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30 (화)

  • 흐림동두천 17.7℃
  • 흐림강릉 19.5℃
  • 서울 19.0℃
  • 대전 21.0℃
  • 흐림대구 22.9℃
  • 구름많음울산 22.6℃
  • 흐림광주 20.1℃
  • 흐림부산 20.2℃
  • 구름조금고창 19.6℃
  • 제주 21.0℃
  • 맑음강화 18.7℃
  • 맑음보은 21.1℃
  • 구름많음금산 21.6℃
  • 구름많음강진군 20.6℃
  • 구름조금경주시 23.7℃
  • 맑음거제 20.5℃
기상청 제공

저소득층일수록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 높아... 예방대책 마련 ‘시급’

의료급여 환자의 동맥경직도 증가 위험성, 건강보험 환자 보다 5.4배 더 높아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원장 김병관) 순환기내과 김학령 교수가 의료급여군에 해당하는 저소득층에 해당할수록 동맥경직도가 증가하여 이에 대한 적극적인 예방대책이 필요하다는 연구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보라매병원 순환기내과 김학령 교수 연구팀은 2010년 1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동맥경화도 측정을 위해 상완-발목 간 맥파전달속도를 검사받은 8,929명의 대상자를 건강보험군과 의료급여군으로 구분한 후, 이들의 임상 데이터를 비교 분석해 소득 수준에 따라 동맥경직도 수치에 차이가 발생하는 지를 분석했다.


상완-발목 간 맥파전달속도(baPWV) 측정법은 상완부터 발목까지 맥파의 이동 속도를 측정하는 검사 방식으로, 속도가 느릴수록 혈관이 건강하고, 속도가 빠를수록 동맥경직도의 증가로 혈관이 딱딱해져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은 높아지는 것으로 판단한다.


연구결과 저소득층에 해당하는 의료급여군은 전체 7.8%인 692명이었는데, 이들은 건강보험군에 비해 평균 연령이 높고, 고혈압이나 당뇨 등 심혈관 질환의 위험요인을 가지고 있는 비율도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baPWV 측정을 통해 동맥경직도를 비교 분석해본 결과에서 의료급여군과 건강보험군 간의 유의한 차이가 발견됐다. 건강보험군의 경우 평균 baPWV값은 1,582(cm/s)로 비교적 정상 소견을 보인 데 반해, 의료급여군의 평균 baPWV값은 1,966(cm/s)로 약 1.2배 가량 높은 수치로 관찰됐다.


또한, 연령과 성별 등 혼란변수를 조정해 동맥경화의 위험요인을 다변량 분석해 본 결과, 의료급여군에 해당할수록 높은 baPWV값(>1540cm/s)을 가질 위험은 무려 5.4배 높아지는 것으로 확인돼 의료취약계층에 해당하는 저소득층인 경우 심혈관질환이 발생할 위험은 매우 높은 것으로 판단됐다.


김학령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소득수준에 따라 동맥경직도에 차이가 발생한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동맥경직도의 증가는 심근경색이나 뇌졸중 등 위험 질환의 발생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 만큼, 건강검진 등 국가차원의 예방지원사업을 통해 심혈관질환에 대한 저소득층의 건강권을 증진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해외 고혈압 학술지인 ‘미국고혈압저널(American Journal of Hypertension)’의 최근호에 게재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고려대의료원, 나누리의료재단과 함께 마다가스카르에 첨단 가상해부 시뮬레이터 지원 고려대학교의료원(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영훈)과 나누리의료재단(이사장 장일태)이 함께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에 의학교육 및 의사양성을 위한 귀중한 힘을 보탰다. 고려대의료원은 나누리의료재단과 함께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 국립 안타나나리보 의과대학에 해부학 교육장비 ‘아나토마지 테이블’을 구입해 전달했다고 29일 밝혔다. ‘아나토마지 테이블’은 美 아나토마지 社에서 만든 일명 ‘가상해부 시뮬레이터’라 불리는 제품으로, 카데바 없이도 실물 크기의 입체적인 인체영상을 터치를 통해 자르고 분리하며 생생하게 해부실습을 할 수 있어 세계 유수의 대학들에서 해부학 교육에 사용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고려대학교 의과대학이 지난 2012년 아시아 최초로 도입하여 화제가 된 바 있다. 고려대의료원은 마다가스카르와 인연이 깊다. 고대의대 출신(51회) 이재훈 선교사가 2005년부터 현지 의료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의료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2018년 11월에는 국립 안타나나리보대학과 학술 및 인적교류에 관한 협약을 맺고 관계를 지속하고 있다. 또한, 2016년부터 최근까지 약 3명의 현지 병리의사를 초청해 연수교육을 시행했으며, 금번 코로나19 사태 때는 진단센터가 구축될 수 있도록