교수 전남대학교병원 제33대 병원장에 안영근 순환기내과 교수가 임명됐다. 교육부는 지난 9월 전남대병원 이사회에서 1순위 후보자로 추천된 안영근 교수를 20일 차기 병원장으로 최종 임명했다. 임기는 2020년 11월20일부터 2023년 11월19일까지 3년이다. 안영근 신임 병원장은 최근 코로나19 원내 감염으로 인한 병원 1동이 코호트 격리되는 초비상 상황에 따라 이날 바로 진료과실장 회의를 열고서 비상대책을 논의하는 등 바쁜 행보를 보였다. 이날 안영근 병원장은 “병원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병원장의 임무를 맡게 돼 어깨가 무겁다” 면서 “무엇보다 코호트 격리에서 최대한 빨리 벗어나 지역민들에게 정상적인 의료서비스를 펼칠 수 있도록 전 직원이 하나된 마음으로 최선을 다 하자”고 각오를 다졌다. 또 안영근 병원장은 “지역거점병원으로서 보다 완벽한 방역지침을 수행하지 못해 진료중단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초래한데 대해 지역민 여러분께 가슴 깊이 송구스러운 마음을 전한다”며 코호트 격리에 대한 유감을 표했다. 이어 “응급환자들의 경우 타 병원에서 신속한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역 내 병원들과의 원활한 협조를 유지해 갈 것이며, 광주광역시 등 방역당국과도 긴밀한 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