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30 (화)

  • 흐림동두천 17.0℃
  • 흐림강릉 17.6℃
  • 흐림서울 20.0℃
  • 대전 19.4℃
  • 구름조금대구 24.0℃
  • 구름조금울산 24.0℃
  • 광주 18.7℃
  • 구름조금부산 22.4℃
  • 구름조금고창 18.4℃
  • 구름많음제주 21.2℃
  • 흐림강화 18.9℃
  • 흐림보은 19.9℃
  • 흐림금산 18.7℃
  • 구름조금강진군 20.7℃
  • 구름많음경주시 24.4℃
  • 구름조금거제 21.5℃
기상청 제공

인하대병원, 보건의료 전문대학으로 거듭날 인하대 행보에 힘 싣는다

인하대병원이 보건의료 전문대학으로 거듭날 인하대의 행보에 힘을 싣는다.


인하대는 오는 9월 공공의료, 바이오헬스, 환경보건, 헬스케어 분야 전문가를 앞세운 보건대학원을 설립한다.

이에 따라 인하대병원은 인하대 보건대학원과 ▲네트워크 구축 ▲연구 노하우 공유 ▲교육 참여 등의 세부계획을 수립•추진할 예정이다.


보건대학원과의 네트워크 구축은 인천권역 심뇌혈관질환센터와 금연지원센터가 중심 역할을 맡는다. 연구 성과와 센터 운영 등 노하우 공유는 인하대병원의 환경보건센터와 소화기질환 T2B(Technology to Business)기반구축센터, 인하대의 재생의료전략연구소 사이에서 이뤄진다. 또한 김환철 직업환경의학과 교수 등 의료진 일부는 보건대학원 교수진으로 참여하기로 했다.


오는 27일부터 다음 달 19일까지 신입생을 모집하는 인하대 보건대학원은 미래 보건의료 분야의 환경 및 산업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전문가 양성에 초점을 맞춘다. 의사와 간호사 등 보건의료인과 바이오•보건•환경분야 종사자, 사회복지사 등 관련 분야 실무자들을 대상으로 현장에서 바로 활용이 가능한 실용 학문을 다룬다.


인하대병원은 인하대 보건대학원이 향후 지역 내 보건의료 분야를 선도하는 네트워크의 핵심이 될 것으로 보고, 적극적인 지원과 교류에 나선다는 입장이다.


인하대병원 관계자는 “최근 정부가 다시 한번 K-바이오 전진기지로 인천을 언급하면서 활성화 방안을 내놓음에 따라, 지역을 대표하는 의료기관으로서 해야 할 역할에 대해 다각적인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며 “관련 분야 전문가 양성을 이끌 인하대 보건대학원의 앞날을 기대하며 촘촘한 네트워크를 구성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당뇨환자,크롬 성분 함유 건강기능식품 복용 주의해야 베타카로틴, 비타민 K, 비타민 B1, 비타민 B2, 비타민 B12, 판토텐산, 비오틴, 칼륨, 크롬 성분 함유 건강기능식품이최근 관련 업계의 적극적인 마케팅에 힘입어 인기를 끌고 있다. 식약처 인증을 받은 건강기능식품의 경우 일부 건강에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나 너무 과신한 나머지 므분별한 복용은 오히려 나쁜 결과를 초래할수도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건강기능식품 재평가 결과를 반영하여 크롬 등 영양성분 9종에 대해 섭취 시 주의사항을 신설하는 '건강기능식품의 기준 및 규격' 개정안을 6월 30일 행정예고 했다. 개정안은 2019년 건강기능식품 재평가 결과에 따라, 베타카로틴, 크롬 등 9종의 영양성분 각각에 대해 ‘흡연자는 섭취 시 전문가와 상담할 것’ 또는 ‘당뇨병이 있는 경우 전문가와 상담할 것’ 등의 섭취 시 주의사항을 신설했다. 주의사항에는 베타카로틴 경우 흡연자는 섭취 시 전문가와 상담하고 비타민 K는 항응고제 등 복용 시 전문가와 상담할 것, 칼륨제는 신장질환, 위장관질환 등이 있는 경우 전문가와 상담할 것, 크롬 성분 함유 제품 복용 시 당뇨병이 있는 경우 전문가와 상담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뇌졸중 초기 수면호흡장애 동반되면..."중증 후유장애 위험도 4배 높아" 급성기 뇌졸중 환자에서 수면호흡장애의 동반유무가 신경학적 후유장애 회복지연의 주요 예측인자라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급성기 뇌졸중 환자의 초기 집중치료 과정에서 전통적인 수면다원검사 또는 호흡측정기를 이용한 수면 중 호흡상태에 대한 정밀검사를 시행하는 것은 일반적으로 쉽지 않은 현실이다.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심혈관센터-뇌신경센터 공동연구팀(사진: 좌측부터 심혈관센터 나진오, 강동오 교수, 뇌신경센터 김치경 교수)에 따르면 24시간 심전도 모니터링 결과를 기반으로 한 심폐결합분석법 (cardiopulmonary coupling analysis)을 적용해 급성기 뇌졸중 환자의 수면호흡장애 동반유무를 손쉽게 조기진단하고, 향후 뇌졸중에 의한 신경학적 후유장애의 회복수준을 예측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심폐결합분석법은 심전도의 전기적 신호에 반영된 환자의 호흡패턴을 정밀 분석하는 검사법으로, 환자가 수면 중 호흡장애 소견을 보일 경우 ‘국소적 결합패턴 (narrow-band coupling)’이라는 특징적인 분석패턴이 나타난다. 심폐결합분석법은 임상현장에서 널리 사용되는 24시간 심전도 모니터링 데이터에 기반한 분석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큰 강점을 가진다. 연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