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1 (수)

  • 흐림동두천 16.7℃
  • 흐림강릉 17.0℃
  • 서울 18.7℃
  • 대전 17.6℃
  • 구름조금대구 19.7℃
  • 울산 19.5℃
  • 구름많음광주 18.7℃
  • 흐림부산 20.8℃
  • 흐림고창 18.6℃
  • 구름조금제주 20.2℃
  • 흐림강화 19.4℃
  • 흐림보은 18.3℃
  • 구름많음금산 17.3℃
  • 흐림강진군 19.5℃
  • 맑음경주시 19.2℃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대웅제약, 온라인 비대면 봉사활동 전개

발달장애인과 의료진, 보호자의 소통을 돕는 AAC 카드 제작해 하반기 내 배포 예정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23일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 ‘참지마요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발달장애인과 함께하는 임직원 멘토링 봉사활동을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참지마요 프로젝트’ 대웅제약 임직원 봉사단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기존 대면 멘토링 방식을 온라인 라이브 방식으로 변경했다.


멘토인 임직원이 멘티인 발달장애인과의 AAC 카드(Augmentative and Alternative Communication Card, 보완대체 의사소통 카드) 내용을 감수하는 봉사활동을 화상 프로그램을 통해 실시간 온라인으로 진행한 것이다. 이번 활동을 통해 감수한 ACC 카드는 추후 발달장애인이 몸이 아플 때, 보호자는 물론 의사 또는 약사와 직접 소통할 수 있도록 돕는 의사소통 보완 수단으로 제작될 예정이다.


대웅제약은 아름다운가게(이사장 홍명희), 피치마켓(대표 함의영)과 협력해 발달장애인들이 몸이 아플 때 혼자서도 질병 증상을 표현할 수 있도록 교육해 필요한 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참지마요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작년에 이어 올 해에도 새롭게 모집한 대학생 교육봉사단과 임직원 봉사단을 통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수행할 예정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대면 봉사활동에는 어려움이 있어, 이번 임직원 봉사활동을 온라인 방식으로 전환해 진행했다”며 “앞으로 참지마요 프로젝트를 통해 발달장애인이 주요 질환에 대한 기본적인 인식과 소통에 대한 표현력을 갖출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대웅제약은 2016년 장애를 겪는 아동들이 어울려 뛰어놀 수 있는 무장애놀이터 준공을 시작으로 윤재승 전회장 시절부터 장애로 불편을 겪는 청소년들을 돕기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2019년부터는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참지마요 프로젝트를 운영해오고 있으며, 최근 참지마요프로젝트에서는 발달장애인들을 위한 ‘코로나19 쉬운 글 도서’를 발간하여 전국 특수학교 및 기관 등에 무료 배포한 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당뇨환자,크롬 성분 함유 건강기능식품 복용 주의해야 베타카로틴, 비타민 K, 비타민 B1, 비타민 B2, 비타민 B12, 판토텐산, 비오틴, 칼륨, 크롬 성분 함유 건강기능식품이최근 관련 업계의 적극적인 마케팅에 힘입어 인기를 끌고 있다. 식약처 인증을 받은 건강기능식품의 경우 일부 건강에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나 너무 과신한 나머지 므분별한 복용은 오히려 나쁜 결과를 초래할수도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건강기능식품 재평가 결과를 반영하여 크롬 등 영양성분 9종에 대해 섭취 시 주의사항을 신설하는 '건강기능식품의 기준 및 규격' 개정안을 6월 30일 행정예고 했다. 개정안은 2019년 건강기능식품 재평가 결과에 따라, 베타카로틴, 크롬 등 9종의 영양성분 각각에 대해 ‘흡연자는 섭취 시 전문가와 상담할 것’ 또는 ‘당뇨병이 있는 경우 전문가와 상담할 것’ 등의 섭취 시 주의사항을 신설했다. 주의사항에는 베타카로틴 경우 흡연자는 섭취 시 전문가와 상담하고 비타민 K는 항응고제 등 복용 시 전문가와 상담할 것, 칼륨제는 신장질환, 위장관질환 등이 있는 경우 전문가와 상담할 것, 크롬 성분 함유 제품 복용 시 당뇨병이 있는 경우 전문가와 상담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뇌졸중 초기 수면호흡장애 동반되면..."중증 후유장애 위험도 4배 높아" 급성기 뇌졸중 환자에서 수면호흡장애의 동반유무가 신경학적 후유장애 회복지연의 주요 예측인자라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급성기 뇌졸중 환자의 초기 집중치료 과정에서 전통적인 수면다원검사 또는 호흡측정기를 이용한 수면 중 호흡상태에 대한 정밀검사를 시행하는 것은 일반적으로 쉽지 않은 현실이다.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심혈관센터-뇌신경센터 공동연구팀(사진: 좌측부터 심혈관센터 나진오, 강동오 교수, 뇌신경센터 김치경 교수)에 따르면 24시간 심전도 모니터링 결과를 기반으로 한 심폐결합분석법 (cardiopulmonary coupling analysis)을 적용해 급성기 뇌졸중 환자의 수면호흡장애 동반유무를 손쉽게 조기진단하고, 향후 뇌졸중에 의한 신경학적 후유장애의 회복수준을 예측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심폐결합분석법은 심전도의 전기적 신호에 반영된 환자의 호흡패턴을 정밀 분석하는 검사법으로, 환자가 수면 중 호흡장애 소견을 보일 경우 ‘국소적 결합패턴 (narrow-band coupling)’이라는 특징적인 분석패턴이 나타난다. 심폐결합분석법은 임상현장에서 널리 사용되는 24시간 심전도 모니터링 데이터에 기반한 분석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큰 강점을 가진다. 연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